통합 검색

WATCH MORE+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

여기 새롭게 떠오르는 시계가 있다.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

UpdatedOn April 14,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76-449617-sample.jpg

떠오른다고 하기엔 이미 너무 가버렸는지도 모르겠다. 지금은 없어서 못 구하는 ‘품귀’ 현상이 나타났을 정도니 말이다. 제니스가 선보인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의 흥행에 앞서 새로운 ‘엘 프리메로 3600’ 무브먼트 얘기를 빼놓을 수 없겠다. 50년간 사용된 크로노그래프의 전통과 고주파 기능을 결합해 0.1초까지 시간 측정이 가능하다. 이전 버전보다 뛰어나고 정확한 성능으로 다시 태어난 셈이다. 지름 41mm의 견고한 스틸 케이스와 합을 이루는 세라믹 베젤은 디스플레이가 새겨진 디자인으로 가독성을 높였다. 또렷한 화이트 다이얼 안에는 브랜드의 상징적인 3개의 카운터를 넣어 멀리서도 ‘제니스’임을 단번에 눈치챌 수 있다. 60시간 파워 리저브 지원, 한 몸처럼 이어진 브레이슬릿으로 부드러운 착용감을 제공한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화이트 1천3백72만원 제니스 제품.

3 / 10
화이트 다이얼 전면의 모습.

화이트 다이얼 전면의 모습.

  • 화이트 다이얼 전면의 모습. 화이트 다이얼 전면의 모습.
  • 케이스 측면의 ‘별’ 모양 크라운. 케이스 측면의 ‘별’ 모양 크라운.
  • 폴리시와 브러시드 처리가 조화롭게 들어간 브레이슬릿.폴리시와 브러시드 처리가 조화롭게 들어간 브레이슬릿.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76-449618-sample.jpg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은 1969년 출시된 전설적인 모델 ‘A386’과 동일한 카운터 컬러를 적용했다. 블루, 앤트러사이트, 라이트 그레이로 구성된 엘 프리메로의 트라이 컬러 크로노그래프를 탑재해 브랜드의 정통성을 고스란히 이어받았다. 향상된 무브먼트에 걸맞은 서브 다이얼에는 60개의 눈금을 넣었다. 덕분에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크로노그래프 초침을 통해 정확한 시간 측정을 할 수 있다. 4시와 5시 사이 자리 잡은 날짜창은 블랙 다이얼 색상과 통일감을 주어 일체감 있는 인상을 심어준다. 시계를 살짝 돌려 뒷면을 보면 사파이어 디스플레이 백을 통해 제니스의 상징인 ‘별’ 모양 로터와 블루 칼럼 휠의 움직임을 직관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블랙 1천3백72만원 제니스 제품.
문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02-3479- 6191), 더현대 서울(02-3277-0185)

3 / 10
블랙 다이얼 전면의 모습.

블랙 다이얼 전면의 모습.

  • 블랙 다이얼 전면의 모습. 블랙 다이얼 전면의 모습.
  • 케이스 뒷면의 ‘엘 프리메로 3600’ 무브먼트. 케이스 뒷면의 ‘엘 프리메로 3600’ 무브먼트.
  • 착용이 간편한 구조의 클래스프.착용이 간편한 구조의 클래스프.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MANNER MAKES A GOLFER
  • 2
    제주의 바람
  • 3
    메타버스, 욕망의 CtrlC-CtrlV
  • 4
    SOMEWHERE, SOMEONE
  • 5
    위버스, 경쟁을 거부하는 1인자의 힘

RELATED STORIES

  • WATCH

    IN-GAME

    무엇이 게임이고 무엇이 현실일까. 해밀턴이 선보인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 WATCH

    VERY BEST

    해안의 매력을 담고 있으면서, 도시와도 완벽하게 어울리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스몰 세컨즈’ 컬렉션.

  • WATCH

    THE TIME KEEPER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오메가는 이번 올림픽 역시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환희의 순간을 함께했다. 이번 여름 올림픽과 함께한 오메가의 활약상.

MORE FROM ARENA

  • FASHION

    PAST TO PRESENT

    예스러운 재킷을 입고 둘러본 과거와 오늘의 서울.

  • DESIGN

    하나보다 둘

    ‘시너지’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한 역대급 협업이 연이어 소개된다.

  • FILM

    Play Shoes II

  • REPORTS

    NEW MOVEMENT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2018 F/W 컬렉션을 보고 난 후, 미래지향적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었다. 새로운 변화와 시도로 꿈틀거리는, 그리고 그 중심에는 남성복 총괄 디렉터 ‘기욤 메이앙(Guillaume Meilland)’이 있다.

  • AGENDA

    컨버스,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와 ‘골프 르 플레르*’의 NEW 컬렉션 단독 선발매 기념 내한공연 진행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