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네 개의 마사지 툴

얼굴 위를 누르고, 미끄러지며 매끈하게 다듬어주는 마사지 툴 넷.

UpdatedOn April 08, 2021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22-448900-sample.jpg

1 천연 백토를 수작업으로 구워 네 면을 각각 다른 면적과 굴곡의 커브로 디자인하고, 림프절부터 두피까지 가볍게 압력을 가할 수 있는 두 가지 돌기로 구성됐다. 원하는 부위에 크림이나 오일을 바르고 지그시 마사지해준다. 세라믹 소재의 괄사 4만9천원대 티르티르 제품.
2 얼굴선부터 목과 어깨까지 뭉친 근육을 이완하는 큰 사이즈의 롤러와 눈가와 코 주변 등 비교적 좁은 부위를 경락할 수 있는 작은 크기의 롤러를 장착했다. 가볍게 쥐고 안에서 바깥 방향으로, 아래에서 위로 굴려 사용한다. 천연 원석으로 이루어진 페이스 롤러 6만1천9백원 뷰티인어스 제품.
3 롤러, 커브, 돌기로 구성되어 얼굴부터 보디 구석구석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고 활력 있는 피부로 가꿔준다. 섬세한 관리가 필요한 입가나 눈가에 안티에이징 제품을 바를 때 사용하면 마사지 효과는 물론 제품의 흡수를 돕는다. 프로바이오덤 리프팅 마사저 2만5천원 바이오힐 보 제품.
4 음이온과 원적외선이 방출되는 옥으로 만들어 안색 개선과 혈액순환에 도움을 준다. 차갑게 해서 사용하면 부기를 가라앉히는 데 효과적이고, 귀밑부터 턱 끝까지 미끄러지듯 가볍게 오가며 마사지해준다. 얼굴용 옥 괄사 5만원 오엠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2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유연석, 모험의 시간
  • 5
    비투비, 그리고 비트

RELATED STORIES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워드로브 02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MORE FROM ARENA

  • CAR

    BUILD IT YOURSELF!

    클래식카 조립 세트를 제작 판매하는 회사들이 있다. 누구나 차고에서 쉽게 조립할 수 있게 만들어진 키트다. 자동차 DIY 키트를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된다. 이제 차고만 준비하면 되겠다. 클래식카 조립에 앞서, 제조 회사에 물었다. 한국 배송 되냐고.

  • FEATURE

    웹소설의 회빙환을 읽는 법

    최근 웹소설계의 이슈는 단연 ‘회빙환’이다. 회빙환은 ‘회귀’ ‘빙의’ ‘환생’을 뜻하는 웹소설 용어로 사람들은 이에 열광하고 웹툰으로까지 이어졌다. 현대인은 왜 회귀, 빙의, 환생을 꿈꾸고 갈망할까. 회빙환이 웹소설의 당연한 성공 공식이 된 이유를 짚어본다.

  • FILM

    IWC 빅 파일럿 전시 (IWC BigPilot Exhibition)

  • FILM

    찬열에 대한 향수

  • FEATURE

    삼삼해도 괜찮아

    마라샹궈보다는 비건 식단에 가깝다. 알싸하고 자극적인 맛은 없는 삼삼하고 건강한 비건 식단. <라켓 소년단>이 딱 그런 느낌이다. 복잡하게 얽혀 있어 두통을 유발하고,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처참하고 잔인한 연출까지 마다않는 장르물들 사이 <라켓 소년단>이 소중하게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땅끝마을 농촌 소년 소녀들의 성장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싱거울 수 있는데 왜? 시청자들의 마음에 펌프질할 수 있었던 <라켓 소년단>의 매력을 알아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