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REATH OF THE WILD

이진욱의 장르

부드러운 카리스마 속에 강렬한 눈빛을 지닌 이진욱이란 장르.

UpdatedOn April 06,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600-sample.jpg

데님 재킷·셔츠·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데님 재킷·셔츠·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598-sample.jpg

남색 니트 톱·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608-sample.jpg

호랑이 패턴 재킷·셔츠·팬츠·토트백 모두 에트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603-sample.jpg

페이즐리 패턴 윈드 재킷·티셔츠·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604-sample.jpg

블루종·티셔츠 모두 에트로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602-sample.jpg

로고 프린트 티셔츠·쇼츠·크로스백 모두 에트로 제품.

로고 프린트 티셔츠·쇼츠·크로스백 모두 에트로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601-sample.jpg

데님 재킷·셔츠·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데님 재킷·셔츠·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01-448599-sample.jpg

페이즐리 패턴 재킷·셔츠·팬츠 모두 에트로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경진
CONTRIBUTING EDITOR 장재영
MODEL 이진욱
STYLIST 이하정
HAIR 이에녹
MAKE-UP 최시노
PRODUCTION 그림 공작소(@contentsdirector)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THE MASK MAN
  • 2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3
    <펜트하우스> 최예빈
  • 4
    육준서의 스펙트럼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FILM

    최초 공개! JAY B가 처음 꺼내 놓는 속마음 (feat. 최애템)

  • TECH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류승룡 '우직하게' 화보 미리보기

    목장 주인으로 돌아온 류승룡

  • INTERVIEW

    매드몬스터의 진실

    뜨거웠던 연습생 시절, 데뷔 무대의 추억, 콘서트에서 오열한 이유, 숙소에서 몰래 먹는 야식 등 어디서도 말하지 않았던 매드몬스터 제이호와 탄의 과거.

  • FEATURE

    '자유의 페달' 그레이든 하젠베르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