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대체 불가능 쇼핑(feat. NFT)

‘NFT’라는 명품 백화점이 등장했다. 그것도 단 하나의 상품만이 존재하는, 모든 상품이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이고 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압구정에 있는 갤러리아 백화점 뺨을 치겠다. 소유할 수 있고, 눈으로 볼 수는 있지만 만질 수는 없는 것들. 돈만 있으면 지금 당장 유명인의 트윗을, NBA 선수들의 영상 원본을, 가상 현실에 존재하는 땅의 인증서를 가질 수 있다.

UpdatedOn March 30, 2021

3 / 10

 

1. 나만 고양이 없어

NFT 마켓 플레이스 ‘오픈씨(Opensea)’에 들어서자마자 귀여운 고양이들이 반겨준다. 요즘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고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다. 이 캐릭터의 이름은 나이안 캣(Nyan Cat)인데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다. 영상에는 일본 애니 <하츠네 미쿠>의 BGM이 흘러나오며, 미국 과자 팝 타르트를 연상시키는 몸통의 소유자 고양이가 있다. 그리고 이것은 무지개를 뿜어내며 끊임없이 우주를 달리고 있다. 자꾸만 보게 되는 이 영상은 사실 2011년, 유튜브에서 처음 모습을 보였다. 원작자는 10년이 지난 올해, NFT를 적용해 단 하나의 나이안 캣 영상 원본을 NFT 거래소에 올려 약 7억 원의 수익을 얻었다. 현재 후속 버전으로 ‘럭키 나이안 캣(Lucky Nyan Cat)’을 올렸는데 이쯤 되면 이 작품은 과연 얼마에 낙찰이 될지 궁금해진다. 이외에도 픽셀 캣츠(Pixel Cats), 랩 크립토캣츠(Wrapped CryptoCats)도 있으니 다양한 고양이 캐릭터들을 NFT에서 만나보자. 오늘도 고양이 영상을 보며 ‘나만 고양이 없어’라고 슬퍼하는 이들에게 조심스럽게 NFT 고양이를 추천해본다.

3 / 10

 

2. 유명인들의 행보

일론 머스크가 트윗한 노래, 트위터 공동 창업자 잭 도시의 첫 트윗. 뭐 이런 걸 거래소에 내놓을까 하면서도 현시대를 함께 살고 있는 유명인의 트윗을 내가 소유한다면? 솔깃하게 된다. NFT는 소유와 동시에 되팔 수도 있는 권한을 갖기 때문에 이걸 갖고 있다가 되판다면? 그것 또한 짜릿하다. 이처럼 유명인들이 하나 둘씩 NFT에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는데 그들이 올리는 것마다 놀라울 정도의 가격에 팔려 다시 한번 유명인의 영향력을 느낄 수 있다. 최근 영화감독 알렉스 라미레즈 말리스가 자신과 친구들을 포함한 4명의 방귀 소리를 1년간 모아 선보인 ‘마스터 컬렉션’이 0.2415 이더리움(한화 약 49만원)에 팔린 것을 보면 앤디 워홀의 ‘일단 유명해져라. 그러면 당신이 똥을 싸도 대중은 박수를 쳐줄 것이다’라는 말이 절로 떠오른다. 이외에 NFT를 들썩이게 한 유명 디지털 아티스트도 있었는데 비플과 그라임스를 들 수 있다. 비플이 처음 5000일 동안 만든 작품을 콜라주 형태로 만들어 올린 ‘매일: 첫 5000일(Everydays: The First 5,000 Days)’은 약 783억 원에 판매됐으며, 일론 머스크의 아내이자 캐나다 가수인 그라임스가 선보인 디지털 작품 10점은 20분 만에 약 65억 원에 낙찰되기도 해 디지털 아트계에 큰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3 / 10

 

3. 가상 부동산

요즘 온·오프라인 가리지 않고 가장 이슈되는 부동산도 NFT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직접 가보고 만질 수 있는 땅이 아니라는 것 빼곤 사고파는 과정은 실제 부동산과 같다. 즉, 가상현실에서의 부동산 랜드를 말하는 것이다. 가장 대표적인 가상세계로는 ‘디센트럴랜드(decentraland)’가 있는데 쉽게 설명하자면 심즈와 비슷한 롤 플레잉 게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내가 구매한 땅은 게임 속에서 ‘랜드’라고 불리며, 이것의 소유권은 NFT가 적용돼 이더리움 블록체인상에 기록된다. 이 랜드 속에서 소유자인 내가 만들어 가고 싶은 가상세계를 꾸미면 된다. 여기선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등 사회적 교류도 가능하게 한다. 가상현실의 영역이 꾸준히 확장되는 요즘, NFT 부동산은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현실에서 내 땅 마련이 아직 까마득하다면 가상현실에 투자해보는 건 어떨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MY UNFAMILIAR FAMILY
  • 2
    경주의 봄
  • 3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4
    명랑한 계절의 티셔츠들
  • 5
    백호의 로스트 하이웨이

RELATED STORIES

  • FEATURE

    오래 보아야 예쁘다, e-스포츠 광고가 그렇다

    ‘롤드컵’을 보고 나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생각난다. 경기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 깃발이 휘날려서다. 게임에 웬 수입차 광고냐 할 수도 있겠지만 최근 e-스포츠에선 명품 브랜드 광고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명품 브랜드들이 e-스포츠로 시선을 돌린 이유는 무엇일까? 마케팅 시장으로서 e-스포츠의 매력과 위험 요소를 짚는다.

  • FEATUR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FEATURE

    야인시대 월드 편

    주먹을 논한다면 빠질 수 없다. 스포츠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최고의 한 방.

  • FEATUR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 FEATURE

    시청자의 일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됐고,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은 20만 명을 넘겼다. 어느 때보다 시청자의 힘은 세다. 다만 빠르고 뜨겁고 집단적인 이 시대에 조심해야 할 것은 후진 것과 존재해선 안 될 것을 구분하는 것. 어떤 이야기에 박수를 보내고 어떤 이야기에 등을 돌릴지, 그것은 전적으로 보는 이들의 몫인 동시에 책무이기도 하다.

MORE FROM ARENA

  • FASHION

    UNCOMMON SUIT

    적막하고 낯선 땅, 생경하게 입은 수트.

  • INTERVIEW

    뉴키드 우철의 도약

    스무 살 우철은 도약을 위해 작은 발자국들을 새기는 중이다.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ASHION

    봄날에 어울리는 아이템들

    다채로운 꽃이 만발하는 봄날에 어울리는 아이템들.

  • FASHION

    '단단한 마음의 갑옷' 언더아머 SS21 브랜드 캠페인 공개

    최고의 퍼포먼스를 위해 김연경, 나성범, 비웨사 다니엘 가사마 선수의 '매니페스토' 영상을 공개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