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판타스틱한 명품 소품

동심을 자극하는 천진하게 귀엽고도 비범한 하우스 브랜드의 아이템 4.

UpdatedOn March 0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9-sample.jpg

 

HERMES

에르메스 켈리 백에 눈, 코, 입과 손발까지 갖춘 앙증맞은 백 참 모티브의 이름은 '켈리돌(Kellydole)'이다. 1999년 장-루이 뒤마(Jean-Louis Dumas)가 디자인한 이 모티브 디자인은 단지 캐릭터가 아니다. 지금은 제작이 중단됐지만 켈리돌 백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던 에르메스의 아카이브 중 하나. 이번 시즌 에르메스는 켈리돌 백의 미니어처 버전을 백 참으로 선보였다. 송아지 가죽과 염소 가죽을 활용한 섬세한 디테일과 회전식 버클도 여전하다. 물론 실제로 수납도 가능하다는 말이다. 이어폰이나 에어팟 케이스 정도의 작은 소지품들을 담을 수 있는 아담한 공간을 마련해두었다.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8-sample.jpg

BALENCIAGA

러플 장식과 레이스로 재단된 발렌시아가의 하트 러플 백팩의 화룡정점은 가운데를 장식한 거대한 리본 장식이다. 웬만큼 괴짜답고, 실험적인 디자인에 면역이 된 발렌시아가 마니아들에게도 꽤나 도전정신을 요하는 백팩이다. 하지만 분명 어떤 누군가에게는 취향저격의 아이템일거다. 한 편에 필기체로 써진 발렌시아가의 로고도 그 이유 중 하나일 테고.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7-sample.jpg

LOUIS VUITTON

루이 비통의 2021 봄-여름 남성 컬렉션은 브랜드의 여행 정신을 동시대적으로 풀어낸 독창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버질 아블로는 여느 때와는 달리 파리에서부터 시작해 상하이, 도쿄로 이어지는 여정에서 점진적으로 진화하는 컬렉션을 공개했다. <줌과 친구들>이라는 단편 애니메이션 상영으로 대신한 파리에서의 쇼 이후 실질적으로 두 번째 런웨이 쇼인 도쿄 쇼의 오프닝에는 테디 베어를 든 수트 차림의 룩이 등장했다. LV 테디 베어로 이름 붙여진 이 모노그램 패턴의 곰 인형은 호사스럽긴 하지만 모두에게 천진함과 향수를 느끼게 하는 아이템. 버질 아블로가 탐구한 '소년 시절'의 표상이기도 하다.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6-sample.jpg

GIVENCHY

매튜 M. 윌리엄스의 새로운 무대가 된 지방시는 경계를 지우고 더 과감해졌다. 새로워진 G 링크 자물쇠 장식을 장착한 안티고나 백부터 시작해 새로워지지 않은 것을 찾을 수 없고, 스트리트와 쿠튀르의 영역을 넘나드는 아이템과 룩들로 꾸려졌다. 단단하고 과감한 이미지를 상징하는 요소로는 자물쇠와 볼드한 G 모티브 체인 말고도 뿔이 사용됐다. 이 뿔 장식은 여성 샌들의 힐에서도, 남자 볼캡에서도 불쑥 솟아있다. 꽤나 직설적인 디테일이지만 보다시피 의외로 귀엽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커피와 시계
  • 2
    수제 버거 베스트 4
  • 3
    MANNER MAKES A GOLFER
  • 4
    FUTURE - chapter4. Unsupervised Learning AI
  • 5
    슬기로운 시계 생활

RELATED STORIES

  • FASHION

    HAIRY

  • FASHION

    A NEW LIFE

    골프웨어라고 해서 필드 위에서만 입으란 법은 없잖아.

  • FASHION

    THE SHOPPER

  • FASHION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다.

  • FASHION

    NEW FORMALITY

    포멀에 대한 주관적 방향성.

MORE FROM ARENA

  • REPORTS

    '태양의 후예'라는 이름의 현상

    〈태양의 후예〉에 대해서 쓰는 게 이렇게 힘들 줄은 몰랐다. 글을 쓰기 위해서 드라마를 봐야 했기 때문이다. VOD로 줄줄이 시청하기 시작했지만, 뒤틀리는 손발과 흐르는 진땀과 연신 터져 나오는 한숨을 버티기는 너무 힘들었다. 결국 드라마를 전부 보지는 못한 상태에서 이 글을 쓴다.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AGENDA

    Outside Activities

    앞서가는 남자의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아레나>만의 키워드.

  • FASHION

    Summertime

    수영장에서 만끽하는 느긋한 하루를 위해 응당 챙겨야 할 것들.

  • FEATURE

    펭수의 시대에 부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