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벤틀리는 진화한다

럭셔리 SUV의 원조 신형 벤테이가가 국내에 공개됐다. 무엇이 달라졌는지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총괄인 워렌 클락(Warren Clarke)에게 물었다.

UpdatedOn March 05,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66-445466-sample.jpg

 

벤테이가는 벤틀리 전체 판매량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다. 벤테이가 고객이 기존 벤틀리 고객과 차이가 있다면?
벤테이가 출시 이전부터 우리 고객중에는 벤틀리에서 SUV가 나오길 희망하는 이들이 많았다. 다수의 차량을 보유하거나, 벤틀리를 여러 대 보유한 고객도 많다. 벤테이가 구입 고객은 주말에는 패밀리카로 사용하고, 혼자일 때는 컨티넨탈 GT로 운전 재미를 느끼기도 한다. 전반적으로는 고객들의 연령대가 조금 젊어진 것 같다. 특히 벤테이가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모델이라 생각한다.

벤틀리의 유산은 신형 벤테이가 디자인에 어떻게 적용됐는지?
벤틀리의 특징은 수작업이다. 벤틀리 차량에 적용된 유려한 곡선에는 장인들의 손길이 담겨 있다. R타입 컨티넨탈을 예로 들면, 뒤쪽 펜더에선 벤틀리의 전통적인 굴곡이 두드러진다. 보닛 중앙의 뚜렷한 선 또한 벤틀리의 전통이다. 이러한 특징을 유지하기 위해 현대적인 제조 방법을 사용했다. 금속에 열을 가한 다음 진공 상태에서 프레스하는 슈퍼포밍 기술로 선을 만들어냈는데, 보통 항공기에 적용하는 값비싼 공정이다. 수준 높은 기술로 전통적인 선을 완성하고 있다.

4L 트윈 터보 V8 엔진은 최고출력 500마력, 최대토크 78.5kg·m를 발휘한다. 주행 퍼포먼스도 기대된다.
신형 벤테이가는 상당히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다른 스포츠카와 달리 급가속할 때 운전자가 중력가속도에 강한 영향을 받지 않는다. 벤테이가의 가속페달을 밟으면 빠르게 가속하긴 하지만 굉장히 부드럽게 진행되어 전혀 불편하지 않다. 퍼포먼스를 벤틀리만의 우아하고 세련된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4억에 육박하는 신형 벤테이가를 타고 오프로드를 다닐 ‘용자’는 드물 것이다. 그래도 올터레인을 갖췄다는 것은 신형 험로 주행에 자신 있다는 뜻이다.
영국에서 신형 벤테이가를 타고 오프로드를 주행했다. 바퀴 높이의 웅덩이를 도강하거나, 경사가 심한 지형도 지났지만 주행을 멈춰야 하는 경우는 없었다. 훌륭하게 오프로드를 완주했다. 신형 벤테이가를 타고 험로를 달리는 이들은 드물 테지만, 혹여 간다 해도 전혀 문제없도록 제작됐다.

신형 벤테이가의 가장 큰 변화를 한 문장으로 정리한다면?
‘디자인의 진화’라고 말할 수 있다. 기존 벤테이가는 전 세계에 2만2천 대가 판매됐다. 사랑받는 모델이기에 대대적인 변화보다는 섬세한 개선을 이루어냈다. 상직적인 모델의 진화로 봐줬으면 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정소진

2021년 03월호

MOST POPULAR

  • 1
    2021 F/W COLLECTION
  • 2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3
    다니엘 헤니의 아메리칸 클래식
  • 4
    여름의 성질
  • 5
    지금, 서울의 전시 4

RELATED STORIES

  • CAR

    궁극의 럭셔리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는 최고 중에서도 최고다.

  • CAR

    BLACK SUMMER

    검은 산과 자욱한 안개, 근사한 체구를 자랑하는 SUV의 품위.

  • CAR

    스타벅스가 미니를 만든다면?

    미니 코리아가 뉴 미니 패밀리를 출시하며 스타벅스와 꿍꿍이를 벌였다.

  • CAR

    아낌없이 주는 차

    르노삼성자동차의 2022년형 XM3는 알차다는 말로는 부족하다.

  • CAR

    BUILD IT YOURSELF!

    클래식카 조립 세트를 제작 판매하는 회사들이 있다. 누구나 차고에서 쉽게 조립할 수 있게 만들어진 키트다. 자동차 DIY 키트를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된다. 이제 차고만 준비하면 되겠다. 클래식카 조립에 앞서, 제조 회사에 물었다. 한국 배송 되냐고.

MORE FROM ARENA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강민기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FASHION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에르메스의 가방 전시가 서울에서 열린다.

  • FILM

    여자친구 소원&엄지의 MBTI는 얼마나 잘 맞을까?

  • LIFE

    가방이 있던 자리

    에르메스의 헤리티지 시리즈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가 지난 6월 6일 마무리됐다. 여느 하우스 브랜드 전시와는 차별화된 에르메스만의 스토리텔링을 되짚어본다.

  • FEATURE

    플라밍고를 쫓는 모험

    헤르난 바스는 모험 앞에 놓인 소년들을 그린다. 고독한 얼굴을 한 그들은 풍랑이 거칠게 이는 바다, 도로변의 모텔, 네시를 찾는 캠핑밴, 플라밍고가 가득한 늪지대 등 낯선 세계로 자신을 던진다. 쿠바 이민 2세대이자 퀴어 아티스트로서 알 수 없는 것과 소외된 것, 기이한 것을 골똘히 들여다보고 거침없이 그려내는 헤르난 바스. 사시사철 쨍쨍한 플로리다에 살지만 햇빛보다는 그림자에 더 호기심을 지닌 미스터리 애호가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