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언더아머 커리 플로우 8

코트 위를 맘껏 누비고 싶다면 멋과 기능성, 실전에 강한 커리 플로우 8이 필요하다.

UpdatedOn February 03, 2021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194-442127-sample.jpg

커리 플로우 8 각각 17만5천원 모두 언더아머 제품.

커리 플로우 8은 전설적인 농구 황제 스테판 커리와 언더아머가 합작해 탄생시킨 ‘커리 브랜드’의 첫 번째 시그너처 농구화. 커리 플로우 8은 농구 코트 위에서 최상의 기량을 안정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몇 가지 핵심적인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커리 플로우 8의 쿠션 플랫폼은 고무 재질을 완전히 배제하고 설계해 불필요한 무게를 덜어냈다. 고무 밑창이 없는 부드럽고 유연한 폼은 특히 실전에서 안정적인 움직임으로 이어진다. 이뿐만 아니라 뛰어난 접지력 덕분에 삐끗거리거나 미끄러짐, 넘어짐 같은 사소하지만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실수를 줄여 더 빠르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여름의 성질
  • 2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3
    새로운 세계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비투비, 그리고 비트

RELATED STORIES

  • FASHION

    LINE UP

    반복과 대조를 오가며 시원하게 가로지르는 줄무늬 패턴을 모았다.

  • FASHION

    2021 F/W PREVIEW

    가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준비한 루이 비통과 지방시의 2021 F/W 프레젠테이션.

  • FASHION

    2021 F/W COLLECT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이 담긴 베스트 쇼, 그리고 주목해야 할 키워드 3.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MORE FROM ARENA

  • FEATURE

    '자유의 페달' 마틴 팀퍼레이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FASHION

    아쿠아 디 파르마의 새 향수

    한여름 밤의 꿈보다 아름다운 한낮의 향수.

  • INTERVIEW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 FEATURE

    플라밍고를 쫓는 모험

    헤르난 바스는 모험 앞에 놓인 소년들을 그린다. 고독한 얼굴을 한 그들은 풍랑이 거칠게 이는 바다, 도로변의 모텔, 네시를 찾는 캠핑밴, 플라밍고가 가득한 늪지대 등 낯선 세계로 자신을 던진다. 쿠바 이민 2세대이자 퀴어 아티스트로서 알 수 없는 것과 소외된 것, 기이한 것을 골똘히 들여다보고 거침없이 그려내는 헤르난 바스. 사시사철 쨍쨍한 플로리다에 살지만 햇빛보다는 그림자에 더 호기심을 지닌 미스터리 애호가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 FEATURE

    웹소설의 회빙환을 읽는 법

    최근 웹소설계의 이슈는 단연 ‘회빙환’이다. 회빙환은 ‘회귀’ ‘빙의’ ‘환생’을 뜻하는 웹소설 용어로 사람들은 이에 열광하고 웹툰으로까지 이어졌다. 현대인은 왜 회귀, 빙의, 환생을 꿈꾸고 갈망할까. 회빙환이 웹소설의 당연한 성공 공식이 된 이유를 짚어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