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푸마 스웨이드 빈티지

스웨이드와 빈티지의 투박하지만 선명한 존재감을 담은 푸마의 새로운 아이콘.

UpdatedOn February 02, 2021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193-442123-sample.jpg

스웨이드 빈티지 각각 11만9천원 모두 푸마 제품.

푸마 스웨이드의 시작은 의외로 육상화였다. 1968년 미국의 육상 선수 토미 스미스가 올림픽 세계 신기록을 기록하면서 함께 이름을 알린 게 이 전설적인 운동화의 출발점. 이후 1980년대 뉴욕에 비보이 크루와 힙합 문화가 유행하면서 유치하고 현란한 색상의 트랙 수트 셋업에 푸마 스웨이드를 맞춰 신는 게 클래식한 스타일로 자리 잡았다. 오랜 시간 기복 없는 인기와 디자인을 유지해오던 오리지널 모델을 계승한 스웨이드 빈티지는 신발 앞코가 짧아지고, 스웨이드만의 빈티지한 질감을 강화한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복고풍 트레이닝 셋업이 아니어도 캐주얼한 스타일이라면 어디든 깔끔한 포인트가 된다. 스웨이드 스니커즈는 사실 가죽이나 캔버스 스니커즈보다 관리가 까다롭지 않고 오래 신을수록 편한, 믿음직한 아이템이다. 게다가 지금까지 선보인 세 가지 색에 더해 순차적으로 컬러웨이를 확장해나간다고 하니 계속 눈여겨봐도 좋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2월호

MOST POPULAR

  • 1
    MY OCTAGON IS HERE
  • 2
    올 가을엔 골프 칠 거야
  • 3
    IN-GAME
  • 4
    MANNER MAKES A GOLFER
  • 5
    THE SHOPPER

RELATED STORIES

  • FASHION

    HAIRY

    생경하고 풍성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런 옷들.

  • FASHION

    A NEW LIFE

    골프웨어라고 해서 필드 위에서만 입으란 법은 없잖아.

  • FASHION

    THE SHOPPER

    온 종일 쇼핑만 하다 저문 하루.

  • FASHION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다.

  • FASHION

    NEW FORMALITY

    포멀에 대한 주관적 방향성.

MORE FROM ARENA

  • FASHION

    Six Shirts

    다양한 셔츠를 보유하는 것이 곧 무기가 되는 계절. 여섯 종류, 총 24개의 셔츠들이 넘쳐 보이지 않는 이유.

  • LIFE

    공항 속에 숨은 왕실의 보물

    로얄살루트의 첫 25년산 위스키, 로얄살루트 25년 ‘트레저드 블렌드’와 떠나는 특별한 보물 찾기가 이달 시작된다.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CAR

    INTO THE DUST

    험로에서 드러난 대형 SUV들의 오프로드 본능.

  • AGENDA

    가볍게

    말릴수록 과일 고유의 향과 맛이 깊어지고, 영양분이 풍부해진다. 게다가 보관까지 쉬우니 자꾸 찾을 수밖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