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UpdatedOn January 20, 2021

3 / 10
오렌지색 퍼 코트 동우, 로고 무늬 티셔츠 벌루티, 팬츠 캘빈클라인, 갈색 브레드 벨트 에스.티. 듀퐁 파리 제품.

오렌지색 퍼 코트 동우, 로고 무늬 티셔츠 벌루티, 팬츠 캘빈클라인, 갈색 브레드 벨트 에스.티. 듀퐁 파리 제품.

  • 오렌지색 퍼 코트 동우, 로고 무늬 티셔츠 벌루티, 팬츠 캘빈클라인, 갈색 브레드 벨트 에스.티. 듀퐁 파리 제품.오렌지색 퍼 코트 동우, 로고 무늬 티셔츠 벌루티, 팬츠 캘빈클라인, 갈색 브레드 벨트 에스.티. 듀퐁 파리 제품.
  • 하늘색 재킷 우영미,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제품.하늘색 재킷 우영미,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제품.
  • 자줏빛 재킷 보라미 비귀에 by 아데쿠베, 빈티지 주얼리 벨앤누보,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모자·가죽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자줏빛 재킷 보라미 비귀에 by 아데쿠베, 빈티지 주얼리 벨앤누보,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모자·가죽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머쉬베놈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되었다. 카우보이에서 영감을 받아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는 머쉬베놈의 친근하고 감각적인 이미지가 강조되었다. 머쉬베놈 역시 이전에는 드러내지 않던 새로운 느낌으로 촬영에 임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음악적 열정과 본인만의 가치관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음악에 대한 목표와 음악 작업에 대한 고민도 솔직하게 꺼내 놓았다. 머쉬베놈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레스
STYLIST 이필성
HAIR&MAKE-UP 이현정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더 보이즈의 소년들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 4
    제냐와 만난 이동욱
  • 5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제냐와 만난 이동욱

    제냐의 봄옷에 누가 가장 어울릴까? 한 치의 고민도 없었다. 그냥 이동욱이었다. 곧장 만나자고 했다. 마침 영화 촬영이 마무리된 상태라고 했다. <아레나>와 만나 대화를 나눈 지도 좀 되었으니 잘되었다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이동욱에게 제냐의 새 시즌 옷을 입혔고, 사는 것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볼보 S60

    우아한 외모 뒤로 강인함을 지닌 이지아가 새로운 세대를 위한 새로운 럭셔리, 볼보 S60을 만났다.

  • INTERVIEW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유준상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INTERVIEW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이광수, 남다른 분위기의 마스크 화보

  • INTERVIEW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배우 황인엽, 순수하고 맑은 컨셉 패션 화보 공개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DANCER

    유려하게 흩날리는 팬츠의 리듬.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FEATURE

    '쿠팡되다' 가능할까?

    ‘아마존되다(to be Amazoned)’라는 말을 들어봤나? 지난 2018년 초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처음 사용했다고 하는데, 속뜻은 “아마존이 당신의 사업 영역에 진출했으니 이제 당신 회사는 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책을 팔며 시작했던 아마존은 푸드, 장난감, 프랜차이즈 마켓, OTT를 장악했다. 물론 이런 식의 신조어는 이미 있었다. ‘제록스하다(복사기를 이용하다)’, ‘구글링하다(인터넷 검색하다)’ 등. 하지만 ‘아마존되다’는 범용성의 규모가 더욱 크다. 지금 비즈니스 산업의 전 영역에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아마존처럼 ‘되려는’ 기업이 있다. 바로 ‘쿠팡’이다. 과연 쿠팡은 한국의 아마존이 될 수 있을까?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쏘나타 N 라인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