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UpdatedOn January 2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47043-440082-sample.jpg

 

 

로버트 톰슨

ROBERT THOMSON @brooksnbirches

너무 많은 생각은 짐이다. 여행은 짐을 내려놓는 수행이다. 생각을 비울수록 세상은 선명해진다. 지금 하고 싶은 것, 가고 싶은 곳을 향해 움직이면 된다. 걸어나가다 보면 근심은 땀처럼, 발자국처럼 뒤에 남아 사라진다. 로버트 톰슨은 부시 캠핑의 재미에 빠진 남자다. 그는 모든 종류의 캠핑을 즐기지만 원시적인 생활의 부시 캠핑에 가장 흥미를 느낀다. 로버트는 무료로 이용 가능한 곳에서 나무를 자르고, 셸터를 만들고 불을 피운다. 부시 캠핑은 봄가을이 제격이지만, 로버트 톰슨은 설원에 터를 잡는다. 이유는 특별하지 않다. 신선한 공기를 쐬고 싶어서다. “눈 쌓인 산에서 상쾌한 대기에 몸을 맡기다 보면 자연을 온전히 즐길 수 있죠. 그것만으로 충분해요. 더 바랄 게 없죠.” 로버트가 말했다. 스노 캠핑은 비용도 저렴하다. 도끼와 튼튼한 체력만 있으면 된다. 필요한 것은 자연에서 수급한다.

주머니는 두둑이
“준비물요? 여름 캠핑과 다르지 않아요. 다만 추위를 대비할 장비는 갖춰야겠죠.” 로버트는 캠핑 장비를 고를 때 낮은 온도를 기준 삼길 권했다. 겨울에 알맞은 장비를 준비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스노 캠핑 준비를 마친 뒤에는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어디로 갈 것인지, 얼마 동안 머물 것인지 계획을 세운 다음 떠나야 한다. “위험한 상황도 고려해야 해요. 폭설이 내리면 고립되는 건 금방입니다. 탈출 전략을 세워두세요.”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로버트는 강조했다. 그는 이어 숙영지에 도착하면 재빨리 불을 피워야 한다고 했다. 겨울철 산속에서는 어떤 상황이 발생할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급한 상황에서 바로 불을 지필 수 있도록 주머니에는 착화제를 지니고 다니세요.” 겨울 캠핑 시에는 착화제로 주머니를 두둑이 채워야 한다.

새하얀 원더랜드
불의 온기를 느끼며 숲속에 오래 머무는 것. 로버트가 꼽은 스노 캠핑의 매력이다. ‘불멍’하기 위해 캠핑장을 찾는 사람들은 국내에도 많다. 장작이 타오르는 모습, 불꽃이 밤하늘로 떠오르며 사라지는 모습은 아름답고, 얼어붙은 마음을 녹여주기에 충분하다. 로버트가 캠핑 시 불을 피우지 않는 날은 없었지만 가장 특별한 불꽃은 먹구름이 드리운 날 타올랐다. 로버트는 여느 날과 다름없이 숲속에 타프를 치고 자리를 잡았다. 타프 아래에는 성인 한 명이 누울 만한 아늑한 공간이 마련됐다. 그 순간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이내 눈발이 거세졌고, 영화에나 나오는 눈폭풍으로 변했다. 산속에서 홀로 고립된 채 눈폭풍을 맞는 것만큼 두려운 일이 있을까. 걱정이 밀려드는 순간 날씨가 급변했다. 폭풍이 사라지자 세상은 새하얀 원더랜드가 되어 있었다. 이게 마법이 아니라면, 무엇이 마법일까. “눈은 방음 장치 역할을 해요. 눈이 내리면 숲은 침묵하죠. 시간이 멈춘 듯한 기분이 들어요. 그 고요가 특이하고 아름답죠.” 대자연의 마법을 본 순간을 회상하며 로버트가 말했다.

3 / 10

 

크리스털 숲
극한의 환경은 깨달음을 준다. 로버트는 혹한의 환경에서 캠핑하면 인생이 얼마나 단순한지를 깨닫게 된다고 말했다. “스노 캠핑에 필요한 것은 은신처와 물, 온기, 그리고 음식이죠. 그게 당신을 행복하게 해주는 전부예요. 좋은 집, 비싼 차, 화려한 보석과 돈이 아니에요. 그것들만이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것은 아니에요. 그걸 깨달았어요.” 눈 쌓인 숲 홀로 앉아 자연을 즐기는 것. 그 단순한 행위가 인생을 행복하게 해준다고 로버트는 말했다. “때로는 세상이 크리스털처럼 보여요.” 눈폭풍은 흔적을 남긴다. 나무에 붙은 얼음의 형태는 바람이 어디서 불었고, 얼마나 강했는지 짐작하게 한다. “대지는 눈으로, 나무는 얼음으로 덮여 있었죠. 햇빛이 비추자 세상은 반짝였어요. 눈이 부시도록요.” 그날의 풍경은 어느 누구도 보지 못했다. 숲에는 오직 로버트 혼자였으니까. 그는 크리스털 풍경을 한동안 멍하니 바라봤다.

잊지 말 것
로버트는 스노 캠핑에 앞서 숙지해야 할 것을 적었다. 총 다섯 개의 규칙이다. 첫 번째는 물티슈 대신 화장지만 챙길 것. 물티슈는 얼기 때문이다. 얼음으로 뒤를 닦는 건 끔찍하다. 다음 날 입을 옷은 침낭에 넣어라. 안 그러면 옷이 얼기 때문이다. 방수 부츠와 장갑은 필수다. 손과 발은 눈이 가장 많이 묻는 부위다. 장갑과 부츠가 젖으면 딱딱한 얼음이 된다. 쓸 수 없다는 소리다. 여분의 장갑은 기본이다. 장갑은 쉽게 젖고, 얼기 때문이다. 맨손으로 차가운 장비를 만지기 싫다면 장갑은 여러 개 가져가야 한다. “그리고 즐기세요. 안전하고 지혜롭게 겨울 숲을 만끽하세요.” 사람들이 추위를 피해 집으로 숨어들 때, 숲에서 캠핑하는 것만큼 자유로운 것은 없다고 로버트는 강조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정소진

2021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이승윤이라는 이름
  • 3
    MY UNFAMILIAR FAMILY
  • 4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5
    디에잇의 B컷

RELATED STORIES

  • FEATUR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FEATURE

    야인시대 월드 편

    주먹을 논한다면 빠질 수 없다. 스포츠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최고의 한 방.

  • FEATUR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 FEATURE

    시청자의 일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됐고,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은 20만 명을 넘겼다. 어느 때보다 시청자의 힘은 세다. 다만 빠르고 뜨겁고 집단적인 이 시대에 조심해야 할 것은 후진 것과 존재해선 안 될 것을 구분하는 것. 어떤 이야기에 박수를 보내고 어떤 이야기에 등을 돌릴지, 그것은 전적으로 보는 이들의 몫인 동시에 책무이기도 하다.

  • FEATURE

    혐오의 온도는 몇 도?

    한 아시아 여성이 대낮에 거구의 흑인 남성에게 두드려 맞았다. 그녀가 뭘 잘못했냐고? 굳이 말하자면 앞을 바라본 채 길을 걸었다는 것. 또 하나는 아시아인이라는 점이다. 사건은 CCTV에 포착됐고 아시아인의 거센 분노로 이어졌다. 심각해지는 미국 내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는 영상으로 증명됐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혼돈을 준 뒤 혐오는 심화됐다. 혐오의 무게를 짊어지고 살아가는 뉴욕의 아시아인에게 물었다. 지금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의 온도는 몇 도냐고.

MORE FROM ARENA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FASHION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체험기

    남자들의 완벽한 헤어스타일링과 모발을 책임질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 그리고 <아레나> 에디터 2인의 지극히 주관적인 후기까지.

  • INTERVIEW

    아티스트 팀 아이텔

    독일의 현대 미술을 이끄는 작가 팀 아이텔의 작품은 간결하다. 덜어내는 것으로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그의 작품은 그 앞에 오래 머물게 하는 힘이 있다.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이슈 01(Issue 01)’

    홀연히 소셜 미디어를 떠났던 보테가 베네타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돌아왔다.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