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is Month Issue

패션 브랜드의 책

브랜드의 역사성을 기리며 탄생한 패션 북.

UpdatedOn January 0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46959-438919-sample.jpg

 

<PAUL SMITH> 폴 스미스

지난 2020년은 폴 스미스의 론칭 50주년이었다. 이를 기념해 폴 스미스의 스타일과 디자인 철학이 담긴 기념 북<PAUL SMITH>를 발간했다. 폴 스미스의 반세기 여정이 오롯이 담겨 있는 책. 디자인의 원천이 되어준 50가지 오브제와 첫 파리 패션위크, 런던 플로럴 스트리트의 첫 매장, 브랜드의 시그너처가 된 스트라이프의 변주 그리고 그동안 진행했던 다양한 협업 등 폴 스미스의 방대한 작업량과 위트 있는 결과물을 모조리 담아냈다. 그뿐만이 아니다. 패션 디자이너 마놀로 블라닉, 산업 디자이너 제임스 다이슨, 포토그래퍼 마틴 파 등의 거물들과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나눈 편지와 사진 등도 수록했다. 색감이 돋보이는 북 커버 디자인 역시 50개의 오브제 중 하나인 원사에서 영감받았다고. 지루할 틈이 없는 방대한 분량의 기념 북 마지막 페이지를 덮으면 왜 폴 스미스가 영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인지 비로소 깨달을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46959-438920-sample.jpg

 

<THE FIRST TWENTY YEARS>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이 뉴욕에서 가장 오래된 예술 서점이자 출판사 ‘리졸리 뉴욕’과 손잡고 브랜드의 탄생 20주년 기념 북을 출간했다. 에디션 드 퍼퓸(Editions de Parfums)은 프랑스어로 향수 출판사. 수장 프레데릭 말의 지휘 아래 ‘향의 저자’라고 명명된 13인의 조향사와 그들의 손에 의해 수많은 명향(名香)이 세상에 나오기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엿볼 수 있다. 책의 머리글은 ‘향의 저자’ 13인 중 한 명인 전설적인 조향사 장 클로드 엘레나가 맡았다. 소유욕을 자극하는 향수병 디자인의 초기 스케치와 감도 높은 콘셉트 이미지, 향수의 탄생 스토리를 재구성한 웹툰 등도 고스란히 담아 보는 재미를 더한 그야말로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의 20년 역사 집약본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김성지

2021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올인원 워시 4
  • 2
    나를 위한 한 입의 보상
  • 3
    뱅앤울룹슨의 뉴 이어폰
  • 4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 5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RELATED STORIES

  • FASHION

    Hello, Stranger

    활기찬 바다의 잔상을 닮은 낯선 이들에게 씌운 유쾌한 여름 모자들.

  • FASHION

    Cut&Out

    요즘 남자들이 몸을 드러내는 대담한 실루엣.

  • FASHION

    Sharp Black

    더없이 이채로운 생 로랑의 블랙.

  • FASHION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예상을 깬 흥미로운 러버 슈즈의 등장.

  • FASHION

    6가지 브랜드 카드 지갑

    뒷주머니에서 작고 얇은 카드 지갑을 무심하게 꺼내는 찰나.

MORE FROM ARENA

  • LIFE

    아트의 중심

    지난해 ‘키아프(KIAF) 서울’과 ‘아트 부산’에선 활발한 수요가 발생했다. 한국 미술시장은 호황에 힘입어 글로벌 아트 신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을까. 올해 한국에 분점을 마련할 두 갤러리에게 한국 아트 신의 성장 가능성을 물었다.

  • SPACE

    네덜란드 Brainport Smart District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INTERVIEW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아무도 없는 해변에서 박지훈을 만났다. 혼자 있는 게 좋은, 덤덤한 소년의 무구한 얼굴을 마주하자 고요와 정적이 찾아왔다.

  • INTERVIEW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드라마가 트랙이고 배우가 러너라면, 김재영은 트랙을 한 바퀴 돌아 다시 시작점에 선 배우다. 출발선상의 남들보다 숨이 가쁠 테지만, 의욕은 다른 선수들 못지않다. 그는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조각가를 연기한다. 기대해도 좋다.

  • SPACE

    다츠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