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A-Awards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UpdatedOn December 24,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889-438142-sample.jpg

(왼쪽부터) 검정 SUV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흰색 쿠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파도 이미지는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

(왼쪽부터) 검정 SUV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흰색 쿠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파도 이미지는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

관객을 집어삼킬 듯 거세게 몰아치는 푸른 파도. 화면에 부딪히며 불규칙하게 파괴되는 파도의 역동성은 달리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아르떼뮤지엄의 ‘웨이브(Wave)’는 우아함과 모던함 그리고 강력함을 선사한다는 점에서 메르세데스-AMG와 공통분모를 갖는다. 6기통 트윈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는 굽이진 산길도 재빠르게 통과하는 정밀한 핸들링과 높은 접지력을 갖췄다. 동시에 정통 쿠페의 실루엣을 SUV 형상으로 재해석한 간결한 디자인은 우아함을 더한다. 실내는 미래적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MBUX 기술이 적용됐으며, 은은하게 실내를 밝히는 앰비언트 라이트가 안락한 실내에 탑재된 첨단 기능들을 강조한다. 한편, 도로 위의 레이싱 머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는 일렁이는 마음을 잠재우는 스포츠카다.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의 배기 사운드는 거대한 파도의 철썩거림처럼 온몸의 감각을 일깨우고, 지면을 쥐어잡고 빠르게 코너를 빠져나가는 성능은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처럼 경이롭다. 메르세데스-AMG와 디스트릭트가 보여온 진보적인 기술과 아이디어 그리고 거침없는 행보는 각각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와 미디어아트 신을 선도할 수 있는 비결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 2021년 1월 호 메르세데스-벤츠 광고 지면에 기재된 메르세데스-벤츠 제품명 및 제원에 표기 오류가 있어, 아래와 같이 정정합니다.

ㆍ제품명 : Mercedes-AMG GLA 4MATIC → Mercedes-AMG GLA 45 4MATIC+
제원 ‘자동 9단’ → 표기 오류

ㆍ제품명 : Mercedes-AMG GLB 4MATIC → Mercedes-AMG GLB 35 4MATIC
제원 ‘자동 9단’ → 표기오류

ㆍ제품명 : Mercedes-AMG GLE 4MATIC Coupé → Mercedes-AMG GLE 53 4MATIC+ Coupé
제원 ‘자동 9단’ → 표기오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전천후 슈즈
  • 2
    Big and Big
  • 3
    손흥민 과소평가론
  • 4
    지금, 세븐틴의 힘
  • 5
    바람을 가르는 민희

RELATED STORIES

  • CAR

    자동차 트렌드 2022

    지금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8가지 키워드로 짚는다.

  • CAR

    Over the Bridge

    서울 다리에서 목격한 스포츠카들의 질주.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봄날은 간다

    봄이 되자 시승회가 늘었다. 포르쉐를 타고 양평에, 페라리를 타고 정선에 다녀왔다.

  • CAR

    전동화의 기준

    BMW 최초의 순수 전기 그란쿠페 BMW i4는 전동화의 기준이 될 모델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FEATURE

    U2 내한 공연의 의미

  • FASHION

    Home Alone

    온전히 나만을 위한 바캉스 가이드.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FEATURE

    RIP: 버질 아블로

    우리 세대의 칼 라거펠트, 버질 아블로가 영면했다. 패션뿐 아니라 문화 전반을 전복시켰던 인물의 타계로 전 세계는 슬픔에 빠졌다. 그는 우리 사회의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이름 없는 아티스트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등 새로운 패러다임과 문화를 제시했다. 버질 아블로가 남긴 것이 무엇인지, 세대가 다른 두 칼럼니스트의 견해를 담아 돌아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