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A-Awards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UpdatedOn December 24,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889-438142-sample.jpg

(왼쪽부터) 검정 SUV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흰색 쿠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파도 이미지는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

(왼쪽부터) 검정 SUV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흰색 쿠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파도 이미지는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

관객을 집어삼킬 듯 거세게 몰아치는 푸른 파도. 화면에 부딪히며 불규칙하게 파괴되는 파도의 역동성은 달리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아르떼뮤지엄의 ‘웨이브(Wave)’는 우아함과 모던함 그리고 강력함을 선사한다는 점에서 메르세데스-AMG와 공통분모를 갖는다. 6기통 트윈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는 굽이진 산길도 재빠르게 통과하는 정밀한 핸들링과 높은 접지력을 갖췄다. 동시에 정통 쿠페의 실루엣을 SUV 형상으로 재해석한 간결한 디자인은 우아함을 더한다. 실내는 미래적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MBUX 기술이 적용됐으며, 은은하게 실내를 밝히는 앰비언트 라이트가 안락한 실내에 탑재된 첨단 기능들을 강조한다. 한편, 도로 위의 레이싱 머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는 일렁이는 마음을 잠재우는 스포츠카다.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의 배기 사운드는 거대한 파도의 철썩거림처럼 온몸의 감각을 일깨우고, 지면을 쥐어잡고 빠르게 코너를 빠져나가는 성능은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처럼 경이롭다. 메르세데스-AMG와 디스트릭트가 보여온 진보적인 기술과 아이디어 그리고 거침없는 행보는 각각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와 미디어아트 신을 선도할 수 있는 비결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 2021년 1월 호 메르세데스-벤츠 광고 지면에 기재된 메르세데스-벤츠 제품명 및 제원에 표기 오류가 있어, 아래와 같이 정정합니다.

ㆍ제품명 : Mercedes-AMG GLA 4MATIC → Mercedes-AMG GLA 45 4MATIC+
제원 ‘자동 9단’ → 표기 오류

ㆍ제품명 : Mercedes-AMG GLB 4MATIC → Mercedes-AMG GLB 35 4MATIC
제원 ‘자동 9단’ → 표기오류

ㆍ제품명 : Mercedes-AMG GLE 4MATIC Coupé → Mercedes-AMG GLE 53 4MATIC+ Coupé
제원 ‘자동 9단’ → 표기오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1월호

MOST POPULAR

  • 1
    謹賀新年 근하신년
  • 2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 3
    뿌리는 순간
  • 4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5
    2억으로 주식을 샀다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쏘나타 N 라인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CAR

    이것이 자동차의 미래다

    지금 가장 혁신적인 전기 콘셉트카 5대.

MORE FROM ARENA

  • FASHION

    HOLIDAY BLUE GIFT

    크리스마스라고 빨간색 선물만 있는 게 아니다. 겨울을 더욱 시원하게 해줄 파란색 크리스마스 선물들.

  • FASHION

    2021년 신축년 오브제

    신축년의 기운을 담은 길한 오브제.

  • FEATURE

    독자에서 사용자로

    독자는 유효한 단어일까. 독자에서 구독자로, 구독자에서 사용자로 콘텐츠를 보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은 변하고 있다. 과거 콘텐츠는 읽을거리나 볼거리였다면, 이제는 내 취향을 대변하는 브랜드이자, 상품이자, 서비스가 됐다. 콘텐츠는 솔루션 역할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앱, SNS, 유튜브도 콘텐츠의 목적은 문제 해결에 있다. 독자가 사용자로 변하는 시대, 잡지와 같은 전통 콘텐츠 매체들은 어떻게 달라져야 할까.

  • INTERVIEW

    개는 외롭지 않아

    반려견 문화는 변한다. 과거와 다르고 앞으로도 다를 것이다. 시대에 맞는 반려견 문화를 알리는 <개는 훌륭하다> 제작진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그들의 방송 1주년을 축하하고, 지금의 반려견 문화를 기록하기 위함이다.

  • CAR

    2020년의 시승기

    올해도 어김없이 새 차는 쏟아졌고, 무수한 시승회가 열렸다. 시승기 써서 먹고사는 기자들의 손은 바빴고, 언제 무슨 차를 탔는지 가물거릴 정도로 많은 차와 바이크를 타고 한국 곳곳을 달렸다. 시승기 좀 쓴다는 사람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시승회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