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사이버펑크 2077>, 전설이 태어났다.

‘먹고 뒤져 XXXX들아’가 한국어로 더빙됐는데 1도 어색하지 않아.

UpdatedOn December 08, 2020

3 / 10

 

<사이버펑크 2077>의 공식 트레일러가 공개되었고 소위 ‘갤러리’에선 난리가 났다. 이전에도 캐릭터의 신체가 구조별로 세밀하게 개조 가능해져 놀라움을 샀던 사이버펑크 시리즈가 이번에는 날것의 대사로 또 한 번 놀라움을 줬다. 지금까지의 게임 속 대사는 아드레날린이 피어 오를 만큼의 공감을 끌어내긴 힘들었다. 영어였으니까. 반면 <사이버펑크 2077> 속 모든 영어는 한국어화 되었고 이에 더불어 찰진 비속어까지 음성으로 구사된다. 이를테면 ‘XXXX’나 ‘X 됐다’ 같은 것 말이다. 이전에는 수준급 영어 실력이 갖춰지지 않았다면 내용에 대한 면밀한 이해도 부족했고 자막에 눈을 뗄 수 없어 피로감 때문에 집중도는 한없이 하락했는데 다행인 일이다. 사실 광대하고 암울한 도시의 밤을 배경으로 무법자 용병 V가 되어야 하는데 온갖 쌍시옷이 난무하는 한국 욕이 빠지면 섭섭하다. 게임에 현장감을 더하기 위해선 필수적인 요소다(비속어를 쓰기 위한 핑계는 아니다). 한국인 성우들이 더빙하여 비속어 구사력도 B급이 아닌 A급이다.

음성만 한국어로 나오는 게 아니다. 캐릭터들의 입 모양 또한 한글 음성에 맞춰 움직인다. 외국 영화를 한국어로 더빙하면 가장 견디기 힘들었던 점이 한글 음성과 배우 혹은 캐릭터의 입 모양이 매치 되지 않아 ‘나는 누구, 여긴 어디’ 같은 혼돈의 상황이 벌어졌던 것인데 그럴 일은 없겠다. 음성도 최적화되었지만 캐릭터의 생동감 넘치는 무브먼트를 맛볼 수 있는 화려한 그래픽이 더해져 ‘전설이 태어났다’고 볼 수 있겠다.

플레이어에 대한 배려가 묻어있는 ‘츤데레’ 같은 <사이버펑크 2077>은 마이크 폰드스미스가 만든 원작 <사이버펑크 2020>에서 57년이 지난 미래를 그렸다. 플레이어는 미국에서 가장 살기 힘든 도시인 나이트 시대에서 용병 V가 되어 갱단들로부터 지배되는 디스토피아를 헤쳐가야 한다. 엑스박스 시리즈, 플레이스테이션 모두 적용된다. 이번 연말은 꼼짝없이 집에만 박혀있어야 할 형국이 돼버렸는데 하나도 아쉽지 않다. 무법자가 되어 갱단과 함께 불멸의 열쇠를 뒤쫓기 위해 디스토피아를 휘젓고 다닐 테니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www.cyberpunk.net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 2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 3
    방콕 추천 호텔 4
  • 4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5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RELATED STORIES

  • FEATURE

    스포츠가 지구를 지킨다

    곧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개최된다. 세계 최대의 축구 이벤트가 사막에서 개최되면 탄소가 얼마나 많이 배출될지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스포츠 이벤트가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가장 인기 있는 프로 스포츠, 특히 유럽 축구 빅리그는 스포츠 기후 행동 협정에 참여해 적극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와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짚는다.

  • FEATURE

    아담은 바이러스로 죽지 않았다

    ‘로지’ 같은 가상인간이 계속 등장하지만, 정작 이들에게 관심 갖는 건 뉴스 기사와 미디어 광고뿐이다. 반면, 얼마 전 지하철 광고판을 점령했던 ‘우마무스메’ 캐릭터와 최근 세빛둥둥섬을 침몰시킨 ‘원신’ 게임의 압도적인 팬덤 규모를 보면, 2D 미소녀 캐릭터에 대한 20대 남성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 보인다. 가상인간에겐 없고 2D 애니메이션 캐릭터에겐 있는 콘텐츠의 힘은 무엇일까.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달과 6펜스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EATURE

    이승우와 철학

    이승우는 한국 축구의 미래가 되지 못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대한민국 축구는 이승우를 통해 논의할 게 있다.

MORE FROM ARENA

  • AGENDA

    캠핑 퀵 푸드

    캠핑의 진정한 묘미는 요리다. 하지만 재료 준비할 시간이 없거나 요리에 서툰 이들에게 패키지 요리 제품을 추천한다. 캠핑식이 진일보한다.

  • INTERVIEW

    안지호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 FASHION

    물 만난 신발

    멋 내고 싶은 봄, 단순히 스타일에만 신경 쓰고 있다면 조금 더 영민하게 슈즈를 골라보자 . 언제 어디서든 캐주얼화부터 아웃도어화까지, 고어텍스Ⓡ 서라운드Ⓡ 기술이 우리의 발을 쾌적하게 유지해줄 것이다.

  • SPACE

    달콤한 한입, 기분 좋은 한잔

    달달한 디저트와 분위기에 취할 수 있는 디저트 바 3곳.

  • FEATURE

    스케이트 보드의 기원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이룩한 토니 호크 그리고 그의 청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