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사이버펑크 2077>, 전설이 태어났다.

‘먹고 뒤져 XXXX들아’가 한국어로 더빙됐는데 1도 어색하지 않아.

UpdatedOn December 08, 2020

3 / 10

 

<사이버펑크 2077>의 공식 트레일러가 공개되었고 소위 ‘갤러리’에선 난리가 났다. 이전에도 캐릭터의 신체가 구조별로 세밀하게 개조 가능해져 놀라움을 샀던 사이버펑크 시리즈가 이번에는 날것의 대사로 또 한 번 놀라움을 줬다. 지금까지의 게임 속 대사는 아드레날린이 피어 오를 만큼의 공감을 끌어내긴 힘들었다. 영어였으니까. 반면 <사이버펑크 2077> 속 모든 영어는 한국어화 되었고 이에 더불어 찰진 비속어까지 음성으로 구사된다. 이를테면 ‘XXXX’나 ‘X 됐다’ 같은 것 말이다. 이전에는 수준급 영어 실력이 갖춰지지 않았다면 내용에 대한 면밀한 이해도 부족했고 자막에 눈을 뗄 수 없어 피로감 때문에 집중도는 한없이 하락했는데 다행인 일이다. 사실 광대하고 암울한 도시의 밤을 배경으로 무법자 용병 V가 되어야 하는데 온갖 쌍시옷이 난무하는 한국 욕이 빠지면 섭섭하다. 게임에 현장감을 더하기 위해선 필수적인 요소다(비속어를 쓰기 위한 핑계는 아니다). 한국인 성우들이 더빙하여 비속어 구사력도 B급이 아닌 A급이다.

음성만 한국어로 나오는 게 아니다. 캐릭터들의 입 모양 또한 한글 음성에 맞춰 움직인다. 외국 영화를 한국어로 더빙하면 가장 견디기 힘들었던 점이 한글 음성과 배우 혹은 캐릭터의 입 모양이 매치 되지 않아 ‘나는 누구, 여긴 어디’ 같은 혼돈의 상황이 벌어졌던 것인데 그럴 일은 없겠다. 음성도 최적화되었지만 캐릭터의 생동감 넘치는 무브먼트를 맛볼 수 있는 화려한 그래픽이 더해져 ‘전설이 태어났다’고 볼 수 있겠다.

플레이어에 대한 배려가 묻어있는 ‘츤데레’ 같은 <사이버펑크 2077>은 마이크 폰드스미스가 만든 원작 <사이버펑크 2020>에서 57년이 지난 미래를 그렸다. 플레이어는 미국에서 가장 살기 힘든 도시인 나이트 시대에서 용병 V가 되어 갱단들로부터 지배되는 디스토피아를 헤쳐가야 한다. 엑스박스 시리즈, 플레이스테이션 모두 적용된다. 이번 연말은 꼼짝없이 집에만 박혀있어야 할 형국이 돼버렸는데 하나도 아쉽지 않다. 무법자가 되어 갱단과 함께 불멸의 열쇠를 뒤쫓기 위해 디스토피아를 휘젓고 다닐 테니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www.cyberpunk.net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2
    안보현과의 만남
  • 3
    UDT 포트레이트
  • 4
    THE MASK MAN
  • 5
    초여름 기행

RELATED STORIES

  • FEATURE

    해저 더 깊이' 마틴 자판타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해저 더 깊이' 애덤 스턴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 FEATURE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일 잘 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MORE FROM ARENA

  • FASHION

    초여름 필수 아이템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하기 전에 살펴본, 응당 가져야 할 네 가지 아이템.

  • FEATURE

    찰스 게슈케를 기리며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출판 산업의 정과 망치를 만든 어도비. 어도비 공동 창업자 찰스 게슈케가 지난 4월 16일 별세했다. 잡지를 만들며 그에게 진 빚을 세어봤다.

  • INTERVIEW

    더보이즈 현재, 주연, 선우 'BOYS GO WEST' 화보 미리보기

    더보이즈 현재 주연 선우, 화보 ‘THE BOYS GO WEST’ 공개

  • TECH

    HOW COME?

    5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TRAVEL MATE

    이것저것 몽땅 채워서 떠나고 싶은 듬직한 여행 가방 4.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