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IKTOK IS NOW DRIVING FASHION

틱톡이 새로운 패션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지금, 패션 브랜드들이 하나둘 틱톡 계정을 생성했다. 그중 흥미로운 계정을 꼽자면….

UpdatedOn December 07, 2020

3 / 10

 

@Balenciaga

뎀나 바잘리아의 기발한 상상력은 틱톡에서도 이어진다. 이를테면 컴퓨터 화면에 네오 클래식 백 아이콘을 띄운 후 여러 소지품을 드래그해서 넣거나 밀봉된 스니커즈가 스스로 축소되고 투명인간이 신은 듯 슬리퍼가 혼자 걷는 식. 그는 Z세대가 좋아하는 요소를 정확하게 포착하는 영민함을 지녔다. 15초의 짧은 시간 안에 참신한 방법으로 브랜드와 제품의 특성을 효과적으로 살린다.


3 / 10

 

@Gucci

구찌의 틱톡 계정은 에너지로 가득하다. 일단 콘텐츠가 다양하다. 하나씩 보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는, 그야말로 ‘킬링 타임’ 계정이다. 시즌 캠페인 영상을 비롯해 틱톡 필터를 사용해 뷰티 제품과 스니커즈 등의 아이템 영상을 자세하게 선보인다. 또한 #구찌모델챌린지를 통해 일반 틱톡커의 참여도 유발하며 명품의 이미지에 반하는 친숙함으로 접근한다.


3 / 10

 

@Louis Vuitton

루이 비통의 인스타그램은 적당히 유쾌하고 때론 감성적인 볼거리가 가득했다. 최근 개설한 틱톡 역시 그 명맥을 이어받는 중인데, 첫 시작은 2021 S/S 컬렉션을 실시간 스트리밍한 것이었다. 버질 아블로의 수많은 셀럽과 인플루언서 친구들이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했으니 홍보 효과는 톡톡히 본 셈. 피드 역시 남성복과 여성복의 캠페인을 올리며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는 한편, 인스타그램에서처럼 크로마키를 이용한 발랄한 제품 영상도 다룬다.


3 / 10

 

@Celine

셀린느의 틱톡 계정엔 구찌와 발렌시아가만큼 다채로운 콘텐츠는 없다. 오직 2021 S/S 컬렉션의 쇼와 캠페인 영상만 있을 뿐. 그럼에도 셀린느를 이 지면에 싣는 이유는 컬렉션의 주제 ‘The Dancing Kid’가 틱톡의 ‘이보이(Eboy)’에서 영감을 받았기 때문이다. 틱톡에서 화제가 된 래퍼 티아즈의 곡을 BGM으로 사용한 것도 그렇고. 사실 셀린느는 남들보다 한발 앞서 틱톡을 활용해왔다. 작년 새 시즌의 캠페인 얼굴로 틱톡 스타 노엔 유뱅크스를 내세운 점이 그 방증.


3 / 10

 

@Dolce & Gabbana

가장 적극적으로 틱톡커를 활용하는 브랜드가 아닐까? 브랜드의 옷과 가방을 보여줌에 있어 모든 피드에 인물을 내세우는데 그들이 전부 전문 모델이나 셀럽이 아닌 틱톡 인플루언서다. 주로 댄스 챌린지를 통해 가벼운 영상을 전개한다. 2020 F/W 컬렉션에선 틱톡커들을 초대했고 그들은 틱톡 라이브 스토리를 통해 실시간으로 런웨이를 팔로워들에게 전달했다.


3 / 10

 

@Calvin Klein

오래도록 유스 컬처를 표방해온 캘빈클라인에게 틱톡만큼 좋은 소통 창구는 없다. 그들은 철저하게 젠지 세대에 맞춰 계정을 운영한다. 그도 그럴 것이 저스틴 비버가 참여했던 캠페인보다 인플루언서가 캘빈클라인의 옷을 입고 업로드한 콘텐츠가 ‘좋아요’를 더 많이 받으니까. 캘빈클라인의 마케팅 담당자는 “우리의 미래는 비디오에 있다”고 말할 정도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알아두면 좋을 5가지 패션 &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 2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 3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 4
    NICE THINGS
  • 5
    논란에서 살아남기

RELATED STORIES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 FEATURE

    로봇 취업 추천서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로봇 제조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며, 로봇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 몇 년 사이 로봇 공학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지역을 돌아다니는 로봇이나 가파른 산을 타는 로봇, 조깅하는 로봇, 상품을 정리하는 로봇, 건설 현장에서 자재 운반하는 로봇 등 로봇은 산업 현장과 재해 현장, 일상에서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 사회에 진출할 로봇들을 위해 그들의 이력서를 만들었다. 적성에 맞길 기대하며.

  • FEATURE

    재난에서 살아남기

    디지털 세계의 위협은 계속되지만 그렇다고 현실이 안전한 것은 아니다. 지진, 조난, 침수, 화재 등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위협들로부터 생존할 수 있는 팁을 전한다.

  • FEATURE

    논란에서 살아남기

    이제 당신도 논란의 주인공을 피할 수 없다. 갑질부터 층간 소음까지, 연예인, 인플루언서, 업주, 고객, 이웃 등 일반인도 피할 수 없는 저격과 논란 공론화의 장. 당신의 잘잘못이 여론의 심판 위에 올랐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아이돌, 배우, 인플루언서 매니지먼트, 변호사, 정신과 전문의가 노하우를 전한다.

  • FEATURE

    사랑의 위스키

    감촉은 부드럽지만 끝 맛은 씁쓸한, 위스키에 얽힌 사랑 이야기.

MORE FROM ARENA

  • FASHION

    필수 아이템, 마스크

    이제 마스크는 필수불가결한 액세서리.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지금 가장 거대한 사진들

    사진의 시대, 이미지는 파도처럼 우리의 시선을 쓸고 지나간다. 이따금 해일처럼 우리의 정신까지 집어삼키는 거대한 이미지들이 몰려온다. 2020년대의 시작을 알리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진 포토그래퍼들을 모았다.

  • INTERVIEW

    '진심을 담아' 태민 미리보기

    태민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 FASHION

    INVITE YOU

    우리만의 콘셉추얼 프라이빗 파티를 위한 필수 해시태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