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죠지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UpdatedOn December 09,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84-435579-sample.jpg

QUESTION
1 올해 어떻게 보냈나?
2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있었나?
3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4 당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소지품은?
5 특별히 아끼는 이유가 있나?
6 지금 당장 인테리어를 위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7 연말 계획은?


죠지 뮤지션

1 작년에 비해 다소 잔잔하게 보냈다. 대외적으로 활발한 활동 대신 소소한 취미 생활을 즐기며 지냈다. 올해 우연한 계기로 서핑을 배웠는데 한창 빠져들어 여름 내내 탔다.
2 올해는 집에 애착을 갖기 위해 많이 꾸몄다. TV도 사고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도예를 배우는데 최근 만든 도자기는 화분으로 쓰고 있다.
3 매일 드레스룸에 놓인 식물의 상태를 체크한다. 2층에 위치한 아늑한 작업실도 좋아하는 공간이지만 따사로운 빛이 들어오는 드레스룸이 예뻐 종종 식물 사진을 남기기도 한다.
4 집 안 곳곳에 있는 포스터와 직접 만든 화분도 물론 좋지만 얼마 전 새 식구가 된 고양이를 자랑하고 싶다.
5 아직 고양이가 어려 오랜 시간 혼자 집에 내버려둘 수 없다. 고양이 때문에라도 집에 머무는 시간과 애착이 늘어났다.
6 지금 당장 사고 싶은 특별한 물건은 없다. 굳이 산다면 포스터 정도? 내 취향이 담긴 포스터를 좋아해 뉴욕에 있는 숍에서 인터넷으로 주문도 하고 네덜란드에서 직접 비행기에 실어 오기도 했다.
7 작년엔 공연이 있었지만 아무래도 올해는 어려울 거 같다. 여러 사람들과 어울리는 시끌벅적한 연말보다는 친구들과 음악 들으며 소소하게 즐길 거 같다. 화려한 샴페인보다 맥주가 함께하겠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 3
    경주에서의 하루
  • 4
    이준혁의 확신
  • 5
    유연석, 모험의 시간

RELATED STORIES

  • INTERVIEW

    취향의 타투

    분방한 개성과 참신한 취향을 아로새긴 모델들의 타투 인터뷰.

  • INTERVIEW

    스위스 모던 아티스트 예거 르쿨트르

    스위스 모던 아티스트 지문이 그려낸 예거 르쿨트르의 섬세하고 청아한 소리.

  • INTERVIEW

    NEW GOLFER

    필드 위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는 남자들의 스타일. 그리고 골프에 대한 저마다의 애정.

  • INTERVIEW

    유연석, 모험의 시간

    일상에서 벗어나는 것. 길이 아닌 곳을 달리고, 번거로움을 기대하는 것. 혹은 내가 아닌 다른 인물이 되는 것. 캠핑과 아웃도어 라이프, 오프로드 주행을 즐기는 유연석의 어드벤처 타임.

  • INTERVIEW

    유연석과 태그호이어

MORE FROM ARENA

  • FASHION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 컨버스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와 컨버스가 선사하는 새로운 시너지.

  • CAR

    시승논객

    뉴 푸조 3008 SUV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해저 더 깊이' 애덤 스턴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그 때 그 노래

    버즈가 ‘가시’를 부르던 그때 우린 무얼 했던가. 2000년대 중반을 복기한다. 우리가 반복 재생하며 듣던 음악과 그 음악을 들으며 했던 고민들, 옛 노래에 새겨진 낡은 감정까지 돌이켜본다.

  • FASHION

    에트로의 캔버스 백

    본격적인 여름을 겨냥한 에트로의 캔버스 백.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