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UpdatedOn December 04,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81-435557-sample.jpg

QUESTION
1 올해 어떻게 보냈나?
2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있었나?
3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4 당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소지품은?
5 특별히 아끼는 이유가 있나?
6 지금 당장 인테리어를 위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7 연말 계획은?


픽보이 뮤지션

1 앨범도 발표하고 종종 방송 활동도 하고…. 생각해보니 이것저것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매년 이맘때쯤 한 해를 돌아보면 아쉬움이 더 크다. 내년엔 더욱 열심히 살겠노라 다짐한다.
2 최근 들어 부쩍 건강에 관심이 높아졌다. 비타민과 건강 보조식품을 챙겨 먹음은 물론 운동도 꼬박꼬박 하고 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 홈 트레이닝을 하기 위해 여러 장비도 구비했다.
3 일이 없을 땐 침대를 거의 벗어나지 않는다. 침대에서 게임 하고 책 읽고 음악 관련 유튜브 영상도 본다. 아마 다가올 겨울엔 더욱 침대와 한 몸이 되지 않을까? 이불 밖은 위험하니까.
4 향과 관련된 모든 걸 향유하고 아낀다. 향수는 물론 빨래할 때 사용하는 섬유유연제와 실내에 피우는 향까지.
5 향에 예민한 편이다. 운동 뒤나 스케줄 중간중간에도 신경을 쓴다. 집에서도 향을 자주 피워놓는데 기분 전환에 향만큼 좋은 것도 없다.
6 액자나 오브제로 공간을 채워가고 있다. 액자 하나만 있어도 집 안 분위기가 달라진다. 모아둔 액자를 어느 곳에 배치할지 고민해봐야겠다.
7 연말이라고 들떠 특별한 시간을 갖진 않고 평소처럼 음악 작업하고 운동하며 보낼 것 같다. 물론 좋은 향과 함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태민의 진심
  • 2
    주식 탐험가 강방천
  • 3
    謹賀新年 근하신년
  • 4
    사죄하는 문화
  • 5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RELATED STORIES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 INTERVIEW

    유아인 '詩' 미리보기

    유아인, 독보적인 청춘의 초상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INTERVIEW

    제15회 에이어워즈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한 제15회 에이어워즈의 우아한 순간들.

MORE FROM ARENA

  • FASHION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ASHION

    NEW STANDARD

    매일 지나는 거리에서 마주친 오묘한 서울 사람들.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FASHION

    HOLIDAY BLUE GIFT

    크리스마스라고 빨간색 선물만 있는 게 아니다. 겨울을 더욱 시원하게 해줄 파란색 크리스마스 선물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