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타이가 돌아왔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이가 돌아왔다.

UpdatedOn December 02,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78-435539-sample.jpg

(위부터) 선명한 주황색 타이 가격미정 프라다, 대검이 좁은 사선 줄무늬 타이 8만5천원 브룩스 브라더스, 로고 포인트 하늘색 타이 가격미정 에르메스, 감색 클럽 타이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사과 프린트 타이 23만원 폴 스미스, 흰색 라이닝을 넣은 검은색 타이 가격미정 알렉산더 맥퀸, 단정한 금색 타이 32만원 톰포드 제품.

우후죽순으로 범람하는 스트리트 패션의 유행으로 한동안 남성복에서 넥타이는 자취를 감췄다. 노타이 문화가 익숙해지는가 싶더니 이번 시즌 다시금 컬렉션에 넥타이가 모습을 드러냈다. MSGM, 뮌, 오프화이트 등의 브랜드는 저마다 독특하게 넥타이를 매치해 브이존을 장식했고 살바토레 페라가모, 구찌, 디올 맨 등의 전통적인 브랜드는 간결함을 추구했다. 백미는 프라다였다. 컬렉션의 모든 룩에 다채로운 단색 타이를 매치했는데 마치 고전적인 남성성의 귀환을 예고한 선언문 같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비투비, 그리고 비트
  • 2
    김영대는 깊고
  • 3
    유연석, 모험의 시간
  • 4
    골목 점심
  • 5
    지금, 서울의 전시 4

RELATED STORIES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워드로브 02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MORE FROM ARENA

  • FASHION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 컨버스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와 컨버스가 선사하는 새로운 시너지.

  • INTERVIEW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 FEATURE

    불청객 나홍진이 믿는 공포의 경이로움

    <곡성>에서 공포의 심연에 심취했던 나홍진 감독이 태국 호러 영화 <랑종>으로 돌아온다. 영혼이 깃든 태국의 자연은 그에게 매혹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었다. 나홍진이 믿는 공포를 헤집어 봤다.

  • LIF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LIFE

    K-호러 리메이크

    우려먹는 게 요즘 할리우드 트렌드라고 하던데, K-무비도 리메이크를 해봐야 하지 않을까. 현재의 시대상에 맞춰 되살리고 싶은 고전적 공포만 골랐다. 세 필자가 K-호러를 되살린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