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바비큐

On May 22, 2007

서울 외곽으로 나가고 싶었고, 친구들과 밤새 떠들고 놀 장소가 필요했다. <br><br>[2007년 6월호]

Editor 김민정

이런 된장녀가 될 줄 몰랐다. 에디터란 직업의 장점(하지만 결국엔 단점이 되고 마는) 중 하나가 좋은 것을 너무 많이 본다는 거다. 먹고 자는 방면으로는 절약을 모르던 내가 드디어 하얏트 리젠시 인천에 입성했다. 그저 서울 외곽으로 나가고 싶었고, 친구들과 밤새 떠들고 놀 장소가 필요했다. 하지만 그날 밤, 기대 이상으로 완벽한 잠자리이자, 술자리이자, 사교 장소가 되어준 하얏트 리젠시 인천. 다음 날 체크아웃 중인 우리에게 6월 1일부터는 매주 금·토·일요일 2층 야외 테라스에서 가든 바비큐를 한다는 얘기가 들렸다. 억센 경상도 여자들 다음 달은 고기 뜯으며 수다 떨기로 했다.
성인은 5만4천원, 어린이는 2만7천원.

서울 외곽으로 나가고 싶었고, 친구들과 밤새 떠들고 놀 장소가 필요했다. <br><br>[2007년 6월호]

Credit Info

Editor
김민정

2013년 05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