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UpdatedOn November 09,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486-433118-sample.jpg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메르세데스- 벤츠는 차 크기를 알파벳으로 구분한다. 세그먼트에서 이름에 A가 들어간 모델이 가장 작고, G가 들어간 모델이 가장 크다. B는 당연히 작은 축에 속한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차량이 점차 커지는 추세다. 예전 B와 요즘 B는 크기가 다르다. 더 뉴 GLB는 어지간한 준중형 SUV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콤팩트하리라 생각했지만 성인 남성이 뒷좌석에 불평 없이 앉을 정도로 넉넉하다. 휠베이스만 2,830mm에 달한다. 쿠페형 디자인이 유행이라지만 더 뉴 GLB는 박스형에 가깝다. 전고가 높아서 헤드룸이 넉넉하다. 4:2:4 비율의 폴딩 2열 시트는 모두 접을 경우 완전히 평평해진다. 최대 적재 공간이 1,805L로 캠핑 용품도 무리 없이 실린다. 캠핑장도 잘 찾아간다. 완전 가변형 토크 배분을 지원하는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가 탑재됐다. 주행 모드에서 오프로드를 선택하면 차량 움직임을 정밀하게 볼 수 있다. 경사도, 기울기 등 주행 상황과 서스펜션 상태가 화면에 표시된다. 온로드에서는 가볍게 달린다. 최고출력 224마력의 새로운 M260 엔진은 살짝 넘치는 듯한 힘을 발휘하고, 8단 DCT 변속기는 정확히 변속하며 매끄러운 가속을 이룬다. 스포츠 모드에선 단단한 승차감이지만, 컴포트 모드를 선택하면 세단처럼 부드러운 주행감을 발휘한다. 가격 6천1백10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웻보이는 실연 중
  • 2
    DAILY CLASSIC
  • 3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 4
    신상 스니커즈
  • 5
    시승논객

RELATED STORIES

  • CAR

    하이브리드, 어디까지 가봤어?

    지프 랭글러 4xe를 타고 태백에 갔다.

  • CAR

    시승논객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대한 두 전문가의 상반된 의견.

  • CAR

    INTO AUTUMN

    선선한 공기와 높은 하늘. 가을을 맞이하러 가는 길.

  • CAR

    이란성 쌍둥이

    기아 EV6는 아이오닉5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성격은 다르다. 더 날카롭다.

  • CAR

    사막과 자유

    호주는 국토 대부분이 사막이다. 사막 아니면 바다. 호주 사람들은 모두 해안에 모여 살지만, 종종 모험심 강한 호주인들은 오프로더를 끌고 호주 중심부를 횡단한다. 최근 호주 중부 지역을 여행한 샤드 도너휴(@shad_donaghue) 에게 여행 후기를 물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천사들의 몫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INTERVIEW

    돌아온 장근석

    완전히 침식당하지 않기 위해 장근석은 지금 탈출구를 찾고 있다. 온전히 즐겁고 완전히 자유롭기 위해.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INTERVIEW

    안보현과의 만남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달리는 일. 도배 장판부터 세간살이까지 발품 팔아 채우는 일. 낚시한 생물을 요리해 입안에 들어가기까지의 수고로움을 아는 일. 연고 없는 서울에서 어떤 노동도 마다하지 않으며 배우라는 꿈을 이룬 일. 고생의 맛을 아는 안보현은 무엇이든 스스로 구한다.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