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고민보다 GO

당신에게 맞는 콘솔은 무엇입니까? 고민 말고 골라보세요.

UpdatedOn November 06, 2020

  • 엑스박스 시리즈 S + FPS만 고집하는 게이머

    모바일로 게임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콘솔을 하나쯤 마련하는 것도 좋겠다는 유저들에게 추천한다. 때때로 콘솔을 휴대하는 유저에게는 덩치 큰 엑스박스 시리즈 X와는 달리 엑스박스 시리즈 S가 적합하다. 가격도 훌륭하며 게임 리스트도 시리즈 X와 동일하다. 하지만 몇 가지 유의 사항이 있다. 엑스박스 시리즈 X의 보급형이라 성능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점이다. 최대 8K가 아닌 3K로 그래픽 기술이 떨어지고 그 밖에 메모리나 내장 저장 용량이 줄었다. 저해상도 환경에는 특화됐다는 점을 떠올리면 예쁘고 가성비 좋은 모델이라는 생각에 안도할 수 있다. 하지만 기존의 엑스박스 원 S에 비해 5배 가까이 빨라진 로딩 속도가 돋보인다. 엑스박스 시리즈 S로 시도해볼 만한 게임으로는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X>가 있다. 밀리터리 게임인 만큼 다양한 무기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지만 국내 인기는 낮은 편이다. 하지만 제작사 스마일게이트는 엑스박스 시리즈의 출시에 맞춰 <크로스파이어X>의 재출시를 야심 차게 준비 중이다.

  • 엑스박스 시리즈 X + 가성비가 먼저라면

    적자를 감안하고 출시한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충격적인 정책 아래 등장한 엑스박스 X 버전이다. 가격은 플레이스테이션보다 저렴하지만 성능은 더 좋을 수도 있다. 합리적인 가격에 빠른 렌더링 속도와 압도적인 용량을 보면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사기 캐릭터 같은 성능에 엑스박스 시리즈로 눈을 돌린 콘솔 유저들이 늘고 있다. 따라서 가성비를 고려하고 업그레이드를 원하는 유저들에게 추천한다. 영상물 또한 플레이스테이션과 동일하게 8K로 지원하여 ‘혜자템’이라 부르고 싶다. 훌륭한 성능을 경험하려면 <어쌔신 크리드 발할라>를 추천한다. 북유럽 바이킹들의 이야기를 다룬 게임으로 도끼 들고 싸우는 전투적인 모습을 고해상도로 맛볼 수 있다. 지금껏 역사적인 측면에서 다룬 바이킹 게임이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거대한 팬덤을 구축했다. 출시 예정된 이 게임은 기존작에 비해 몇 가지 요소가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핏방울이 튀는 정도에서 폭포처럼 넘치는 것으로 바뀌면서 잔인한 연출이 늘었고 피격음도 적나라하게 녹음됐다.

  • 플레이스테이션5 스탠더드 + 타이틀을 수집하는 진성 게이머

    일주일에 7번 플레이하는 진성 게이머들은 모여라. 공간을 차지해도 타이틀은 반드시 구매하고 소장용으로 디지털 다운로드까지 마다하지 않는 유저들을 위한 플레이스테이션5가 새롭게 등장했으니. 착해진 가격에 서비스는 다양해졌고 더욱이 로딩 속도는 감탄을 자아낸다. 데이터 읽는 속도가 매우 빨라 로딩 없이 신속히 플레이할 수 있다. 흐름이 끊기지 않는 플레이는 박진감 있는 액션 타이틀에서 빛을 발한다. 플레이스테이션 애용자는 눈치 챘겠지만 플레이스테이션4로 발매된 <스파이더맨>의 후속편이 유저들을 기다리고 있다. 플레이스테이션에서 미리 선보인 <스파이더맨 마일즈 모랄레스> 트레일러에서는 전작에 비해 훨씬 발전된 그래픽과 액션, 섬세한 모션이 수많은 유저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직접 플레이했을 때 어떤 느낌을 줄지 모르지만 플레이스테이션 독점 게임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경험해볼 만하다.

  • 플레이스테이션5 디지털 에디션 + 야근에 찌든 직장인 게이머

    디스크롬이 없는 디지털 에디션은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게임을 다운로드할 수 있어 바쁜 직장인을 위한 버전이라 할 수 있다. 아무리 바쁜 직장인이라도 게임 애호가에서 그치지 않는 타이틀 수집광이라면 디지털 에디션은 무용지물이다. ‘한 번 다운로드하면 되팔 수 없지만 괜찮아’ 하는 넓은 마음을 가진 유저에게 더 적합하다. 가격은 디스크롬이 있는 스탠더드 버전에 비해 저렴하지만 성능은 동일하다. 추천하는 타이틀로는 <데몬즈 소울>이 있겠다. 소울 라이크의 원조 <데몬즈 소울>이 더욱 풍성한 그래픽과 자연스러운 액션으로 돌아왔다. 기괴한 크리처가 나오는 소울 시리즈 광팬이라면 당장 다운로드 버튼을 누를 것이다. 광활한 대지 위 크리처들의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투박한 전투 무기들의 등장은 평생 소장해도 아깝지 않다. 더욱 비싼 플레이스테이션5 스탠더드가 아니어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고퀄리티를 경험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 2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3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 4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5
    유아인 '詩'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손흥민, 레알 갈 수 있을까?

    이번 시즌 부진과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악화를 겪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 챔피언스리그 3연패에 빛나는 선수단을 갖췄지만 이제는 세대교체가 필요한 시점에 직면했다. 비싼 값을 지불하고 영입한 에당 아자르는 기대에 못 미치는 상황. 새로운 갈락티코를 꾸릴 슈퍼스타의 영입이 절실하다. 이런 와중에 레알 마드리드가 토트넘과 재계약을 미룬 손흥민을 영입할 것이라는 루머가 새어나왔다. 손흥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 FEATUR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FEATURE

    다 좋은 건 아냐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넷플릭스가 참여했다고 모두 훌륭한 작품은 아니다. 넷플릭스 작품 중 과대평가된 것들을 꼬집어봤다.

  • FEATURE

    디스토피아에서 아이 낳기

    급여가 농담처럼 들리는 시대. 부동산 막차와 주식시장, 코인에 올라타지 못한 사람들에게 현세는 연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데 몇 해가 걸릴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박탈감만 주어진 시대에 아버지가 된다.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 CAR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FEATURE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인간 본체와 아바타 캐릭터가 함께 활동하는 SM 신인 에스파가 데뷔했다. 아주 새로울 건 없다. 일찍이 한국엔 사이버 가수 아담이 있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성 영웅 캐릭터 4인을 K-팝 그룹 K/DA로 데뷔시켰고, 일본에선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10년간 인기를 끌고 있으며, AI와 가상현실이 시대의 키워드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는 영화 <아바타>를 선보였다. 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아바타의 꿈을 꾸는가? 근미래엔 실제 인간보다 완벽한 가상 아이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 FASHION

    冬眠 동면

    초저녁부터 잠이 온다. 침잠한 마음으로 보내는 한 해의 끝.

  • INTERVIEW

    2021년 주목해야 할 틱톡커

    세계적인 영어 사전 출판사 콜린스는 2020년을 대표하는 단어 중 하나로 틱톡커를 꼽았다. 요즘은 틱톡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기 더 힘들 정도이니 그럴 만도 하다. <아레나>는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들을 만났다. 분야별로 딱 한 명씩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