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UpdatedOn November 03, 202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474-432950-sample.jpg

WHEN? 지난 수요일. 디지털 플랫폼에서 ‘나이키 ACG 버추얼 필드 트립’이 열렸다. 다양한 매체와 앰버서더가 한자리에 만나 브랜드의 지속가능성과 아웃도어 문화에 대해 사담을 나누듯 1시간가량 진행되었다. 새로운 ACG 컬렉션에 모두들 환호성을 지른 것도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에디터는 유독 신발에 눈이 더 갔다.

KEY MESSAGE 나이키의 주요 관심사는 지속가능성에 있다. 제로 탄소와 제로 폐기물을 향한 ‘무브 투 제로(Move to Zero)’ DNA를 이번 ACG 컬렉션에도 반영했다. 현재 생산 중인 ACG 어패럴 컬렉션의 85%는 재활용 소재 사용비율을 90% 이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재활용 쓰레기를 이렇게 예쁘게 활용하는 모습이 굉장히 ‘쿨’해 보였다.

STYLE 아웃도어 문화, 지속 가능성 다 좋은 말이다. 그렇다면, 달라진 점이 있을까? 앞서 말했지만, 환경을 생각한다고 해서 스타일과 기능성 부분에 타협점을 두진 않았다. 이번 컬렉션의 특징은 레이어링 시스템에 초점을 두었다. 두꺼운 패딩 대신 고어텍스 3중 레이어 재킷을 택했다. 1타 3피의 매력을 보여준 셈. 보온성은 살리고 실용성까지 챙겼다. ‘All Condition Gear’라는 ACG의 아이덴티티가 돋보이는 부분이었다.

DESIGN 일상이 곧 디자인이란 말처럼 자연친화적인 색상과 디자인을 옷에서 살펴볼 수 있다. 산, 바위, 낙엽, 아웃도어의 모든 부분을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다고 해야 하나? 멋지고 세련된 ‘길리 슈트’를 입은 것처럼 말이다. ACG 어패럴 디자인 디렉터 뉴르 아바스는 “단적인 예로 미국 나이키 본사에서 몇 시간 떨어진 바위 산맥 ‘스미스 락(Smith Rock)’에서도 영감을 받았는데, 바위 표면에 종이를 대고 판화를 찍어 그 패턴을 옷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본인이 입고 있는 옷도 그 퍼포먼스의 일환이라는 말과 함께.

3 / 10

 

EDITOR’S PICK 나이키 ACG ‘마운틴 플라이 고어텍스’. 카본 파이버 플레이트, 에너지 리턴을 위한 리액트 폼을 넣은 ‘나이키 NEXT%’의 요소를 도입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이물질을 차단하기 위해 발목부터 감싸는 배려도 빼놓지 않았다. 길이도 딱 좋다. 와플 패턴의 아웃솔은 험난한 지형에서도 무리 없을 정도. 특히 산 좀 타봤다는 날다람쥐들에겐 더할 나위 없을 듯하다.

STORE 새로운 ACG 컬렉션은 11월 중 나이키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나이키 코리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2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3
    이미 떴어?
  • 4
    2021 F/W Collection
  • 5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MORE FROM ARENA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SF 작가 김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오색 빛 스키 스타일

    밝고 명랑한 오색 빛깔 스키 스타일.

  • FEATURE

    독자에서 사용자로

    독자는 유효한 단어일까. 독자에서 구독자로, 구독자에서 사용자로 콘텐츠를 보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은 변하고 있다. 과거 콘텐츠는 읽을거리나 볼거리였다면, 이제는 내 취향을 대변하는 브랜드이자, 상품이자, 서비스가 됐다. 콘텐츠는 솔루션 역할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앱, SNS, 유튜브도 콘텐츠의 목적은 문제 해결에 있다. 독자가 사용자로 변하는 시대, 잡지와 같은 전통 콘텐츠 매체들은 어떻게 달라져야 할까.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