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BREITLING x 최여진

UpdatedOn November 02, 202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WATCH THE OLYMPICS
  • 2
    배우 권상우, 베테랑 배우다운 반전 매력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3
    NEW GREETING
  • 4
    변요한이 믿는 것
  • 5
    2021 A-Awards #이병헌

RELATED STORIES

  • FILM

    오메가 x 세븐틴 민규

  • FILM

    다슈 X 차은우 Chapter 2

  • FILM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FILM

    '니아'를 향한 우석의 고백! "좋아하면 닮는대요"

  • FILM

    COS X 고수

MORE FROM ARENA

  • FEATURE

    에디터들이 돌아본 2021년

    올해 보고 듣고 만지고 먹은 것. 그중에서 획기적이었던 것. 너무 놀라워서 <아레나> 에디터들의 세계관에 영향을 끼친 사건들만 꼽았다. 10명의 에디터가 30개의 이슈를 소개한다. 공감되는 항목이 있다면, <아레나> 에디터와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것일 수도.

  • AGENDA

    실리콘밸리, 천재형 CEO 리스크 시대

    실리콘밸리의 천재들이 위기를 맞았다. 그들의 미래에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는 투자자들이 조금은 이해된다.

  • LIFE

    이거 어때?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 스타터(Kick Starter)를 둘러보고.

  • FASHION

    OLDIES BUT GOODIES

    시간의 흐름은 낡음을 만들고, 그 낡음은 오래되고 트렌디하지 않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간과 함께 더 특별해지는 보기 드문 예외도 존재한다. 리바이스의 LVC(Levi’sⓇ Vintage Clothing)는 이에 적확히 부합한다. 과거 어느 시점에, 출시와 함께 칭송받았던 제품들은 전설이 되었다. 그 찬란한 과거의 유산을 복각한 제품들은 LVC로 불리며 여전히 지금도 환영받고 있다. LVC를 입고 배우 이동휘와 아트테이너 윤혜진이 <아레나> 화보 촬영에 함께했다. 오늘, LVC에 대한 경의와 애정을 표한 이들과 함께 LVC는 켜켜이 쌓아온 역사에 또다른 한 페이지를 더하게 됐다. 그래서인지 어제보다 오늘, LVC가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 FASHION

    큰 백과 작은 백

    크기에 상관없이 존재감이 두드러지는 빅 백과 미니 백 6.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