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K-Cul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UpdatedOn November 03, 2020

  • BTS 아이돌 역사의 한 획

    인기 전 세계에서 BTS보다 인기 많은 아이돌? 없다.
    업적 멤버들이 쓰는 표현을 듣고 따라 하며 한국어를 배우는 ‘런 코리안 위드 BTS’.
    매력 월드스타 같지 않은 찰진 사투리 구사.
    약점 더 큰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는 게 부담이라는 점.
    전망 음악성과 인지도가 탄탄해 매우 밝음.

    2020년 BTS의 성적표를 열거하기엔 이 지면이 턱없이 부족하다. BTS는 지금 지구촌 엔터테인먼트의 중심인 미국에서 가장 뜨거운 게스트다. 미국을 대표하는 TV 쇼는 모두 거쳤고, 빌보드 핫백 차트에서 2주 연속 1위 성적을 거둔 데 이어, 1, 2위 모두 BTS 노래로 도배하는 기염도 토해냈다. K-팝 아이돌로서는 이례적인 역사를 써내려가는 중이다. 멤버 모두 타지에서 상경해 중소 기획사 빅히트에서 오직 서로 의지하며 오랜 시간 노력하면서 고된 시간을 버텨왔다. 정말 힘들었던 순간에는 뿔뿔이 흩어질까 고민도 했다. 그럼에도 팬덤 ‘아미’에 대한 사랑과 멤버 간 끈끈한 믿음으로 결실을 이루었다. 월드클래스 BTS가 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세상이 우리에게 완벽함을 요구할 때 이들은 사회의 잣대에 자신을 맞추지 않아도 된다고 세상에 소리치기 때문이다. 음악을 통해서.

  • 블랙핑크 트렌드를 이끄는 전사 넷

    인기 데뷔 초 끌어 모은 팬덤을 유지 중.
    업적 개성파 스타일로 고전적인 걸 그룹 이미지 탈피.
    매력 큰 해외 무대에서도 절대 기죽지 않는 당당함.
    약점 다만 초반부터 받은 큰 사랑에 비하면 눈에 띄는 상승은 없는 편.
    전망 트렌드를 이끌기에 충분.

    데뷔부터 심상치 않았다. 힙합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파워풀한 음악과 당당한 인상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무대에서 착용한 머리핀이 국내외 할 것 없이 품절될 정도의 따라 하고 싶은 비주얼, 강렬한 안무에도 흔들림 없는 보컬, 훌륭한 언어 실력. ‘오랫동안 꽁꽁 숨겨두었다가 풀어놓은 보석’이라고 불릴 만하다. 블랙핑크의 음악은 중독성 있는 비트도 돋보이지만 대중은 그 속에 내포된 의미에 주목한다. 그들은 사랑 이야기를 주로 다룬다. 하지만 사랑 따위에 목숨 걸지 않고 자기 자신을 더욱 사랑할 줄 아는 강인한 여자라는 사실에 집중한다. 세계적인 팬덤을 구축한 이유이기도 하다. 걸 그룹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콘셉트였기 때문이다. 지난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도 올랐으며 최근에는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협업하며 또 한 번 K-팝의 위상을 높였다.

  • 슈퍼엠 어벤저스 K-팝 버전

    인기 국적이 다양해 글로벌 팬을 늘리기에 충분하다.
    업적 건강한 세계인을 위해 세계보건기구와 다양한 협업을 시도하는 중.
    매력 비주얼 최강자들의 모임.
    약점 보컬 역할이 한정적.
    전망 다채로운 장르를 선보인다면 어떤 히어로도 이길 듯.

    어벤저스라고 표현하는 게 좋을까. 각자 속한 그룹에서 내로라하는 일곱 명의 멤버가 똘똘 뭉쳐 결성한 그룹이다. 어벤저스답게 최근에는 마블 스튜디오와 협업해 머천다이즈도 선보였다. 막강한 힘을 가진 그들은 홈 라이브 콘서트에 진심을 다한다. 코로나19가 한창일 때 세계보건기구와 함께 온라인 콘서트를 개최했었다. 그뿐만 아니라 국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생중계로 공연도 이어갔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팬들과 꾸준히 무대에 올라 소통하려는 모습이 기특하다. 언어에도 능통하다. 4개 국어가 가능한 멤버 텐과 루카스, 일본어에 능통한 태민, 영어에 특화된 마크까지 언어적인 소통도 막힘없다. 압도적으로 잘생긴 비주얼은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통할 것이다. 거기다 야무진 춤선을 장착했고, 아이돌이 쉽게 내세우지 않는 힙합 영역까지 정복해버린 그들이다.

  • 세븐틴 13명의 애국자

    인기 나날이 상승 중.
    업적 청량한 음악을 주로 선보이며 전 세계에 청량함을 널리 전파 중.
    매력 멤버들의 예능감은 웬만한 개그맨 뺨치는 수준.
    약점 하나 있다면 멤버가 워낙 많아 이름 외우기 힘들다는 점.
    전망 세븐틴만의 아이덴티티가 강해 독보적.

    세븐틴은 묵묵히 거대한 업적을 달성하는 중이다. 칼군무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그들은 13명이라는 인원을 장점으로 활용해 다채로운 안무를 선보여 무대를 꽉 채운다. 보는 즐거움 때문일까. 한국을 넘어 아시아, 미국, 유럽까지 팬덤 규모가 나날이 발전 중이다. 성원에 힘입어 아시아 투어를 넘어 월드 투어까지 끝마친 지 오래다. 안무가는 그들에게 ‘모든 멤버가 춤 실력은 수준급’이라며 극찬했고 힙합, 보컬, 퍼포먼스 팀으로 나눠 그룹 내에서도 유닛으로 부지런히 활동 중이다. 그들의 애국심은 ‘플래티넘’ 인증으로 증명됐다. 이는 앨범이 25만 장 이상 출하될 경우 일본 레코드협회에서 수여하는 인증 마크로, 일본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직관적으로 실감할 수 있는 증표다. 글로벌 아이돌 중 손꼽히는 그룹으로 톡톡히 자리매김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정소진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아재 느낌 유튜버 3
  • 2
    靑春 청춘
  • 3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 4
    이진욱의 장르
  • 5
    UNCOMMON SUIT

RELATED STORIES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MORE FROM ARENA

  • FILM

    발렌티노 2021-22 가을, 겨울 컬렉션 라이브 스트리밍

    2021년 3월 1일 오후 10시 (현지시각 오후 2시),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발렌티노의 'ACT COLLECTION'를 생중계로 만나보세요.

  • FASHION

    봄의 패턴들

    예술적 감각이 깃든 봄의 패턴.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