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UpdatedOn October 30, 2020

  •  1 프레데릭 말 ‘로즈 앤 뀌흐(Rose & Cuir)’ 

    이미 프레데릭 말과 협력해 로 디베, 꼴론 비가라드, 비가라드 꽁상트레 등 걸출하고 우아한 향수를 만들어낸 조향사 쟝 끌로드 엘레나의 프레데릭 말 향수는 이름 그대로 장미와 가죽을 테마로 했다. 원료를 고르는 과정에서부터 극도로 절제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그의 시그너처 스타일이 이 향수에서도 드러난다. 쟝 끌로드가 이 향수를 염두에 두고 특별히 추가한 제라늄 버번, 티뮷 페퍼, 이소부틸 퀴놀린 등의 원료 덕분에 가죽과 장미의 냉철하고 매끄러운 이미지를 단순하지만 감각적으로 전달한다.

  •  2 메종 프란시스 커정 ‘롬므 아 라 로즈(L’Homme A La Rose)’ 

    메종 프란시스 커정이 새로운 향수로 ‘아 라 로즈’의 남성 버전인 ‘롬므 아 라 로즈’를 내놓았다. 장미를 주원료로 하는 기존 스테디셀러와 대칭을 이루는 향수를 만든 것인데, 프란시스 커정은 오히려 여성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장미라는 통념에 대한 도전으로 남성적인 장미 향을 표현했다. 롬므 아 라 로즈는 존재감이 또렷한 불가리아 다마스크 로즈 오일과 자몽, 우디 앰버 베이스 노트를 조합해 활기차고 관능적인 매력을 배가한다.

  •  3 이솝 ‘로즈(Rōzu)’ 

    사실 장미 향조의 향수는 플로럴 계열 향수 중에서도 아주 대중적인 축에 속한다. 그래서 이솝이 갈색 향수병에 장미라는 이름을 새겨 새로운 향수를 만들었다고 했을 때 생생한 장미 향을 상상했을 지도. 하지만 이솝의 로즈는 샬로트 페리앙의 삶과 열정에 대한 오마주로 장미가 피어나고 지는 전체적인 주기를 향으로 담아냈다. 때문에 단순히 플로럴로 정의할 수 없는 미묘하고 풍성한 향취. 시소와 우드, 흙 내음과 스모크 향조로 완성된 로즈는 자연적이고 경쾌한 이솝의 기존 향수들과도 결을 달리한다.

  •  4 바이레도 ‘로즈 느와(Rose Noir)’ 

    사랑과 헌신을 상징하는 고전적인 장미의 이미지를 재해석한 향. 오묘한 다마스크 장미를 진하게 사용했고, 시트러스를 비롯해 모스와 머스크 등 묵직한 우드 베이스가 편안하게 이어져 중성적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봄에 끊임없이 마주치게 되는 새삼스럽지 않게 향기로운 장미 향만은 피하고 싶다면 잔향까지 풍성한 이런 향기가 제격일 거다. 늦은 겨울까지도 잘 어울리는 장미 향.

  •  5 톰 포드 뷰티 ‘로즈 프릭(Rose Prick)’ 

    톰 포드는 그가 소유한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인상적인 장미 향 향수를 탄생시켰다. 로즈 프릭은 5월에만 피는 희귀한 장미 품종인 로즈 드 메이와 터키산 장미, 불가리안 장미로 만개한 야생 장미의 원초적인 향을 그대로 담았다. 여기에 깊이 있는 머스크와 파출리 어코드로 깊이를 더해 예외없이 강렬하고 센슈얼한 매력을 풍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 2
    이미 떴어?
  • 3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 4
    새로운 세대의 스타일
  • 5
    레드벨벳 예리 'PSYCHE'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FASHION

    디저트와 주얼리

    달콤한 디저트 한입, 반짝이는 주얼리 하나.

  • FASHION

    THE DANCER

    유려하게 흩날리는 팬츠의 리듬.

  • FASHION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2021 S/S 컬렉션에서 골라낸, 올봄 마땅히 소유해야 할 아이템 3.

  • FASHION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MORE FROM ARENA

  • LIFE

    다목적 세제 셀렉션

    계절이 넘어가는 시기, 말끔한 옷차림을 위한 다목적 세제들.

  • INTERVIEW

    2021년 주목해야 할 틱톡커

    세계적인 영어 사전 출판사 콜린스는 2020년을 대표하는 단어 중 하나로 틱톡커를 꼽았다. 요즘은 틱톡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기 더 힘들 정도이니 그럴 만도 하다. <아레나>는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들을 만났다. 분야별로 딱 한 명씩만.

  • FEATURE

    빌런에서 레전드로

    데드맨은 영혼이 없으니 맞아도 괴로워하지 않았다. 필살기를 당해도 좀비처럼 깨어나 영웅을 굴복시켰다. 침대에서 레슬링을 연마하던 우리는 정의가 무너졌다며 좌절했다. 우리는 정의가 무엇인지 몰랐지만, 어떻게 생긴 건진 알았다. 근육질의 밝고 쾌활한 아저씨다. 정의란 강하고, 절대적이며, 악당은 비열하고 오만한 것임을 프로레슬링을 보며 체득했다. 오컬트 캐릭터는 이해할 수 없었지만, 여느 안티테제가 그렇듯 관중을, 아이들을 매혹시켰다. 그런 언더테이커가 지난 11월 20일 은퇴했다. 빌런에서 레전드가 된 그의 커리어를 짚는다.

  • FEATUR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INTERVIEW

    주지훈의 자리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부터 드라마 <하이에나>, 심지어 네이버 시리즈의 짤막한 연기까지, 하는 족족 화제가 됐다. 플랫폼을 넘나드는 배우 주지훈은 삶이란 파도에 몸을 맡기고 예측 불가한 세계 앞에서 그때그때 최선의 답을 찾는다. 주지훈은 말했다. “삶은 참 알 수가 없어요.” 그리고 웃었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