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UpdatedOn October 30,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420-432302-sample.jpg

Resonance, 2020, 620x810x170(h)cm_11.

Resonance, 2020, 620x810x170(h)cm_11.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420-432303-sample.jpg

Gossura, Tacit Truth, 2020, 18x6x10.5(h)cm each.

Gossura, Tacit Truth, 2020, 18x6x10.5(h)cm each.

1 밤과 낮

익숙한 장소에 기묘하게 틈입하기. 구정아 작가의 인광(燐光) 스케이트 파크 조각 ‘resonace’는 2012년 프랑스 바시비에르섬에서 첫선을 보인 이래로 그의 대표작으로 자리 잡은 설치 연작이다. 이번 구정아 작가의 개인전 <2O2O>에서는 두 개의 크고 작은 요람 형태로 디자인되어 PKM갤러리 별관 정원에 설치된다. 작품인 동시에 스케이트보더들에게 개방되는 시설물이기도 한 이 작품은 순수 미술과 서브컬처의 만남이자, 예술과 실용의 공존이다. 본관에 전시되는 인광 회화 ‘Seven Stars’ 시리즈와 인광 조각 ‘Gossura, Tacit Truth’는 조명의 켜고 꺼짐이 반복되는 갤러리 본관 공간에 설치되어, 밝음과 어둠 사이 두 가지 양상으로 존재한다. 조명의 빛을 어둠에 방사하는 이 단순한 오브제는 제한된 공간을 넘어 더 먼 곳으로 관객을 데려간다. 갤러리는 구정아 작가의 작품들을 빛의 유무에 따라 다르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갤러리 개방 시간을 정오부터 일몰 이후인 저녁 9시까지로 연장했다. 11월 28일까지.
PKM갤러리 02-734-9467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420-432304-sample.jpg

소리 나는 가물(家物), 2020, 사진 명이식,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소리 나는 가물(家物), 2020, 사진 명이식,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2 낯선 사물

양혜규는 일상과 관습 위에 기묘한 표상을 씌워 낯선 존재로 탈바꿈시킨다. ‘소리 나는 가물(家物)’은 일상적 가물인 다리미, 마우스, 헤어 드라이어, 냄비의 형상에 방울과 짚을 엮어 매달고, 복제해 맞붙이거나 교차한 혼종 가물을 만들어냈다. 손잡이와 바퀴를 지닌 이것은 밀면 방울 소리가 난다. 방울을 금속 링으로 엮어, 층고 높은 전시장 천장까지 길게 드리운 ‘소리 나는 동아줄’은 바닥에서 한 번 울리면 서로 시차를 두고 공명하며 먼 곳의 천둥 같은 소리를 낸다. 인공 짚을 엮어 만든 조각 연작 ‘중간 유형’은 천장에 매달린 채 땅에도 하늘에도 속하지 못한 이무기처럼 전시장을 부유한다. 구렁이도, 발을 달고 걸어 다니는 소쿠리도, 방패도 있다. 인간과 동물, 무생물 사이 기묘한 피조물이 어슬렁거리며 배회하는 이 전시는 양혜규 개인전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의 일부이다. ‘소리 나는 가물(家物)’을 비롯해 인공지능 음성 작업으로 진짜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는 ‘진정성 있는 복제’ 등 양혜규 작가의 작품 40여 점을 선보인다. 물리적 실재와 추상화된 기호 사이의 미끄러짐을 포착하듯, 산소와 물의 화학 기호를 전시 제목으로 삼았다. 2021년 2월 28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02-3701-950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420-432305-sample.jpg

Philippe Parreno, Speech Bubbles(Fuchsia), 2015, Fuchsia Mylar balloons, helium, 68x109x29 cm each, Courtesy the Artist and Esther Schipper, Berlin, photo © Roman Maz.

3 말풍선

필립 파레노는 오브제보다 프로젝트가 중요하다고 믿는다. 그는 장소에 특화된 설치미술이 어떻게 주변 환경을 바꾸는지 고안하고, 비언어적 스토리텔링을 고민한다. ‘Speech Bubbles’는 헬륨 말풍선들이 갤러리 천장을 가득 채우며 거대한 만화 같은 풍경을 만든다. 그것들은 구름처럼 한데 모이기도, 부유하기도 하며 공간에 소리 없는 이야기들을 메운다. 팬데믹으로 어디에도 모이지 못하게 된 인간들 대신 와글와글 수다를 쏟듯이. 갤러리 바톤에서 필립 파레노를 비롯한 리암 갈릭, 레베카 워렌, 마커스 암, 앤 콜리어, 토브아스 레베르거, 현대 미술 작가 6인의 전시<A Little After The Millennium>을 진행 중이다. 21세기를 맞으며 희망찬 꿈에 부풀었던 인류는 정확히 20년 뒤, 팬데믹으로 인해 인류의 생활 방식과 모든 패러다임이 바뀌는 국면을 맞았다. 이에 작가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이 시대 미술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다. 10월 20일부터 11월 20일까지.
갤러리 바톤 02-597-570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2
    올가을 한정판 아이템들
  • 3
    여성복을 입은 남자
  • 4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5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RELATED STORIES

  • LIFE

    이달의 책 3

    무작정 집어 든 빳빳한 신간 세 권.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LIFE

    2022년 10월 아레나 이슈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 LIFE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4

    뒤끝 없이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MORE FROM ARENA

  • INTERVIEW

    배우 또는 가수, 정진운

    세상을 뒤흔드는 건 반항아라고 했던가? 정진운은 멋대로 나아간다. 끝장을 볼 때까지.

  • INTERVIEW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킹덤>에서는 누구도 배고프지 않은 세상을, <시그널>에서는 누구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을 바랐다. 치밀한 장르물의 외피를 두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김은희 작가는 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그리며 이야기를 써왔다. 그런 이야기를 쓰는 힘에 대해 묻자 그는 답했다. “아직 그런 세상이 오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지금 한국에서 가장 독보적인 드라마 작가와의 인터뷰는 그렇게 시작됐다.

  • FILM

    요즘 대세 '아방' 배우 박지환의 연기 잘하는 SSUL

  • FASHION

    STEAL A LOOK

    힐끗, 훔쳐보게 만드는 가을의 색.

  • DESIGN

    Summer Mate

    무더운 여름을 함께 보내면 좋을 텀블러를 두루 골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