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UpdatedOn October 29, 202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418-432287-sample.jpg

블랙 레더 재키 1961 미니 호보백 2백86만원 구찌 제품.

1961년 첫선을 보인 구찌 호보백은 그 시절 가장 옷 잘 입는 젯셋족의 아이템으로 사랑받으면서 하우스 핸드백 라인의 한 축을 차지했다. 게다가 재클린 케네디가 멘 모습이 파파라치에 종종 포착되면서 ‘재키’라는 친근한 이름까지 얻었다. 톱 핸들까지 이어지는 유선형 실루엣과 아이코닉한 피스톤 잠금쇠는 긴 시간, 여러 버전으로 변화를 거치면서 더욱 분명한 하우스의 아카이브적 코드로 자리 잡았다. 구찌 1961은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재키 컬렉션에 야심 있게 부여한 새로운 정체성. 2020년에 다다른 재키 1961의 외모는 좀 더 단단하게 잡혔고, 크기와 색상, 소재의 폭이 다양해졌다. 그때나 지금이나 다름없는 건 남녀 모두가 탐낼 만하고, 누구에게나 색다르게 어울린다는 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 2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 3
    AAA x 에이전트H
  • 4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 5
    HELLO TIKTOK

RELATED STORIES

  • FASHION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연말을 더 특별하게 장식하기 위한 스페셜 에디션.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FASHION

    디올의 B27 스니커즈

    스케이트보드 감성과 하우스의 아카이브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B27 스니커즈.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CELEB

    Close to you

    매 순간 조금 더 가까이 애틋한 시간을 만들어가는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 그리고 아르마니 워치가 함께 한 찬연하게 빛나던 그 날의 기록.

  • TECH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