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UpdatedOn October 29, 202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418-432287-sample.jpg

블랙 레더 재키 1961 미니 호보백 2백86만원 구찌 제품.

1961년 첫선을 보인 구찌 호보백은 그 시절 가장 옷 잘 입는 젯셋족의 아이템으로 사랑받으면서 하우스 핸드백 라인의 한 축을 차지했다. 게다가 재클린 케네디가 멘 모습이 파파라치에 종종 포착되면서 ‘재키’라는 친근한 이름까지 얻었다. 톱 핸들까지 이어지는 유선형 실루엣과 아이코닉한 피스톤 잠금쇠는 긴 시간, 여러 버전으로 변화를 거치면서 더욱 분명한 하우스의 아카이브적 코드로 자리 잡았다. 구찌 1961은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재키 컬렉션에 야심 있게 부여한 새로운 정체성. 2020년에 다다른 재키 1961의 외모는 좀 더 단단하게 잡혔고, 크기와 색상, 소재의 폭이 다양해졌다. 그때나 지금이나 다름없는 건 남녀 모두가 탐낼 만하고, 누구에게나 색다르게 어울린다는 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2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 3
    당신의 마지막 내연기관차는 무엇일까
  • 4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 5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RELATED STORIES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 FASHION

    BOTTEGA VENETA SUMMER 2023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티유 블라지(Matthieu Blazy)의 한층 진화된 두 번째 컬렉션, 'SUMMER 2023' 쇼 공개

  • FASHION

    New Sensation

    신비롭고 몽환적인 파티 현장, 그 속에 흘러넘치는 새로운 보테가 베네타식 감각적 아름다움.

  • FASHION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데일리 럭셔리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한 노상현의 면면.

  • FASHION

    낯선 실루엣의 코트들

    난데없이 비가 쏟아지던 날, 막다른 길에서 마주한 낯선 실루엣.

MORE FROM ARENA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ILM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X 전혜연 Chapter 3

  • INTERVIEW

    드렁큰 타이거의 이름으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고 묻던 드렁큰 타이거는 타이거 JK의 또 다른 이름이자 한국 힙합의 원류다. 왜 20년간 지켜온 이 이름을 버릴 수밖에 없었는지, 물었다.

  • FILM

    오디오 빌 틈 없는 세븐틴의 케미 모음ZIP

  • FASHION

    EFFORTLESS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