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클라우스 톰슨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UpdatedOn October 16, 202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332-431140-sample.jpg

 클라우스 톰슨
커피 콜렉티브 대표

클라우스 톰슨은 덴마크 커피 브랜드 ‘커피 콜렉티브’의 대표다. 2000년 바리스타 일을 시작한 그는 생두의 재배와 로스팅, 원두 제조, 커피로 완성되기까지의 과정과 복잡성에 매료됐다. 그리고 올해로 20년째 커피 산업에 관심을 쏟고 있다. 커피와 함께해온 시간 속에서 커피 열매를 재배하는 농부들의 애환을 깨달은 그는 농부들이 합리적인 거래와 이익을 누리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기울이고 있다.


홈페이지에 게재된 커피 제조 가이드가 인상적이다.
집에서도 좋은 커피를 경험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만든 가이드로, 커피 맛을 더욱 훌륭하게 만드는 사소한 팁들을 많이 담았다. 최대한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려 한다. 많은 이들이 원두의 가치를 깨달을수록 농부들은 큰 보람을 느낄 것이다.

커피 산업의 문제는 어떻게 바라보나?
향기로운 스페셜티 커피를 영원히 즐기고 싶다면 농부에게 합당한 가격을 지불해야 한다. 오늘날 상당수의 농부들이 생산 비용조차 거두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농부들이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며 그들의 생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다.

경제 문제뿐 아니라 환경 문제도 뒤따른다.
커피는 씨앗에서 한 잔의 컵에 담기는 과정 속에서 탄소 배출량이 높다. 몇 년 전부터 탄소 배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기 대신 풍력발전기를 사용해왔다. 또한 쓰레기를 줄이고, 채식 위주의 점심 식사와 전기 자동차를 타는 등 개인적인 노력도 멈추지 않는다. 그렇지만 커피 콜렉티브의 목표 중 하나인 탄소 제로화를 이루기 위해 다양한 환경보호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다.

커피로 세상을 바꾸려 노력하는 사람의 커피 취향이 궁금하다.
에티오피아나 케냐의 블랙 필터 커피나 파나마 게이샤를 즐긴다. 재스민, 로즈힙, 라일락 같은 플로럴 계열과 블랙베리, 라즈베리, 감귤류 같은 과일 향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커피 한 잔에 존재하는 다채로운 아로마는 음미할 때마다 놀랍다. 원두는 케냐에서 온 ‘키에니’를 추천하고 싶다. 키에니는 내가 좋아하는 향과 맛이 모두 담긴 원두다. 커피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키에니의 적절한 산도와 풍부한 맛에 매료될 것이다.

커피와 궁합이 좋은 디저트는 무엇인가?
커피는 아로마가 다양하기 때문에 품종마다 어울리는 디저트가 다르다. 케냐 커피는 베리류와 같은 산도 있는 과일과 어울리며, 과테말라 커피는 초콜릿이나 견과류와 안성맞춤이다. 우유에 커피콩을 넣은 푸딩 ‘판나코타’를 직접 만들어 먹는 것도 아주 좋아한다.

커피가 당기는 때는 언제인가?
매 순간이다! 덴마크에서는 잠들기 직전에 이브닝 커피를 마시는 문화가 있다. 이브닝 커피도 좋지만 시간대별로 다른 커피를 마신다. 아침은 필터 커피로 시작하고 오전 10시쯤엔 카푸치노, 점심 직후에는 에스프레소를 마신다. 날씨가 따뜻하면 콜드브루에 질소를 넣어 생맥주처럼 뽑아낸 ‘니트로 커피’를 차갑게 마시고, 가을과 겨울에는 따뜻한 오리지널 커피 한 잔으로 포근히 몸을 감싼다. 거기다 재즈 레코드까지 더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커피가 삶에 미치는 영향이 크겠다. 성인이 된 후부터 내 삶은 커피를 중심으로 돌아갔다. 그 과정에서 뜻깊은 순간들이 있었다. 다채로운 커피를 경험하기 위해 전 세계를 여행한다. 커피 여행은 내게 다른 국가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길잡이가 됐고 전 세계인과의 연결고리가 되어주었다.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전환점은 2006년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을 때다. 챔피언십 우승은 동료 페데르 두폰트, 카스페르 엥겔과 함께 커피 콜렉티브를 설립할 수 있는 발판이 됐고 14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여전히 내 삶에 영향을 주고 있다.

커피 사업의 목표는 무엇인가?
평생 커피와 함께하고 싶다. 개인적인 목표는 매일 커피에 대해 새로운 것들을 배우는 거다. 인생의 절반인 20년을 커피와 함께했지만 배울 게 여전히 많다. 커피 생산자를 만날 때마다 내가 가진 커피 지식은 수박 겉핥기 수준이라는 사실을 깨닫는다. 게다가 불과 지난 10년간 커피는 아주 발달했고 앞으로의 10년도 무척 기대된다. 새로운 제조법, 새로운 커피 기계와 음료, 원산지에는 어떤 품종과 가공법이 새롭게 등장할지 궁금하다. 그렇기에 커피에 싫증을 느끼는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으리라 확신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주지훈의 자리
  • 2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 3
    THE MAXIMUM
  • 4
    김소연의 3막
  • 5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RELATED STORIES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 INTERVIEW

    유아인 '詩' 미리보기

    유아인, 독보적인 청춘의 초상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INTERVIEW

    제15회 에이어워즈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한 제15회 에이어워즈의 우아한 순간들.

  • INTERVIEW

    디스트릭트의 파도

    강남 한복판을 전 세계가 주목하게 만든 거대한 파도 ‘웨이브’, 코로나19로 침체된 삼청동 갤러리에 사람들을 불러 모은 ‘에이스트릭트’, 제주도를 미디어아트 성지로 만든 ‘아르떼뮤지엄’. 모두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의 공이다. 디스트릭트가 일군 도전과 성공을 이성호 대표와 이상진 부사장이 말한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뭐 이런 계정이 다 있어

    @theclub_homeplus와 @binggraekorea 두 계정은 SNS를 통해 독창적인 홍보 방식을 선보인다. 계정에 자아를 부여해 정보 전달을 위한 딱딱한 공식 계정이 아닌 개인이 운영하는 SNS로 보이게끔 했다. 그래서 대화체를 쓰고, 계정은 감정을 가지며, 서사도 구축하고 있다. 규칙을 깨고 독창적인 방식을 선도하는 두 계정과 이 상황을 분석하고 브랜딩의 관점에서 깊어지는 고민을 정리한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CAR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 FILM

    펜타곤 후이의 TMI 뮤직 토크, 함께 들어보실래요?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