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UpdatedOn October 02, 202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218-429710-sample.jpg

APPLE iMac 27inch

아이맥은 언제나 시대보다 한 걸음 앞서 나갔다. 새로운 27형 아이맥의 두드러진 변화는 더욱 강력해진 GPU다. 아, 그보다 먼저 설명할 것은 화면이다. 10억 개의 색상과 500니트를 자랑하는 레티나 5K를 탑재했다. 생동감 넘치는 화면은 눈부심이 적다. 전원을 끈 상태에서도 얼굴이 비치지 않는다. 나노 텍스처 글라스를 적용해 햇빛이나 조명이 반사되지 않는다. 일반적인 무광택 디스플레이 코팅과 달리 나노미터 수준으로 화면을 식각해 명암비를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한다. 지문도 묻지 않는다. 다시 성능이다. 10코어 인텔 코어 i9은 복잡하고 무거운 데이터를 물 흐르듯 처리하고, 고성능 AMD 라데온 프로 5000 GPU를 탑재해 8K 영상도 막힘없이 편집한다. 화상회의가 많은 요즘 시대에 맞는 카메라와 마이크 성능도 갖췄다. 1080p 페이스타임 HD 카메라는 자연스러운 색상으로 촬영되고, 스튜디오급 3 마이크는 음원 녹음도 가능할 수준의 깨끗한 소리를 담는다. 가격 2백49만원부터.

Q 새로운 GPU의 장점은 뭐야?
A 강력한 GPU 덕분에 3D 렌더링 같은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작업을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 27형 아이맥의 메모리는 최대 128GB를 지원한다. 여기에 전작보다 최대 2배 빠르다. 최대 16GB GDDR6 메모리의 AMD 라데온 프로 5000 GPU는 4K 영상이나 게임 그래픽 작업에 탁월하다. GPU 단일 성능으로 3D 렌더링이 가능해 CPU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이고 더 많은 작업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218-429713-sample.jpg

DJI OM 4

짐벌에 스마트폰을 결착하는 건 꽤 귀찮은 일이다. 단단히 결착하지 않으면 스마트폰이 흔들릴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하지만 OM 4는 스마트폰과의 연결이 쉬워도 너무 쉽다. 마그네틱 결합 방식이라 짐벌을 스마트폰 가까이 가져가면 달라붙는다. 스마트폰 뒷면에 붙이는 OM 4의 자석은 링 홀더 방식과 클램프 방식 두 종류다. 그리고 그 자석과 OM 4의 자석이 단단히 결합된다. 강력한 마그네틱은 OM4의 탈착을 더욱 쉽게 만들어주고, 나아가 수평 조절이나 초기 세팅도 필요 없을 정도로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 촬영 순간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는 점, 기기 셋업에 시간이 들지 않는다는 점 그리고 전작보다 강력해진 모터도 장점이다. 더 높은 토크를 제공해 무거운 스마트폰도 거뜬하다. 가격 17만9천원.

Q 새로운 촬영 기법도 있어?
A OM 4는 전문가 수준의 영상 효과를 제공한다. 인텔리전트 기능 중 액티브트랙은 움직이는 피사체에 자동으로 초점을 맞추고 추적하는 기능이다. 화면에서 추적하고 싶은 피사체를 드래그해 선택하면 OM 4의 스마트 인식과 고정밀 트레킹 기능이 어떤 환경에서든 피사체를 놓치지 않는다. 초현실적인 촬영 기법도 갖췄다. DJI 다이내믹줌은 고정된 피사체에게 다가갈수록 배경이 앞으로 다가오는 흔히 ‘히치콕 효과’ 등 영화에서 본 다양한 기법들을 제공한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218-429712-sample.jpg

SAMSUNG Galaxy Z Fold2

갤럭시 Z 폴드2의 가장 큰 변화는 크기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6.2형에 달하고, 메인 화면 대각선 길이는 7.6형에 달한다. 확대된 디스플레이에는 더욱 많은 콘텐츠와 기능이 담겨 있다. 커버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며, 동영상 감상이나 지도, 이메일 확인에 부족함이 없다. 셀피 촬영이 편하도록 그립감도 향상시켰다. 두껍지만 손에 착 감긴다. 화면을 펼치면 7.6형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나타난다. 메인 디스플레이는 120Hz의 가변 주사율을 적용해 화면 움직임이 매우 부드럽다. 고해상 게임에서 특징이 두드러진다. 접은 상태에서 사용하던 앱을 펼쳐서도 계속 사용하는 앱 연속성도 지원한다. 펼친 상태에서 화면을 접어도 사용 중이던 앱을 계속 쓸 수 있다. 앱은 각 화면 크기에 맞게 자동으로 조절된다. Z 플립에서 각광받은 플렉스 모드도 업그레이드됐다. 스마트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워두고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동영상을 감상하거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메인 화면에서 플렉스 모드를 활용하면, 상단 화면에선 촬영하고, 하단 화면에선 촬영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가격 2백39만8천원.

Q 큰 화면으로 뭘 할 수 있어?
A 작은 화면은 창 하나만 띄워도 부족하지만, 큰 화면은 창을 여러 개 띄울 수 있다. 갤럭시 Z 폴드2의 멀티태스킹은 최대 3개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메일 작성이나 문서 작업에 특히 유용하다. PC에서처럼 촬영한 사진을 메모장이나 메일, 메시지에 드래그&드롭으로 붙일 수 있다. 각 앱의 목록이나 세부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고, 화면 이동 경로도 줄일 수 있어 직관적이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218-429713-sample.jpg

SENNHEISER CX400

CX 시리즈는 젠하이저의 고음질 인이어 이어폰 라인이다. CX400은 작심하고 만든 고음질 완전 무선 이어폰이다. CX400에는 독일에서 제조된 7mm 고감도 다이내믹 드라이버가 탑재됐다. 깊은 저음과 자연스러운 중음, 섬세한 고음이 특징이다. 특히 저음역대가 뭉개지지 않아 또렷한 공간감이 느껴진다. 뛰어난 스테레오 사운드도 장점으로 꼽힌다. 5~21,000Hz의 넓은 주파수 대역폭을 갖췄으며, 총 고조파 왜곡률은 0.08% 미만에 불과하다. 다이내믹 드라이버 시스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노이즈가 거의 없다. 음악 외에 동영상, 게임 이용 시에도 고해상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실제 다양한 콘텐츠에 맞춰 SBC, AAC 및 aptX 등 광범위한 오디오 코덱을 지원한다. 가격 24만9천원.

Q 오래 쓸 수 있어?
A 충전기를 한 번 완충하면 며칠 동안 배터리 걱정이 없을 정도다. CX400은 한 번 충전으로 7시간까지 이용 가능하다. 전용 케이스까지 포함하면 최대 20시간은 무리 없다. 급속 충전도 지원한다. 배터리가 방전되어도 10분 충전으로 약 1시간가량 사용할 수 있어, 배터리 걱정은 접어둬도 된다. 착용감도 편안하다. 무게는 한쪽 이어버드가 6g에 불과하다. 초경량에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이 적용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원태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靑春 청춘
  • 2
    앰부시의 수장 윤안
  • 3
    뉴이스트 백호 'LOST HIGHWAY' 화보 미리보기
  • 4
    'KEEP THE STYLE' 유태오 화보 미리보기
  • 5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TECH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적재는 소니 PS5를 즐긴다. 게임 플레이는 물론이고, 곡을 쓸 때도 게임 화면을 띄우고 골똘히 생각을 정리한다. 그의 일상 속에는 플레이스테이션이 늘 가까이 있다.

  • TECH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3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한 손으로 날려

    시프트레드는 드론 패러다임을 바꾸는 중이다.

  • TECH

    새로운 세대의 스타일

    MZ 세대는 모든 측면에서 기존 세대와 확연한 차이를 드러낸다. 디지털, 전자 디바이스를 활용하는 그들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MORE FROM ARENA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 FEATURE

    다 좋은 건 아냐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넷플릭스가 참여했다고 모두 훌륭한 작품은 아니다. 넷플릭스 작품 중 과대평가된 것들을 꼬집어봤다.

  • VIDEO

    GUCCI x 이승윤

  • FEATURE

    홍콩의 봄이 진 후에

    전 세계가 주목했던, 한 해도 채 지나지 않은 봄을 향한 홍콩의 열망은 지워졌다. 민주화에 실패한 도시는 어떻게 되는가. 희망이 꺼져버린 도시의 사람들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는가. 오랜 기간 홍콩에 거주한 한국인의 시선으로 봄을 잃은 홍콩의 풍경을 그린다.

  • INTERVIEW

    그냥 조병규

    OC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 기록을 쓴 <경이로운 소문>의 조병규가 있기까지. 수백 번의 오디션과 각고의 노력이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