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마법처럼 달려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세단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작심하고 만들었다. 11년 만에 출시된 2세대 뉴 고스트가 한국 땅을 밟았다.

UpdatedOn September 30,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185-429363-sample.jpg

 

5,152
지난 2019년 롤스로이스는 전 세계 50개국 이상에 총 5천1백52대 판매했다. 롤스로이스가 이렇게 많이 팔린 건 브랜드 역사상 처음이다.

4 WD
롤스로이스의 승차감은 마법의 양탄자처럼 부드럽기로 유명하다. 뉴 고스트는 보다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기 위해 10년간 개발한 플레이너 서스펜션 시스템과 사륜 구동 및 사륜 조향 시스템을 조합했다. 여기에 어퍼 위시본 댐퍼 유닛을 더해 구름 위를 미끄러지는 듯한 승차감을 완성했다.

116 Years
럭셔리 세단 고스트는 롤스로이스 르네상스를 이끈 바 있다. 브랜드 베스트셀링 모델이며, 롤스로이스 1백16년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받는다.

2 Minute
뉴 고스트는 실내 공기도 우아하다. 미세환경 정화 시스템의 고감도 불순물 감지 센서가 주변 공기 질을 감지하고, 대기 내 오염물질 농도가 위험 수준일 경우 공조기를 내기 순환 모드로 자동 전환한다. 실내 공기는 나노섬유 필터로 청정되며, 2분 내에 차량 내부의 모든 초미세먼지가 완벽히 제거된다.

11 Years
고스트가 세상에 나온 것은 2009년이다. 그 후 11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 뉴 고스트가 출시됐다. 뉴 고스트에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과 혁신적인 아키텍처, 신선한 편의 기능과 고급스러운 비스포크 사양이 탑재된다.

571 Hp
뉴 고스트의 엔진은 최고출력 571마력, 최대토크 86.7kg·m라는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최대토크는 1600rpm부터 발휘되어 쾌적한 주행 감각을 선사한다.

100 %
뉴 고스트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과 구조가 적용됐다. 특히 새로운 럭셔리 아키텍처는 100%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어 눈길을 끈다. 이를 통해 강력한 성능과 안락한 승차감을 뒷받침한다.

10,000 Hours
뉴 고스트의 화려함은 상상을 뛰어넘는다. 차 실내에 은하수를 구현한 듯하다. 천장에 은은한 빛을 발산하는 8백50여 개의 불빛과 현대적인 폰트로 새긴 고스트 네임플레이트가 설치됐다. 일루미네이티드 페시아라는 비스포크 사양이며, 마치 밤하늘의 별처럼 실내가 반짝인다. 일루미네이티드 페시아는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컬렉티브 팀이 2년간 1만 시간을 투입해 개발했다.

V12 Engine
뉴 고스트의 파워트레인은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이다. 거대한 차체를 이끄는 강력한 엔진으로 토크는 즉각적이고, 소리는 고요하다.

100 kg
실내에선 속삭이는 듯한 저음만 들린다. 고요함의 비결은 다량의 흡음재에 있다. 아키텍처 안을 100kg가량의 흡음재로 채웠다. 또한 모든 부품은 동일한 주파수를 공유하도록 조율됐다. 고속 주행 시 트렁크에서 발생되는 저주파는 뒷좌석 선반의 스피드 포트를 통해 차단된다.

50:50
럭셔리한 주행 경험은 롤스로이스 고유의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 구조에서 비롯된다. 특히 전면부 액슬 뒤쪽에 엔진을 배치해 앞뒤 무게 배분이 50대50으로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

471,000,000 won
가격은 4억7천1백만원부터다. 옵션을 더할수록 가격이 늘어난다.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 2
    제주의 바람
  • 3
    SPA THERAPHY
  • 4
    MANNER MAKES A GOLFER
  • 5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사막과 자유

    호주는 국토 대부분이 사막이다. 사막 아니면 바다. 호주 사람들은 모두 해안에 모여 살지만, 종종 모험심 강한 호주인들은 오프로더를 끌고 호주 중심부를 횡단한다. 최근 호주 중부 지역을 여행한 샤드 도너휴(@shad_donaghue) 에게 여행 후기를 물었다.

  • CAR

    SHOOTING STAR

    모터와 엔진을 달구며 유성을 쫓던 밤.

  • CAR

    마세라티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마세라티가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마세라티 브랜드의 첫 번째 전동화 모델이다.

  • CAR

    일상과 일탈 사이

    더 뉴 아우디 RS6 아반트는 왜건의 실용성과 레이싱카의 담력을 모두 갖췄다.

  • CAR

    시승논객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FEATURE

    코로나와 뜬구름

  • ARTICLE

    킴 존스의 디올

    도쿄에서 진행된 디올 2019 멘즈 프리폴 컬렉션은 예상대로 굉장했다.

  • VIDEO

    2020 A-Awards #디스트릭트

  • DESIGN

    당신의 가장 찬란한 순간

    자동차는 우리를 어디론가 옮겨준다. 물리적 이동만을 뜻하는 건 아니다. 새로운 삶으로 인도하기도 한다. 쉐보레 임팔라가 삶의 중요한 가치를 선사한 것처럼.

  • REPORTS

    연우진의 움직이는 삶

    “몸을 움직이면 생각도 움직여요.” 서른다섯 살 배우 연우진은 예전과 달리 움직이는 삶을 살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