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UpdatedOn September 29,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176-429254-sample.jpg

STILL-LIFE 4, 2019

STILL-LIFE 4, 2019

JUDY CROOK 12, 2019

JUDY CROOK 12, 2019

JUDY CROOK 12, 2019

JUDY CROOK 12, 2019

JUDY CROOK 12, 2019

JUDY CROOK 12, 2019

봄, 여름, 가을, 겨울

나무가 서 있다. 푸른 잎을 무성히 피워내고 열매를 맺었다가 붉은 낙엽으로 물들고, 앙상한 가지만 남는다. 바람결에 흔들리는 가지와 분분히 떨어지는 낙엽이 마음을 흔든다. 전시장 벽에 한 그루 나무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이 3분 안에 담겨 무수히 반복된다. 작품명은 제니퍼 스타인캠프의 미디어 아트, ‘Judy Crook 12(2019)’. 사과, 오렌지, 자두가 꽃 넝쿨과 뒤섞여 우주의 행성들처럼 유유히 떠다니는 작품은 ‘Still-Life 4(2019)’, 울창하게 흔들리는 자작나무 숲은 ‘Blind Eye 4’다. 미디어 아트 설치 작가 제니퍼 스타인캠프는 3D 애니메이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정교하게 렌더링한 영상을 투사하며 건물 안에 꽃을 피워내고, 계절을 반복한다. 액자도 스크린도 없는 전시장에서 관람객은 자연스럽게 영상 속을 오갈 수 있다. 실제보다 생생한 자연에 대한 상상. 수많은 몰입형 미디어 아트 전시들이 열리는 시대에, 나무의 생장 과정을 보여주는 스타인캠프의 작품 안에선 잠시 멈춰 설 수밖에 없다. 기술은 이제 공간뿐 아니라 시간마저 품게 되었으므로. 리안갤러리와 리만 머핀이 공동으로 개최 중인 제니퍼 스타인캠프 전시 이름은 ‘Souls’다. 기술과 자연, 영혼의 관계에 대해 탐구하는 이번 전시는 10월 31일까지 열린다.
리안갤러리 02-730-2243

HUMAN-SHAPED PINE TREE, 2020

HUMAN-SHAPED PINE TREE, 2020

HUMAN-SHAPED PINE TREE, 2020

시간은 정지하고

소나무는 수백 년, 길게는 천년까지도 살 수 있다고 한다. 구리를 용접해 만든 이길래 작가의 소나무들은 거친 표면과 휜 형태까지 영락없이 실제 소나무와 닮았다. 구불구불 엉킨 역동적인 뿌리, 울퉁불퉁한 나이테에선 하늘로, 땅으로 뻗어갈 것처럼 응축된 힘과 자연에 대한 경외와 공포가 느껴진다. 구리라는 물성 안에 정지한 포즈지만, 작가가 포착한 순간 속에 살아 있는 듯하다. 2017년 오페라 갤러리 뉴욕 전시 후 3년 만의 개인전 <이길래: TIMELESS PINE TREE>에선 대형 작품과 드로잉 연작을 포함한 신작 40여 점을 발표한다. 10월 16일까지.
오페라갤러리 02-3446-0070

가장 최소의 자연

재현하는 작업이 있다면,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예술로 삼는 보태닉 아티스트의 작업도 있다. 식물관 PH의 기획전으로 진행되는 슬로우파마씨의 전시는 흥미롭다. 정갈한 자갈 정원을 조경해놓고, 컨베이어벨트 위에 작은 자연물을 두어 돌아가게 둔다. 관객들은 좌석에 착석해 접시 위에 놓인 자연물을 새삼스럽게, 찬찬히 들여다볼 수 있다. 최소한의 것으로 최대한을 생각하기. 전시 제목인 ‘심심당’은 마음을 살피는 곳이라는 뜻이다. 접시 위에 놓인 자연물을 물끄러미 보는 동안, 마음은 조용히 흐른다. 18일까지.
식물관 PH 02-445-040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각양각색 브러시
  • 2
    시승 논객
  • 3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
  • 4
    벌써 장갑
  • 5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MORE FROM ARENA

  • CAR

    어쩌면 음악 같은

    볼보의 새로운 S90은 속주를 시작할 준비를 마쳤다. 막이 오르기만을 기다린다.

  • FEATURE

    에릭&조안나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ASHION

    대단히 현대적인 패션 사물

    섬세한 서정과 위용이 전해지는 현대적 패션 사물.

  • WATCH

    주목해야 할 새로운 시계

    지금 주목해야 할 새로운 얼굴 6.

  • FEATUR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