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을 스웨트 셔츠

가을이 오길 손꼽아 기다린 스웨트 셔츠 9.

UpdatedOn September 29, 202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175-429250-sample.jpg

1 감색 모노그램 패턴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2 상어가 그려진 크림색 스웨트 셔츠 18만원 반즈 아웃피터스 by 블루스맨 제품. 3 불꽃 모티브의 검은색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닐 바렛 제품. 4 레터링을 가득 채운 주황색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헤론 프레스톤 by 분더샵 제품. 5 빈티지한 밤색 스웨트 셔츠 25만원 와일드 동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6 큼직한 호랑이 얼굴 패치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7 초현실적인 장면을 삽입한 보라색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아크네 스튜디오 by 분더샵 제품. 8 인디언 모티브의 버건디색 스웨트 셔츠 25만원 와일드 동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9 뒷면 가득 레터링을 넣은 회색 스웨트 셔츠 7만8천원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태민의 진심
  • 2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 3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4
    낭만적 휴식
  • 5
    2021 F/W Collection

RELATED STORIES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MORE FROM ARENA

  • INTERVIEW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배우 김소연의 뇌쇄적인 매력. <펜트하우스>의 천서진에게 이런 매력이?!

  • FASHION

    다짐을 담아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고른 물건.

  • FASHION

    문지후와 트리플에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문지후와 미니멀하고 감각적인 향기의 아프리모 ‘트리플에이’의 특별한 조우.

  • FEATURE

    애플 아케이드가 빠진 함정 셋

    작년 이맘때쯤 구독형 게임 서비스의 시대가 도래했다. 타노스급의 거대한 등장이었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잊힌 추억처럼 초라하게 남았다. 죽어가는 게임 OTT 시장을 심폐 소생하기 위해 SKT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허물어진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을까?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분석하고 허점을 짚어본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