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UpdatedOn September 17, 2020

유니클로가 특별한 또 하나의 이유는, 명품 브랜드와 유명 패션 에디터 등 그동안 진행해온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활동 때문이다. 유니클로가 새 컬래버레이션을 발표하기 전날엔 전 세계 방방곡곡의 유니클로 매장 앞에 ‘텐트족’이 등장할 정도니 말 다했다.

에르메스의 전(前) 수석 디자이너이자 요즘 가장 핫한 브랜드 중 하나인 르메르의 수장 크리스토퍼 르메르(Christophe Lemaire)와 함께 선보이는 ‘Uniqlo U’도 빼놓을 수 없다. Uniqlo U는 크리스토퍼 르메르가 유니클로 파리 R&D 센터의 아티스틱 디렉터로서 그의 팀과 함께 매 시즌 선보이는 유니클로의 컬렉션 중 하나로 매일 입는 일상복을 혁신적인 소재와 모던한 실루엣으로 재해석해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079-428129-sample.jpg

번트 오렌지 컬러가 시선을 끄는 코듀로이 소재의 패디드 블루종은 캐주얼한 실루엣을 유지하면서도 패디드 특유의 보온성까지 갖췄다. 9만9천9백원.

번트 오렌지 컬러가 시선을 끄는 코듀로이 소재의 패디드 블루종은 캐주얼한 실루엣을 유지하면서도 패디드 특유의 보온성까지 갖췄다. 9만9천9백원.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은 깊이감 있는 뉴트럴 톤의 색상을 다채롭게 활용하면서도 아늑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톤다운 컬러를 더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클래식 아이템을 선보인다. 컬렉션 라인업은 여성용 32개, 남성용 30개, 액세서리 4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3 / 10
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

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

  • 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
  • 코듀로이 와이드 핏 스탠드 칼라 셔츠 3만9천9백원.코듀로이 와이드 핏 스탠드 칼라 셔츠 3만9천9백원.
  • 테일러드재킷 9만9천9백원.테일러드재킷 9만9천9백원.
  • 하프코트 14만9천원.하프코트 14만9천원.

특히 ‘세련된 따뜻함’을 추구하는 남성 컬렉션 라인업에 대해 크리스토퍼 르메르는 "1980년대 말 북부 이탈리아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끈 파니나리(Paninari)트렌드 이미지를 보며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당시 유럽에서는 스포츠웨어 붐이 일며 다운재킷과 청키 니트, 데님이 큰 인기를 끌은 바 있다.

크리스토퍼 르메르는 파니나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영구적으로 주름이 잡히는 스트레이트 레그 치노 팬츠 등을 만들었는데, 주목할 만한 사실은 박시한 실루엣과 오버사이즈 등 이전보다 다양한 피트로 선보인다는 점이다. 또,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스포츠웨어 느낌의 아이템도 눈에 띈다.

컬러감은 ‘역시 크리스토퍼 르메르’란 말이 절로 나오게 한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색감을 더욱 과감하게 사용했다. 블랙, 화이트, 다크 블루 컬러와 조화를 이루는 우아한 뉴트럴 컬러를 주로 사용하고 짙은 오렌지와 보르도 레드처럼 강렬한 컬러감으로 생동감을 더하는 식이다.

코듀로이 소재 등 텍스처는 따뜻한 느낌을 주는 것은 물론, 포인트 역할까지 해낸다. 위 사진만 봐도 멋스러우면서도 두루 유용해 보인다. 이 멋진 컬렉션의 풀 라인업은 오는 9월 18일, 유니클로 온라인 스토어와 80여 개의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서 공개된다. 올 FW 시즌, 멋진 ‘트렌드세터’로 거듭나고 싶다면 Uniqlo U에 주목할 것.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 2
    우아한데 편안해
  • 3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 4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5
    빈지노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 FASHION

    NEW VINTAGE

    각기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세 남자를 만났다.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요리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옷을 만든다. 이들과 함께 나눈 청바지에 대한 이야기.

  • FASHION

    MOMENT CAPTURE

    찰나의 순간에 포착한 신발들.

  • FASHION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우리 아들’ 소리가 듣고 싶다면, 이 시계를 추천 드립니다. 어떠세요?

  • FASHION

    남자와 시계

    다양한 직업을 가진, 자신만의 스타일로 시계를 차는 8인의 손끝 인터뷰.

MORE FROM ARENA

  • INTERVIEW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FEATURE

    최악의 이혼썰

    거 적당히 좀 하지 그래? 적당히 안 돼서 법원에서 싸움의 끝을 본 부부들. 이혼 변호사들이 말하는 잊지 못할 이혼 소송을 모았다.

  • INTERVIEW

    이토록 뜨거운 피오 미리보기

    블락비 피오만이 보여줄 수 있는 뜨거운 열정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Fashion Film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FASH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위시리스트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으로 새 시즌을 맞는 자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