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UpdatedOn September 17, 2020

유니클로가 특별한 또 하나의 이유는, 명품 브랜드와 유명 패션 에디터 등 그동안 진행해온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활동 때문이다. 유니클로가 새 컬래버레이션을 발표하기 전날엔 전 세계 방방곡곡의 유니클로 매장 앞에 ‘텐트족’이 등장할 정도니 말 다했다.

에르메스의 전(前) 수석 디자이너이자 요즘 가장 핫한 브랜드 중 하나인 르메르의 수장 크리스토퍼 르메르(Christophe Lemaire)와 함께 선보이는 ‘Uniqlo U’도 빼놓을 수 없다. Uniqlo U는 크리스토퍼 르메르가 유니클로 파리 R&D 센터의 아티스틱 디렉터로서 그의 팀과 함께 매 시즌 선보이는 유니클로의 컬렉션 중 하나로 매일 입는 일상복을 혁신적인 소재와 모던한 실루엣으로 재해석해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079-428129-sample.jpg

번트 오렌지 컬러가 시선을 끄는 코듀로이 소재의 패디드 블루종은 캐주얼한 실루엣을 유지하면서도 패디드 특유의 보온성까지 갖췄다. 9만9천9백원.

번트 오렌지 컬러가 시선을 끄는 코듀로이 소재의 패디드 블루종은 캐주얼한 실루엣을 유지하면서도 패디드 특유의 보온성까지 갖췄다. 9만9천9백원.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은 깊이감 있는 뉴트럴 톤의 색상을 다채롭게 활용하면서도 아늑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톤다운 컬러를 더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클래식 아이템을 선보인다. 컬렉션 라인업은 여성용 32개, 남성용 30개, 액세서리 4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3 / 10
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

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

  • 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스웨트 풀파카 4만9천9백원.
  • 코듀로이 와이드 핏 스탠드 칼라 셔츠 3만9천9백원.코듀로이 와이드 핏 스탠드 칼라 셔츠 3만9천9백원.
  • 테일러드재킷 9만9천9백원.테일러드재킷 9만9천9백원.
  • 하프코트 14만9천원.하프코트 14만9천원.

특히 ‘세련된 따뜻함’을 추구하는 남성 컬렉션 라인업에 대해 크리스토퍼 르메르는 "1980년대 말 북부 이탈리아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끈 파니나리(Paninari)트렌드 이미지를 보며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당시 유럽에서는 스포츠웨어 붐이 일며 다운재킷과 청키 니트, 데님이 큰 인기를 끌은 바 있다.

크리스토퍼 르메르는 파니나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영구적으로 주름이 잡히는 스트레이트 레그 치노 팬츠 등을 만들었는데, 주목할 만한 사실은 박시한 실루엣과 오버사이즈 등 이전보다 다양한 피트로 선보인다는 점이다. 또,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스포츠웨어 느낌의 아이템도 눈에 띈다.

컬러감은 ‘역시 크리스토퍼 르메르’란 말이 절로 나오게 한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색감을 더욱 과감하게 사용했다. 블랙, 화이트, 다크 블루 컬러와 조화를 이루는 우아한 뉴트럴 컬러를 주로 사용하고 짙은 오렌지와 보르도 레드처럼 강렬한 컬러감으로 생동감을 더하는 식이다.

코듀로이 소재 등 텍스처는 따뜻한 느낌을 주는 것은 물론, 포인트 역할까지 해낸다. 위 사진만 봐도 멋스러우면서도 두루 유용해 보인다. 이 멋진 컬렉션의 풀 라인업은 오는 9월 18일, 유니클로 온라인 스토어와 80여 개의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서 공개된다. 올 FW 시즌, 멋진 ‘트렌드세터’로 거듭나고 싶다면 Uniqlo U에 주목할 것.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가을엔 이렇게
  • 2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 3
    레트로 키워드
  • 4
    NO SIGNAL
  • 5
    조이를 찾는 모험

RELATED STORIES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디자이너 문승지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CELEB

    Close to you

    매 순간 조금 더 가까이 애틋한 시간을 만들어가는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 그리고 아르마니 워치가 함께 한 찬연하게 빛나던 그 날의 기록.

  • FEATURE

    구독 안 하고는 못 베길 유튜버 4

    "요즘 뭐가 재미있어?"라고 물으신다면.

  • TECH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