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Close to you

매 순간 조금 더 가까이 애틋한 시간을 만들어가는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 그리고 아르마니 워치가 함께 한 찬연하게 빛나던 그 날의 기록.

UpdatedOn September 10, 2020

(왼쪽부터)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직경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아르마니의 시그너처 이글 로고 디자인에 프레시 워터 진주로 마무리되는 드롭 이어링 10만9천원∙이글 로고와 진주 콤비네이션, 420mm 길이의 목걸이 29만원∙로마자 인덱스와 바 인덱스가 혼용된 디자인에 로즈골드, 미니 스톤 다이얼의 지아니 티 바 워치 58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왼쪽부터)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직경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아르마니의 시그너처 이글 로고 디자인에 프레시 워터 진주로 마무리되는 드롭 이어링 10만9천원∙이글 로고와 진주 콤비네이션, 420mm 길이의 목걸이 29만원∙로마자 인덱스와 바 인덱스가 혼용된 디자인에 로즈골드, 미니 스톤 다이얼의 지아니 티 바 워치 58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위부터) 아르마니의 시그니처 이글 로고 디자인에 프레시 워터 진주로 마무리 되는 드롭 이어링 19만원∙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32mm 자개 소재 다이얼, 글로시한 피니시의 지아니 티 바 워치 73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43mm 골드 케이스의 레나토 워치 62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위부터) 아르마니의 시그니처 이글 로고 디자인에 프레시 워터 진주로 마무리 되는 드롭 이어링 19만원∙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32mm 자개 소재 다이얼, 글로시한 피니시의 지아니 티 바 워치 73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43mm 골드 케이스의 레나토 워치 62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위부터) 진주 스트랩, 쿼츠 투 핸즈 무브먼트, 28mm 자개 다이얼의 지아니 티 바 워치 73만원∙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클러스터 프레시 워터 진주 드롭 이어링 19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시그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43mm 골드 케이스의 레나토 워치 62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위부터) 진주 스트랩, 쿼츠 투 핸즈 무브먼트, 28mm 자개 다이얼의 지아니 티 바 워치 73만원∙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클러스터 프레시 워터 진주 드롭 이어링 19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시그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43mm 골드 케이스의 레나토 워치 62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왼쪽부터)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직경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32mm,와 14mm 사이즈가 겹쳐진 다이얼 중앙에 고급스러운 미니 스톤을 적용한 지아니 티 바 워치 62만원 모두 아르마니 워치 제품.

(왼쪽부터)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직경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시그너처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고 레터링, 실버와 로즈 골드 조합의 커플링 15만원∙32mm,와 14mm 사이즈가 겹쳐진 다이얼 중앙에 고급스러운 미니 스톤을 적용한 지아니 티 바 워치 62만원 모두 아르마니 워치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종하
STYLIST 정환욱
HAIR & 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유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논란에서 살아남기
  • 2
    이미 떴어?
  • 3
    알아두면 좋을 5가지 패션 &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 4
    NICE THINGS
  • 5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RELATED STORIES

  • CELEB

    다양한 걸 하는 백현진

    음악 하고 그림 그리고 연기하는 백현진에게 좋아하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의 앨범 를 듣고 든 의문.

  • CELEB

    머쉬베놈과 만났다

    오전 10시, 스튜디오로 들어오는 머쉬베놈 곁엔 아무도 없었다. 혼자 택시 타고 왔단다. 여느 아티스트와는 다른 등장이 신선했다.

  • CELEB

    뉴키드 우철의 도약

    스무 살 우철은 도약을 위해 작은 발자국들을 새기는 중이다.

  • CELEB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사람들의 시선이 무거울 때도 있었다. “내겐 다른 모습도 있어요”라고 말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티 없는 첫사랑의 얼굴도, 20년간 몸담은 소속사도 떠나오며, 이연희는 이제 더 대담하고 솔직해질 준비가 되었다.

  • CELEB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현진과 필릭스, 각각 다른 빛을 밝혀 하나로 빛나는 고유한 두 존재. 맹렬한 기세로 도약 중인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을 만났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주지훈의 자리' 미리보기

    배우 주지훈, A-AWARDS 수상하며 올해 가장 활약한 배우로 선정. <아레나 옴므 플러스> 커버 화보와 인터뷰 공개.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 FASHION

    새롭게 탄생한 푸마 ‘TX-3’

    푸마의 헤리티지를 상징하는 대표 스니커즈 ‘TX-3’ 와 선미가 만났다.

  • FASHION

    DELIVERY MEN

    타이를 질끈 동여맨 딜리버리 맨의 분주한 하루.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