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DJI의 새로운 스마트폰 짐벌, OM4

누구나 흔들림 없는 영상을 쉽게 찍을 수 있도록.

UpdatedOn August 28, 2020

콘텐츠의 대세 포맷이 사진에서 영상으로 넘어오면서 스마트폰도 대부분 OIS 기능이 포함되어서 출시되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스마트폰 카메라의 ‘손떨방’ 효과가 좋다 해도 짐벌을 따라갈 수는 없는 법.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영상을 보장하지만 지금까지의 짐벌은 크기도 크고, 무게도 많이 나가면서 장착하기도 쉽지 않았다. 그래서 지상•항공 촬영 장비 기업 DJI가 조금 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했는데, 바로 오즈모 모바일 4(OM4)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98-426262-sample.jpg

 

OM4는 스마트폰 탈부착을 용이하게 해주는 마그네틱 퀵 마운트와 접이식 디자인에 쉬운 조작법, 향상된 모터 성능은 물론이고 창의적인 영상을 만들어주는 촬영 모드가 탑재됐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최대 15시간으로 브이로그, 여행 영상 촬영도 방전 걱정 없이 가능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98-426260-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98-426261-sample.jpg

 

DJI의 이번 신제품을 휴대성에 초점을 맞췄다. 기존 시장에 나온 짐벌의 가장 불편했던 부분을 개선한 것이다. 링 홀더를 스마트폰에 부착하거나 클램프 방식을 사용해 짐벌을 바로 연결할 수 있는데, 두 방식 모두에 사용된 마그네틱은 자력이 꽤나 강력해 뛰면서 촬영하는 상황에서도 분리될 염려가 적다. 무게는 390g으로 가벼우면서 인체공학적으로 약간 기울어진 핸들 디자인은 편안한 그립감을 선사한다.

또한 전용 어플리케이션인 DJI Mimo를 사용하면 역동적인 다이내믹 줌, 제스처 컨트롤, 파노라마 등의기능과 히치콕 감독이 사용한 것으로 유명한 돌리 줌/아웃 효과도 영상에 담을 수 있다.

이처럼 누구나 어떤 상황에서든 멋진 영상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DJI OM4의 판매가는 179,000원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현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2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 3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4
    카페에 간 가방
  • 5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RELATED STORIES

  • TECH

    HOW COME?

    11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테크에 대한 궁금증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8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7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MORE FROM ARENA

  • INTERVIEW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춤으로 세상을 이끈다. 과장이 아니다. 안무가들이 창작한 안무를 보고 배우는 아티스트 집단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구독자는 2천만 명이 넘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댄스 레이블이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여자)아이들과 손잡고 K/DA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 ‘롤’에 접속하면 그들의 춤을 볼 수 있다. K/DA 프로젝트에 참여한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들을 만났다.

  • FASHION

    폴 스미스의 사과

    폴 스미스가 오래된 사진을 다시 꺼내 보는 방법.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