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근사한 재킷

제냐가 만든 근사한 재킷에 대한 합당한 가치.

UpdatedOn September 01, 202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75-425970-sample.jpg

라이트 그레이 멜란지 트로페오 재킷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오로지 나만을 위한 사치는 정당하다고 생각한다. 그게 제냐의 캐시미어 재킷이라면 굳이 이유를 찾을 필요도 없다. 재킷만큼은 그저 그런 것 여러 벌 말고 몇 년이고 오래 두고 입을 수 있는 탁월한 제품 한 벌이면 충분하니까. 질 좋은 재킷을 고르는 몇 가지 조건이 있겠지만 제냐의 트로페오 재킷은 설명보다 경험이 필요한 옷이다. 요즘 보기 드물게 정직하고 점잖은 실루엣에 근사한 소재로 만들어 편안하기까지 하니 말이다. 게다가 검은색보다 어디에나 맞춰 입기 좋은 밝은 회색, 정중함을 중화해줄 헤링본 패턴과 펠레테스타 가죽 디테일의 티켓 포켓으로 제냐의 개성도 살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안보현과의 만남
  • 2
    바로 말고 차선우
  • 3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온앤오프의 두 리더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지속 가능한 외침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들이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환경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는 전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본보기가 되고 있음이 분명하다. 이런 활동들은 차고 넘쳐도 결코 과하지 않다. 모두의 미래를 위해, 언제고 가장 응원해야 할 최신의 발표문.

  • FEATURE

    스승은 말했고

    “세 사람이 길을 갈 때 그중엔 반드시 내 스승이 있으니.” 따듯한 말 한마디, 뼈아픈 지적, 닮고 싶은 품위, 저렇게 살지 않겠다는 반면교사 …. 누구에게든 배울 것이 있다. 나의 스승이 말했던 잊을 수 없는 그 말.

  • FEATURE

    영화 <미나리>가 나고 자란 곳

    당신을 키워낸 땅은 어디인가? 당신이 있기로 택한 곳은 어디인가? 이민 2세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를 보며 두 가지 질문을 떠올렸다. 한 인간에겐 그마다 발 딛고 자란 곳의 풍경이 깃들어 있다. 미나리 풋내가 뒤섞인 아칸소의 고요한 초지에 대한 이 이야기는 점점 더 빠르게 문화와 인종이 뒤섞이고 경계가 희미해져가는 세계에 도착한, 보편적인 동시에 새로운 설화다. (이 글엔 <미나리>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INTERVIEW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팬들은 내가 여기까지 오게 해준 존재⋯ 소중함 잊지 않아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