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배부른 샌드위치

샌드위치로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는 시대는 지났다. 눈과 입 그리고 배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샌드위치를 소개한다.

UpdatedOn August 21, 2020

3 / 10

 

 선셋스위밍샌드위치 

대치동의 브런치 & 베이커리 노크노크가 도산공원에 새로운 콘셉트의 샌드위치 가게를 열었다. 이름에서 느껴지듯, 노을이 지는 해변에서 수영한 후 먹는 샌드위치와 커피를 먹는 순간의 이미지가 이곳의 모티브가 되었다. 이곳에서 맛보아야 할 샌드위치는 아티장 베이커스의 크루아상에 스크램블 에그, 트러플향 가득하게 구운 버섯, 그라나파다노 치즈로 마무리한 트러플 에그 샌드위치다. 거기에 초당 옥수수, 단호박 등 제철 재료로 만들어 재료 본연의 맛이 살아있는 수프를 곁들이면 남 부럽지 않은 한 끼가 된다.
주소|서울 강남구 언주로170길 23


 604 Seoul 

중화동을 묵묵히 지키던 카페 604가 ‘604 Seoul’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망원동에 새 둥지를 틀었다. 카페 곳곳에도 변화를 주었는데, 오렌지 컬러로 포인트를 준 아기자기한 내부와 604 Seoul의 새로운 로고가 새겨진 굿즈, 그리고 샌드위치 메뉴 변화가 그것이다.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를 비롯해 몇 가지를 선보이던 메뉴 구성을 단일화시켜 쉬림프 번을 선보인다. 부드러운 번에 새우, 루꼴라, 수제로 만든 크림소스로 완성한 쉬림프 번은 매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평일엔 오후 5시 30분까지만 주문 가능하니 참고할 것.
주소|서울 마포구 동교로 49


 큐물러스 

간판 없는 샌드위치 집으로 입 소문을 타기 시작해 이제는 샌드위치 대표 맛집이 된 큐물러스에서는 그 명성만큼이나 정교한 맛의 샌드위치를 만날 수 있다.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샌드위치 안에 들어가는 고기의 굽기 정도와 식감까지 고려한다. 유기농으로 만드는 뺑드에코의 통밀 식빵에 구운 한우 채끝살과 채소, 치즈의 짭짤한 맛이 조화로운 로스트 비프 샌드위치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쫄깃한 육질이 살아 있는 로스트 치킨과 각종 채소로 맛을 낸 로스트 치킨 샌드위치를 시키면 함께 나오는 트러플 핫소스 역시 큐물러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조합이다.
주소|서울 성동구 성덕정9가길 6


 P.R.D 

‘Pull Revolving Door System’의 줄임말인 P.R.D는 카페 인테리어와 연관이 깊은 이름이다. 내부 중앙 회전 문과 벽을 뚫고 나오는 테이블과 의자가 선사하는 독특한 구조가 절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곳에서 맛볼 수 있는 샌드위치는 절인 토마토와 베이컨, 루꼴라와 바질 페스토로 풍미를 올린 바질 샌드위치와 닭다리 스테이크와 아보카도, 루꼴라를 듬뿍 넣은 치킨 샌드위치 두 가지다. 샌드위치에 들어가는 메인 재료는 다르지만, 두 가지 모두 바삭한 바게트의 식감과 수제 소스의 감칠맛이 손을 자꾸 부른다.
주소|서울 성북구 동소문로25길 9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PHOTOGRAPHY @sunset.swimming.sandwich @604seoul @cumulus.shop @prd.drink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미 떴어?
  • 2
    영양제 레시피
  • 3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4
    유아인 '詩' 미리보기
  • 5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SPACE

    뜬다, 효창공원

    경리단길, 용리단길에 이어 이제는 효창공원이다. 오랜 시간 터를 잡고 있는 로컬 맛집부터 감각적인 내추럴 와인 바에 이르기까지, 다양함이 공존하는 효창공원의 5곳을 소개한다.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MORE FROM ARENA

  • LIFE

    2020의 마지막을 책임져

    2020년과 2021년 사이 어느 하룻밤, 위스키를 집어 들었다.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다니엘 리가 전하는 살롱으로의 초대.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포토그래퍼 이원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FEATURE

    지금 가장 거대한 사진들

    사진의 시대, 이미지는 파도처럼 우리의 시선을 쓸고 지나간다. 이따금 해일처럼 우리의 정신까지 집어삼키는 거대한 이미지들이 몰려온다. 2020년대의 시작을 알리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진 포토그래퍼들을 모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