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이런 헤어 스타일?

2020 가을·겨울 런웨이에서 눈에 띈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도 멋질 수밖에 없는 헤어스타일 5.

UpdatedOn August 19, 2020

3 / 10

 

 DUNHILL 

던힐의 차분하고 서정적인 헤어스타일은 뒷머리의 기장보다 앞머리의 길이가 관건. 눈썹보다 내려오는 앞머리라면 충분히 시도해볼 만하다. 젖은 머리 상태에서 가벼운 텍스처의 오일을 바르고 빗으로 지긋하게 눌러가며 쓸어 내리듯 드라이한다. 마지막으로 뒤쪽에서부터 깊은 가르마를 타면 완성.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211-sample.jpg

네 종류의 오일 성분을 함유한 프리셔스 헤어 케어 오일 100mL 헤어 리추얼 바이 시슬리.


3 / 10

 

 BOTTEGA VENETA 

우선 반듯하게 옆 가르마를 탄 뒤 옆머리를 드라이어로 바짝 눌러준다. 그 다음 꼬리 빗이나 작은 롤 브러시를 사용해 가르마 쪽 뿌리 볼륨을 살려주고, 왁스나 포마드를 10원짜리 동전만큼 덜어 손으로 녹인 뒤, 뭉치지 않게 결을 만들어준다. 이런 헤어스타일이 느끼해 보이지 않으려면 빗보다는 손으로 쥐었다 폈다 하면서 컬을 만들어내고, 뒷머리는 자연스럽게 뻗치듯 두는 것이 좋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203-sample.jpg

번들거림 없이 자연스러운 고정력을 유지해주는 스타일링 콘크리트 60g 르 라보.


3 / 10

 

 PAUL SMITH 

폴 스미스는 복고적이고 개구진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우선 전체적인 볼륨을 착실하게 눌러준다. 드라이로는 부족하고 헤어스타일러로 머리를 쭉쭉 펴가며 바가지 머리 스타일을 만들고, 정수리 뒤쪽 머리를 한 움큼 정도 잡아 위쪽으로 뻗치게 드라이한다. 앞머리는 헤어스타일러로 끝부분만 살짝 말아주고, 길이에 따라서 뭉치듯 가르마를 내 거나 가닥가닥 나눠주면 미국 10대 같은 느낌을 배가한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207-sample.jpg

3단계의 정밀한 온도 설정이 가능한 헤어스타일러 다이슨 코랄™ 헤어 스트레이트너 다이슨.


3 / 10

 

 DIOR MEN 

물에 확 적셔 쓸어 넘긴 듯한 디올 맨의 헤어스타일은 물론 일상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수트나 라이더 재킷 같은 각 잡힌 옷을 입는다면 오히려 이런 머리가 더 남성적인 느낌을 더한다. 게다가 몇 가지 제품만 있다면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다. 반쯤 마른 머리에 오일 스프레이를 뿌려 적시고, 포마드를 평소보다 과하게 발라서 코팅하듯 넘긴다. 이때 사용하는 제품은 광택은 강하고, 머리가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로만 고정해주는 수용성 포마드가 적당하다. 꼬리 빗보다 간격이 있는 것으로 잔머리 한 올까지 넘겨가며 반질반질한 결을 내 마무리해준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195-sample.jpg

자연스럽게 마무리되는 소프트 워터 포마드 60mL 백스터 오브 캘리포니아.


3 / 10

 

 BERLUTI 

입추도 지났으니 절기상 여름을 지내고 가을에 다가선 이 시점,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싶은 남자들이 분명 있을 거다. 가장 쉬운 방법은 당연 파마다. 얼마 남은 이번 가을엔 머리를 좀 더 길러서 벨루티의 모델들처럼 탱글탱글한 컬을 시도해도 좋겠다. 대신 뿌리부터 펌을 하면 아프로 스타일처럼 과하게 풍성해질 수 있으니 아래쪽으로 갈수록 작은 크기의 롤로 말 것. 컬 크림이나 에센스를 꾸준히 발라야 컬이 푸석해 보이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타고난 머리 같은 자연스러운 웨이브로 유지된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199-sample.jpg

선명한 컬을 살려주고 모발에 영양과 윤기를 더하는 인텐스 컬 크림 300mL 모로칸오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쇼비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훔치고 싶던 방
  • 3
    시그니처 커피
  • 4
    육준서의 스펙트럼
  • 5
    우희의 순간

RELATED STORIES

  • FASHION

    야상의 계절

    야상점퍼를 입어야 하는 때가 왔다. 미군 M-65 피시테일 파카에서 영감을 얻은 시리즈 모즈코트를 추천한다.

  • FASHION

    YOU WILL MISS ME

    홀로 떠난 바다, 하염없는 지평선 위의 고아한 생 로랑.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 FASHION

    BOOTS & GASOLINE

    덧없이 질주하고 싶은 본능과 감각.

  • FASHION

    PARAKEET & TRIANGLE

    불현듯 나타난 트라이앵글, 보테가 Salon 02 컬렉션의 패러킷 컬러, DPR LIVE와 DPR IAN이 서로 유연하게 엉키고 겹치는 혼돈 속 무한의 미로.

MORE FROM ARENA

  • REPORTS

    잠에서 깬 조권

    조권이 돌아왔다. 맑게 갠 얼굴로.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CAR

    클래식은 영원히

    더 이상 내연기관 차량이 도시를 달릴 수 없게 된다면, 공랭식 엔진의 포르쉐나 페라리 308GT, 1세대 머슬카도 차고에만 머물게 될 것이다. 그런 이유로 미국과 유럽에선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변환하는 ‘EV 변환(EV Conversion)’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기차로 거듭난 클래식 카는 데일리 카로 손색없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클래식 카에 전기모터를 장착 중인 엔지니어들에게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 INTERVIEW

    온앤오프 'DREAMERS' 화보 미리보기

    ‘계단돌’ 온앤오프, 파격적인 화보와 인터뷰 공개

  • INTERVIEW

    누가 뭐래도, 비

    자신을 사랑하는 것, 비는 그것이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