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이런 헤어 스타일?

2020 가을·겨울 런웨이에서 눈에 띈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도 멋질 수밖에 없는 헤어스타일 5.

UpdatedOn August 19, 2020

3 / 10

 

 DUNHILL 

던힐의 차분하고 서정적인 헤어스타일은 뒷머리의 기장보다 앞머리의 길이가 관건. 눈썹보다 내려오는 앞머리라면 충분히 시도해볼 만하다. 젖은 머리 상태에서 가벼운 텍스처의 오일을 바르고 빗으로 지긋하게 눌러가며 쓸어 내리듯 드라이한다. 마지막으로 뒤쪽에서부터 깊은 가르마를 타면 완성.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211-sample.jpg

네 종류의 오일 성분을 함유한 프리셔스 헤어 케어 오일 100mL 헤어 리추얼 바이 시슬리.


3 / 10

 

 BOTTEGA VENETA 

우선 반듯하게 옆 가르마를 탄 뒤 옆머리를 드라이어로 바짝 눌러준다. 그 다음 꼬리 빗이나 작은 롤 브러시를 사용해 가르마 쪽 뿌리 볼륨을 살려주고, 왁스나 포마드를 10원짜리 동전만큼 덜어 손으로 녹인 뒤, 뭉치지 않게 결을 만들어준다. 이런 헤어스타일이 느끼해 보이지 않으려면 빗보다는 손으로 쥐었다 폈다 하면서 컬을 만들어내고, 뒷머리는 자연스럽게 뻗치듯 두는 것이 좋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203-sample.jpg

번들거림 없이 자연스러운 고정력을 유지해주는 스타일링 콘크리트 60g 르 라보.


3 / 10

 

 PAUL SMITH 

폴 스미스는 복고적이고 개구진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우선 전체적인 볼륨을 착실하게 눌러준다. 드라이로는 부족하고 헤어스타일러로 머리를 쭉쭉 펴가며 바가지 머리 스타일을 만들고, 정수리 뒤쪽 머리를 한 움큼 정도 잡아 위쪽으로 뻗치게 드라이한다. 앞머리는 헤어스타일러로 끝부분만 살짝 말아주고, 길이에 따라서 뭉치듯 가르마를 내 거나 가닥가닥 나눠주면 미국 10대 같은 느낌을 배가한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207-sample.jpg

3단계의 정밀한 온도 설정이 가능한 헤어스타일러 다이슨 코랄™ 헤어 스트레이트너 다이슨.


3 / 10

 

 DIOR MEN 

물에 확 적셔 쓸어 넘긴 듯한 디올 맨의 헤어스타일은 물론 일상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수트나 라이더 재킷 같은 각 잡힌 옷을 입는다면 오히려 이런 머리가 더 남성적인 느낌을 더한다. 게다가 몇 가지 제품만 있다면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다. 반쯤 마른 머리에 오일 스프레이를 뿌려 적시고, 포마드를 평소보다 과하게 발라서 코팅하듯 넘긴다. 이때 사용하는 제품은 광택은 강하고, 머리가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로만 고정해주는 수용성 포마드가 적당하다. 꼬리 빗보다 간격이 있는 것으로 잔머리 한 올까지 넘겨가며 반질반질한 결을 내 마무리해준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195-sample.jpg

자연스럽게 마무리되는 소프트 워터 포마드 60mL 백스터 오브 캘리포니아.


3 / 10

 

 BERLUTI 

입추도 지났으니 절기상 여름을 지내고 가을에 다가선 이 시점,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싶은 남자들이 분명 있을 거다. 가장 쉬운 방법은 당연 파마다. 얼마 남은 이번 가을엔 머리를 좀 더 길러서 벨루티의 모델들처럼 탱글탱글한 컬을 시도해도 좋겠다. 대신 뿌리부터 펌을 하면 아프로 스타일처럼 과하게 풍성해질 수 있으니 아래쪽으로 갈수록 작은 크기의 롤로 말 것. 컬 크림이나 에센스를 꾸준히 발라야 컬이 푸석해 보이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타고난 머리 같은 자연스러운 웨이브로 유지된다.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805-425199-sample.jpg

선명한 컬을 살려주고 모발에 영양과 윤기를 더하는 인텐스 컬 크림 300mL 모로칸오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쇼비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근은 살아남는다
  • 2
    NO SIGNAL
  • 3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 4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 5
    山水景石 산수경석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우정수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LIFE

    차박 A to Z

    시동 걸기 전 준비할 차박 용품들.

  • FILM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X 빈지노

  • INTERVIEW

    수입차 브랜드의 리더들: 홀거 게르만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는 굵직한 브랜드의 대표들을 만났다. 한국 생활 2년 차에 접어든 그들이 말한다. 한국 자동차 문화와 코로나 시대의 브랜딩 활동, 직장인으로서의 깨달음에 대해.

  • FEATURE

    브래드 제임스턴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