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할리우드 중년의 리즈 시절

문득 추억 속 배우들이 떠올랐다. 지금이야 연기 잘하는 명배우들이지만, 그들도 외모 전성기 시절이 있었다. 그들의 ‘리즈’ 시절과 스타일이 궁금해 찾아봤다.

UpdatedOn August 11, 2020

3 / 10
영블러드(Youngblood), 1986

영블러드(Youngblood), 1986

  • 영블러드(Youngblood), 1986영블러드(Youngblood), 1986
  • 리버스 엣지(River_s Edge), 1986리버스 엣지(River_s Edge), 1986
  • 스피드(Speed), 1994스피드(Speed), 1994
  • 매트릭스(The Matrix), 1999매트릭스(The Matrix), 1999
  • 매트릭스(The Matrix), 1999매트릭스(The Matrix), 1999

 키아누 리브스|Keanu Reeves 

2019년 6월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생 로랑의 2019 F/W 캠페인에 등장했다. 흑백의 사진 속 몸에 꼭 맞는 가죽 블루종과 부츠를 신은 미스터 존 윅. 사실 그가 생 로랑의 모델이 된 건 그리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 키아누 리브스만큼 검은색을 담담하게 표현하는 남자는 드무니까. <존 윅>과 <콘스탄틴>에서는 검은색 수트를 입고 <매트릭스>에서는 검은색 코트 자락을 펄럭인 그. 다소 아쉬운 점은 <매트릭스>를 제외한 리즈 시절 영화에서는 검은색을 소화한 영화를 찾아보기 힘들단 점이다. 대신 키아누 리브스의 파릇파릇한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그는 <영블러드>에서는 샛노란 티셔츠와 알록달록한 프린트 셔츠를 입어 꿈 많고 열정 가득한 아이스하키 선수 역을 표현했고 <리버스 엣지>에서는 청춘의 상징인 데님과 가죽을 꼭 알맞게 입었다.


3 / 10
탑건(Top Gun), 1986

탑건(Top Gun), 1986

  • 탑건(Top Gun), 1986탑건(Top Gun), 1986
  • 레인 맨(Rain Man), 1988레인 맨(Rain Man), 1988
  • 어 퓨 굿 맨(A Few Good Men), 1992어 퓨 굿 맨(A Few Good Men), 1992
  • 미션 임파서블(Mission Impossible), 1996미션 임파서블(Mission Impossible), 1996

 톰 크루즈|Tom Cruise 

배우 톰 크루즈의 리즈 시절은 어떨까?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에단 헌트 이전에 <탑건>의 매버릭 대위가 있었다. 그가 영화 속에서 입고 나온 항공 재킷은 당시 젊은 남자들의 로망과도 같았다. 어깨와 가슴에 잔뜩 붙은 소속감을 나타내는 다양하고 화려한 패치 장식. 여기에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이 쓴 것과 동일한 레이벤의 에비에이터 선글라스와 거침없는 데님 팬츠는 패기 넘치는 조종사 그 자체였다. 그가 입은 A-2 항공 가죽 재킷은 꾸준히 판매되는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사실. 이후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의 에단 헌트 역시 가죽을 즐겨 입었다. 2021년 개봉을 앞둔 <탑건 2: 매버릭>에선 또 어떤 스타일로 ‘남심’을 사로잡을까?


3 / 10
007 살인면허(Licence To Kill), 1989

007 살인면허(Licence To Kill), 1989

  • 007 살인면허(Licence To Kill), 1989007 살인면허(Licence To Kill), 1989
  • 차이나문(China Moon), 1991차이나문(China Moon), 1991
  • 유주얼 서스펙트(The Usual Suspects), 1995유주얼 서스펙트(The Usual Suspects), 1995
  • 트렁크 속의 연인들(Excess Baggage), 1997트렁크 속의 연인들(Excess Baggage), 1997
  • 웨이 오브 더 건(The Way Of The Gun), 2000웨이 오브 더 건(The Way Of The Gun), 2000

 베니시오 델 토로|Benicio Del Toro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비열한 컬렉터, <시카리오> 시리즈의 과묵한 특수 요원을 연기한 베니시오 델 토로는 짙은 눈썹과 퇴폐적인 눈빛 때문에 줄곧 강한 역할만 맡았다. 그로 인해 악역 전문 배우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데뷔 초엔 멋들어진 역할도 소화했다. 특히 초창기 작품들에서 눈여겨볼 점은 완벽에 가까운 수트 스타일이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이국적인 외모와 다부진 체격으로 소화하는 수트는 20여 년이 지난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007 살인면허>를 시작으로 여러 영화에서 수트를 입었는데 형사로 분한 <차이나 문>이 백미. 다양한 색상과 패턴의 수트와 셔츠에 1990년대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여러 타이를 매치한 점을 보면 당장이라도 아빠 옷장에서 꺼내 입고 싶을 정도다. 베니시오 델 토로의 터닝 포인트 작품 <유주얼 서스펙트>에서는 검은색 수트 안에 강렬한 빨간색 셔츠를 입어 범죄자 프레드 펜스터를 완벽하게 연기했다. 자칫 촌스러워 아무나 쉽게 소화하지 못하는 조합. 베니시오 델 토로이기에 과하지만 매력적이다.


3 / 10
세븐(Seven), 1995

세븐(Seven), 1995

  • 세븐(Seven), 1995세븐(Seven), 1995
  • 세븐(Seven), 1995세븐(Seven), 1995
  • 다크 사이드 오브 선(The Dark Side Of The Sun), 1997다크 사이드 오브 선(The Dark Side Of The Sun), 1997
  • 다크 사이드 오브 선(The Dark Side Of The Sun), 1997다크 사이드 오브 선(The Dark Side Of The Sun), 1997
  • 파이트 클럽(Fight Club), 1999파이트 클럽(Fight Club), 1999

 브래드 피트|Brad Pitt 

톰 크루즈 못지않게 가죽 스타일에 일가견 있는 배우가 있다. 바로 ‘빵형’ 브래드 피트다. 소싯적 파파라치 사진에서 가죽 재킷을 걸친 모습이 여럿 보인다. 도회적인 외모와 가죽을 제 몸처럼 잘 소화하는 덕인지 유독 여러 영화에서 다양한 가죽 소재 옷을 입은 장면을 포착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세븐>과 <파이트 클럽>. <세븐>에서는 사건 현장을 열정적으로 뛰어다니는 형사 밀스 역을 맡았는데 자칫 고루할 수 있는 정갈한 흰색 셔츠와 검은 타이에 가죽 트렌치코트를 입어 활동적인 성격을 드러냈다. <세븐>에서 가죽 스타일을 잘 소화한 덕일까? 데이비드 핀처 감독은 4년 뒤 <파이트 클럽>에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캐릭터 ‘타일러 더든’ 역으로 브래드 피트를 캐스팅 했다. 농도 짙은 와인색 가죽 재킷과 방탕하게 풀어헤친 셔츠는 거리의 싸움꾼 그 자체. 듬성듬성 난 수염과 빨간색 선글라스까지 완벽하게 스타일링 한 타일러 더든은 지금도 여러 패션 하우스에서 영감으로 삼는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IMDb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 2
    중무장 아우터들: Fleece Jacket
  • 3
    청년 고경표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RELATED STORIES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하지 말라고 했잖아

    왕따, 음주운전, 폭행. 유명인들의 이른바 ‘갑질’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존경받던 인물까지 명예가 실추될 판이며 무대 위 사랑받던 모습도 이제는 영영 볼 수 없게 됐다. 하지 말라는 짓을 왜 할까? 하지 말라며 직접 말을 하진 않았지만 암묵적으로 금지된 행위 아닌가. 아기가 엄지손가락 빨듯 본능적인 행위로 치부해야 할까. 손가락을 빠는 이유도 심리적 원인 때문인데, 갑질하는 그들에게도 그러한 원인이 있을까.

  • FEATURE

    국뽕클럽 K-SPORTS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FASHION

    MY VERY NEW JACKET

    가을을 기다려온 순진한 이유.

  • WATCH

    WATCHMATE

    차고 난 뒤 넣어두세요. 시계는 소중하니까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