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피오가 질척거리지 말라고 한 이유는?

UpdatedOn July 30, 202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VIDEOGRAPHER 김성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여름 내내 쓰고
  • 2
    AB6IX의 네 남자
  • 3
    돌아온 장근석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RELATED STORIES

  • INTERVIEW

    이토록 뜨거운 피오

    다 해내고 싶다. 피오는 소년처럼 철들지 않은 순수한 마음으로 미래를 기다리고 있다.

  • FILM

    구찌 x 비

  • FILM

    블락비 피오

  • FILM

    Voice Message 정동원

  • FILM

    Voice Message 장민호

MORE FROM ARENA

  • FASHION

    랜선 라이프

    지루한 현실을 대리만족시켜줄 완벽한 영화, 그리고 영화보다 더 스펙터클한 다큐멘터리 시리즈. 무엇보다 아주 쿨한 주인공들의 스타일을 곱씹어보자면.

  • INTERVIEW

    시간을 달리는 소녀

    안지영은 현재를 산다. 지금을 차곡차곡 쌓으며 우주를 그려나간다.

  • WATCH

    TROPICAL TIME

    이국적인 꽃과 과일 사이로 흐르는 여름의 시간.

  • FEATURE

    김다비 유니버스!!

    개그우먼 김신영이 밥집 아줌마, 목욕탕 세신사, 주부노래교실 강사를 거쳐 트로트 가수 둘째이모김다비로 돌아왔다. 김신영이 따라하는 아줌마들이 웃긴 이유, 그리고 그 웃음에 꺼림칙함이 없는 이유는 뭘까? 그가 넓히고 있는 판을 들여다봤다.

  • FEATURE

    고립과 분단의 나라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