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저 바다에 누워

뜨겁고 새하얀 모래 위에 활짝 펼쳐두고 싶은 비치 타월들만 모았다.

UpdatedOn July 29, 202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602-421571-sample.jpg

1 폴로 베어가 그려진 비치 타월 89×168.3cm 9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2 홀리데이메이커 비치 타월 100×180cm 63만7천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3 밧줄 매듭 모티브의 귤색 비치 타월 90×150cm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4 양면의 색이 다른 모노그램 비치 타월 95×154cm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5 볼드한 줄무늬와 로고 장식의 비치 타월 83×165cm 17만5천원 리차드슨 by 하이츠 스토어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유진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2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3
    주지훈의 자리
  • 4
    이미 떴어?
  • 5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 FASHION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지방시의 컴배트 부츠

    지방시가 내놓은 투박하고 말쑥한 컴배트 부츠.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다짐을 담아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고른 물건.

  • INTERVIEW

    김소연의 3막

    <펜트하우스>에서 살벌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소연을 만났다. 드라마에 몰입해서인지 차렷하고 대기했지만,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소연은 다정함과 친절함으로 사람들의 자세를 허물어트렸다.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역으로 연기 인생 3막을 시작한 그녀와의 수다를 옮긴다.

  • FASHION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