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구찌 x 비

UpdatedOn July 28, 202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VIDEOGRAPHER 남호형, 김성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 2
    서울의 과일 카페 4
  • 3
    몰랐던 임수향
  • 4
    바다를 담은 향수
  • 5
    나를 위한 한 입의 보상

RELATED STORIES

  • FILM

    우주소녀 TMI 대방출 (FEAT. 회식에서 피리 부는 법)

  • FILM

    정우가 시즈니에게 직접 전하는 러브레터

  • FILM

    요즘 대세 '아방' 배우 박지환의 연기 잘하는 SSUL

  • FILM

    까르띠에 X 정우

  • FILM

    빌보드스타일 X 알렉사

MORE FROM ARENA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FASHION

    OLDIES BUT GOODIES

    시간의 흐름은 낡음을 만들고, 그 낡음은 오래되고 트렌디하지 않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간과 함께 더 특별해지는 보기 드문 예외도 존재한다. 리바이스의 LVC(Levi’sⓇ Vintage Clothing)는 이에 적확히 부합한다. 과거 어느 시점에, 출시와 함께 칭송받았던 제품들은 전설이 되었다. 그 찬란한 과거의 유산을 복각한 제품들은 LVC로 불리며 여전히 지금도 환영받고 있다. LVC를 입고 배우 이동휘와 아트테이너 윤혜진이 <아레나> 화보 촬영에 함께했다. 오늘, LVC에 대한 경의와 애정을 표한 이들과 함께 LVC는 켜켜이 쌓아온 역사에 또다른 한 페이지를 더하게 됐다. 그래서인지 어제보다 오늘, LVC가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 FASHION

    A GENTLE WIND

    느긋한 바람이 우아하게 흐르는 로드앤테일러의 시간.

  • FEATURE

    미니멀리즘 이후 뭐?

  • REPORTS

    사진첩 - 김재경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