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홍천의 보석, 세이지우드

강원도 홍천에 자리 잡은 프리미엄 호텔, ‘세이지우드’. 굳이 외국과 비교하지 않아도 자체 매력이 넘쳐나는 곳이다. 올여름 피서지 1순위로 꼽기에 손색이 없다.

UpdatedOn July 16,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516-420095-sample.jpg

 

 

지난달 이즈음 티쏘와 배우 성훈의 화보 촬영에 앞서 장소 물색에 여념이 없었다. 조건은 이랬다. 서울과 그리 멀지 않아야 하고, 인피니티 풀과 실내 수영장을 갖춘 리조트 같은 호텔, 그러면서도 품격과 모던함은 유지한. 온갖 레이더를 동원해서 조건에 맞는 장소들을 선별했다. 그중 홍천에 위치한 세이지우드가 최종 선택의 영광을 얻었다. 이 보물 같은 호텔을 그냥 넘어갈 수 없어 지면에 소개하려 한다. 사실 촬영팀이 원하는 조건이란 누구나 한번쯤은 꿈꾸던 피서지일 것이다. 코로나로 인해 해외여행의 발이 묶인 지금이라면 더욱.

세이지우드의 얼굴은 인피니티 풀이다. 인피니티 풀이란 물과 하늘이 이어지는 것처럼 설계된 야외 수영장을 뜻한다. 주로 호화 리조트나 고급 호텔의 최고층에 야외 수영장으로 마련된다. 서울에서 한두 시간 자동차를 타고 달리면 도착하는 강원도 홍천, 그곳에 있는 세이지우드의 인피니티 풀은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푸른 소뿔산을 바라보며 여유롭게 수영을 즐길 수 있다. 청정 자연 속에서 휴식을 원하는 이들이라면 만족도가 아주 높을 것이다. 빌딩숲이 아닌 진짜 숲을 내려다볼 수 있는 야외 수영장은 사계절 온수 풀이기 때문에 낮과 밤 모두 따뜻하게 수영을 즐길 수 있다.

수영장 뒤편에 자리한 레스토랑에서는 로제 소스 바닷가재, 파스타, 토마토 카프레제 샐러드 같은 이탈리아 요리를 선보인다. 또 레스토랑 안에는 바가 자리하는데, 바텐더가 고객의 취향에 따라 맞춤형 칵테일을 만들어준다. 계단을 오르면 자연광이 그림처럼 드리우는 인도어 풀도 있다. 음료를 풀사이드에서 맛볼 수 있도록 테이크아웃 서비스도 운영한다. 휴식을 편안히 즐길 수 있도록 최소한의 동선으로 설계했다는 것도 이곳의 큰 장점.

그 외에 잭 니클라우스의 구상으로 설계된 27홀 규모의 세이지우드 홍천 골프 코스, 약 1천8백 권 규모의 북 카페, 사우나와 스파, 사색을 누릴 수 있는 라이브러리, 프라이빗 산책로 등 수많은 매력들로 넘쳐나는 곳이다. 객실은, 88평형의 ‘프레스티지 스위트(Prestige Suite)’, 53평형의 ‘로열 스위트(Royal Suites)’, 23평형의 ‘주니어 스위트(Junior Suite)’, 16평형의 ‘주니어 딜럭스(Junior Deluxe)’ 중 선택할 수 있다. 짙은 녹음이 내쉬는 신선한 공기를 들이마시며 물속에서 노니는 경험, 올여름엔 세이지우드로 잊지 못할 치유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광훈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매드몬스터의 진실
  • 2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 3
    스승은 말했고
  • 4
    싸이월드Z의 역습?
  • 5
    온앤오프의 두 리더

RELATED STORIES

  • LIFE

    제목만 보고 골랐어

    그렇지만 당신의 마음을 헤집어놓는 책 다섯 권.

  • LIFE

    여름의 틈새

    붉고 무성한 여름 사이, 당신이 미처 보지 못하고 지나치면 아쉬울 전시.

  • LIFE

    술과 봄

    네 명의 주류 전문가로부터 받은 제철 음식과 술 페어링 리스트.

  • LIF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MORE FROM ARENA

  • SPACE

    조용한 숲에 놓인 기하학적 구조물 A45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VIDEO

    GUCCI x 이승윤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 FEATURE

    홍콩의 봄이 진 후에

    전 세계가 주목했던, 한 해도 채 지나지 않은 봄을 향한 홍콩의 열망은 지워졌다. 민주화에 실패한 도시는 어떻게 되는가. 희망이 꺼져버린 도시의 사람들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는가. 오랜 기간 홍콩에 거주한 한국인의 시선으로 봄을 잃은 홍콩의 풍경을 그린다.

  • FASHION

    쿨한 스웨트 셔츠와 후디

    지극히 일상적이면서도 가장 쿨한 스웨트 셔츠와 후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