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탈모방지위원회

‘탈갤러’에서 왔습니다. "나다 싶으면 보세요." 득이 되고 모가 됩니다.

UpdatedOn July 10, 202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63-419324-sample.jpg

 자가 진단 어떻게 해? 

방법은 간단하다. 세 손가락을 이용해 머리를 당기는 거다. 엄지, 검지, 중지를 모아 머리의 앞, 뒤, 양 옆, 총 네 군데를 힘껏 당겨보자. 3가닥 이상 빠지면 합리적 의심을 해봐야 한다. 그렇다고 좌절할 필요는 없다.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달라지는 것도 탈모인의 미덕이니… 약간의 여지는 남겨두자.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63-419321-sample.jpg

 탈모는 왜 오는데? 

의학적 기준으로 하루에 100개 이상 빠진 경우를 탈모로 본다. 그 중에서도 탈모의 핵심 원인은 혈액 순환에 있다. 우리는 ‘직립보행’ 인간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키는 크고 머리로 가는 혈류는 떨어진다. 유전적 탈모도 결국 혈관이 작게 태어나 빠르게 시작되는 거니까. 슬프지만 받아들이자. 불규칙한 생활 습관도 빼놓을 수 없는 요인이다.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63-419320-sample.jpg

 개선 방법은 있어?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을 바꿔보는 거다. 믿기 힘들겠지만, 한 번 해보시라. 분명 효과가 있다. 앞서 말했지만 탈모의 핵심은 혈액 순환이다. 정기적인 운동만큼 좋은 건 없다. 혈관 찌꺼기를 제거하고 맑게 해주니까. 좀 더 풀자면, 틈새 빗질, 이마 눌러주기, 적당한 ‘헤드뱅잉’도 잊지 말고 해보자. 혈류가 머리 위로 올라가는 데 도움을 준다. 올바른 자세는 말할 것도 없다. 고개를 앞으로 숙이지 말고 바로 세워 걸어야 한다. 다 좋다. 그래도 딱 하나만 지키라면? 오후 10시에 맞춰 자는 거다. 나도 안다. 실질적으로 어려운 거. 그래도 의식하고 노력해야 한다. 최고의 숙면만큼 모발에 좋은 건 없다.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63-419323-sample.jpg

 머리는 어떻게 감아? 

물의 온도는 미온수가 최적이다. 누구는 마지막에 시원한 물로 마무리한다던데? 우리 그러지 말자. 무리한 두피 자극은 탈모로 가는 지름길이다. 샴푸 전 30초 머리를 적셔주는 습관도 중요하다. 두피에도 준비 운동은 필요하다. 샴푸 후 3분 정도 두었다 헹구는 걸 추천한다. 세정력도 좋고 피지 제거에도 탁월하다. 아침과 저녁 중 한 번 감는다면? 무조건 저녁. 하루 쌓인 노폐물을 제거하기 때문에 혈액 순환에 도움이 된다. 하루 두 번 감고 싶다면? 화학성분이 덜한 샴푸로 감자. 뜨거운 바람보다 찬바람으로 말려주고 머리에서 딱 30cm 띄워서 말리는 것도 포인트다. ‘직방’으로 말려 자살하는 행위는 얘기하지 않겠다. 내 모발은 소중하니까.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63-419322-sample.jpg

 어떤 음식이 좋은데? 

우선 검은콩을 추천한다. 안토시아닌 항산화 성분이 있어 피부에도 탈모 방지에도 좋다. 흰쌀밥 보다는 잡곡을 섞어 먹자. 잡곡에는 아연, 구리 성분이 있어 모발에 도움이 된다. 적당한 해조류 섭취도 좋다. 요오드, 철, 칼슘 성분은 모발 성장에 숨은 공신이다. 오메가3와 비타민이 풍부한 연어도 빼놓을 수 없겠다. 두피 모근을 보다 튼튼하게 해준다. 마지막은 녹황색 채소. 풍부한 미네랄과 영양소는 혈액 순환을 개선해 모낭 효소를 억제한다. 쉽게 말해 발모에 최고다. 한번 더 정리해보자. 검은콩, 잡곡, 해조류, 연어, 녹황색 채소. 자라나는 새싹들을 위한 ‘먹템’이다.

단기간에 될 거란 착각은 버리자. 식습관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 6개월 정도 실천해 효과 봤다는 후기가 쏠쏠히 들리고 있다. 속는 셈 치고 한 번 시작해보자. 검은 머리 파뿌리 되는 날까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게티이미지뱅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장미 향기의 몬스타엑스 민혁
  • 2
    배우 서은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3
    다시, 앞으로
  • 4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5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RELATED STORIES

  • FEATURE

    에이어워즈의 의미

    에이어워즈가 16회를 맞이했다.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 FEATURE

    Editor's Letter

  • FEATURE

    민재 씨, 거 활약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페네르바체 센터백 김민재에게 유럽 빅팀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A매치에서도 김민재의 존재감은 크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계에 오랜만에 등장한 굵직한 수비수다. 아니 전례 없다. 김민재는 유럽 무대에서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가능성을 점쳐본다.

  • FEATURE

    최욱이 이기는 게임

    정치를 논하는 것, 그것도 정치인을 앞에 놓고 논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최욱에게는 쉽다. 최욱은 KBS 생방송 시사 토크쇼 <더 라이브>를 이끄는 선장이다. 최욱이 날카로운 말로 정치인을 세게 꼬집으면 ‘아야!’ 하는 소리만 메아리처럼 들릴 뿐. 아무도 최욱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다. 아슬아슬하게 잘 피해가는 최욱의 비법은 무엇일까.

  • FEATURE

    인턴은 다 그래

    파르르 떨리는 입술, 울먹이는 목소리, 삐질삐질 흐르는 땀. 의 인턴기자 주현영 배우가 연기한 것들이다. 인턴이 느끼는 무지에서 오는 괴로움을 표현했다. 그녀의 연기는 전국 인턴들의 마음을 쿡쿡 찔렀다. 나의 인턴 시절도 주마등처럼 스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노력을 아끼지 않는 송민호에게 여유란 “아직은 보이지 않는 것”

  • REPORTS

    진구가 웃는다

    갈증을 느껴본 적이 없다고 말하면서 진구는 웃었다. “흐르는 대로 흘러갈 겁니다. 이제껏 그래 온 것처럼.”

  • ARTICLE

    [A-tv] Gucci x 강하늘

  • CAR

    메르세데스-AMG와 함께 보낸 한 해

    국내 고성능 자동차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는 추세다. 2020년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끈 메르세데스-AMG 신차 4종을 돌아본다.

  • INTERVIEW

    RUNNER'S HIGH

    호카오네오네 소속 트레일 러닝과 로드 러닝 멤버로 달리고 있는 8인에게 여름 러닝의 즐거움과 유익함을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