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여름 내내 들고

가벼운 티셔츠 차림도 그럴듯하게 빛내줄 폼 나고 실용적인 백 13.

UpdatedOn July 07, 202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15-418552-sample.jpg

1 선명한 오랜지색 크로스백 1백55만원 바이레도 제품. 2 청량한 형광 연두색 토트백 가격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3 검은색 미니 크로스백 18만9천원 친다운 제품. 4 멀티컬러 위빙 소재의 클러치백 가격미정 보스 제품. 5 체인 스트랩 미니 크로스백 가격미정 지방시 제품. 6 캔버스 소재 토트백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15-418553-sample.jpg

7 시그너처 패턴의 크로스백 61만5천원 엠씨엠 제품. 8 미니 사이즈 메신저백 19만8천원 프라이탁 제품. 9 검은색 크로스백 1백49만원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 10 메시처럼 레이저 커팅한 통가죽 토트백 53만9천원 아미아칼바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11 미니 사이즈의 새들 메신저백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12 벨트백, 숄더백, 크로스백으로 연출 가능한 바게트백 가격미정 펜디 제품. 13 검은색 가죽 소재 벨트백 19만원 코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최승혁, 최민영
ASSISTANT 손경미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스무살의 NCT DREAM
  • 2
    네 발로 간다: BMW X5
  • 3
    조이를 찾는 모험
  • 4
    신용산으로 오세요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RELATED STORIES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앙리 마티스의 애장 금테 안경

    앙리 마티스가 애장한 금테 안경.

  • INTERVIEW

    없는 길도 만들어

    에이티즈 여덟 멤버들은 해외 시장을 정확히 타격했고, 국내에서도 무서운 기세로 성장 중이다. 업계 관련자들이 눈여겨보는 신인 아이돌 언급에 늘 빠지지 않는 에이티즈를 만나 사소한 습관부터 원대한 야망까지 물었다.

  • TECH

    테크에 대한 궁금증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디자이너 문승지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Live Show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