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여름 내내 신고

반바지, 긴바지, 수영복까지 어디든 시원하고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슈즈 13.

UpdatedOn July 06, 202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3-418384-sample.jpg

1 가볍고 편안한 크로슬라이트™ 소재의 슈즈 6만9천9백원 크록스 제품. 2 가죽 소재 슬라이드 13만5천원 코스 제품. 3 밑창과 끈의 색상을 직접 조합할 수 있는 플립플롭 3만5천원 시아보 by 서프코드 제품. 4 레이저 커팅된 가죽 소재 스니커즈 가격미정 펜디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3-418385-sample.jpg

5 빈티지한 흰색 캔버스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 제품. 6 갈색 구르카 샌들 가격미정 처치스 제품. 7 트랙 스니커즈 디자인의 샌들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8 버클 스트랩 샌들 14만8천원 닥터마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3-418386-sample.jpg

9 메시 소재의 청키 스니커즈 1백13만5천원 지방시 제품. 10 레터링 프린트 메시 소재의 하이톱 스니커즈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11 가죽 소재 플립플롭 9만5천원 레인보우 샌들 by 서프코드 제품. 12 남색 에스파드리유 26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13 체커보드 무늬 슬립온 뮬 5만9천원 반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최승혁, 최민영
ASSISTANT 손경미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남다른 행보
  • 2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3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 4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 5
    그냥 초아야

RELATED STORIES

  • FASHION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이번 시즌 부츠는 아주 투박하거나, 반대로 매끈하고 날렵한 실루엣.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 FASHION

    카페에 간 가방

    커피 한잔하기 좋은 날, 가방을 들고 카페로 향했다.

MORE FROM ARENA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먹고, 입고, 공유하라

    화성에서 우리는 무엇을 입고 무엇을 먹으며 어떤 경제체제 하에서 소비생활을 하고 어떻게 정신 건강을 유지할까? 각 분야 전문가들이 그려본 화성 생활 상상도.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