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여름 샴페인

뙤약볕에 녹아내릴 여름날. 타는 목마름을 잠재울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샴페인 다섯.

UpdatedOn July 06, 202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2-418380-sample.jpg

맥주 캔을 따는 소리도 좋지만 샴페인 특유의 톡 쏘는 청량감이 없는 여름은 밋밋하다 못해 아쉽다. 탄산을 넣은 스파클링 와인으로 대체하면 안 되냐고? 값싼 스파클링 와인은 프랑스 샹파뉴 지방에서 탄생한 샴페인의 ‘질’을 따라올 수 없다. 적당한 달달함과 알싸한 청량감. 꼭 축배를 드는 자리에서만 샴페인을 마신다는 고정관념을 넣어둔다면 여름을 좀 더 다채롭게 보낼 수 있다.

모엣&샹동 아이스 임페리얼

새하얀 보틀 패키지와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 한여름을 위해 탄생한 샴페인이다. 샴페인 최초로 얼음을 넣어 즐기도록 만들어, 강렬한 태양 아래서도 청량함을 유지한다. 여름 해가 저물어가는 루프톱이나 호사스러운 휴양지에서 얼음 한 덩어리를 머금고 조금씩 홀짝거리는 맛. 열대 과일인 망고, 구아바와 복숭아 등의 여름 맛이 달콤하게 어우러진다. 여름을 표현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샴페인이다.

폴 로저 브뤼 리저브

영국 왕실이 사랑한 샴페인으로 유명하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공식 샴페인으로 지명되었고 월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웨딩주로 쓰였다. 1849년 설립 이래 지금껏 수작업으로만 샴페인을 만들며 품격과 전통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샴페인을 개봉하면 올라오는 버섯 아로마가 코끝을 기분 좋게 자극하며 가볍지 않고 단단한 보디감과 고소한 호두 향이 입안을 묵직하게 채운다.

멈 로제

사랑하는 이와 근사한 여름밤을 보내고 싶다면 멈 로제 샴페인을 준비하자. 맛이 풍부하고 달큼한 핑크빛 멈 로제는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우아하고 섬세한 핑크색 기포가 눈을 자극하고 산뜻한 여름 과일 향과 부드러운 캐러멜, 바닐라 향이 감미롭게 입을 자극한다. 특히 저녁 식사 후 달달한 케이크나 과일이 들어간 디저트와 궁합이 좋다. 가볍게 한두 잔 기울이다 보면 샴페인에 취하고 분위기에 취하며 마지막엔 당신에게 취할 거다. 

루이 로드레 크리스탈

황제의 샴페인으로 유명한 루이 로드레는 1776년에 탄생해 2백 년 넘는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하우스다. 크리스탈은 그런 루이 로드레에게 명성을 안겨준 샴페인이다. 최초의 크리스탈은 이름처럼 바라카의 크리스털 병에 담겼다. 황제의 독살을 방지하고자 내용물이 훤히 보이게 만들었다. 샤르도네 특유의 톡 쏘는 맛이 감도는 동시에 구운 헤이즐넛, 설탕에 절인 레몬 향이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꽉 채운 보디감과 새콤한 신맛이 균형을 이룬다.

다비드 레끌라파르 아스트르

천체를 의미하는 아스트르(L’Astre)란 이름처럼 여름밤을 수놓은 반짝이는 별을 연상시킨다. 힘있게 솟아오르는 기포는 마치 별똥별 같다. 톡톡 튀는 산도, 고소한 토스트 냄새와 붉은 과실 향이 조화롭다. 다비드 레끌라파르는 자연과 공존하며 순수, 힘, 기쁨 그리고 생태의 4대 원칙에 따라 샴페인을 만든다. 아스트르 역시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완성했다고 한다. 여름철 일상을 벗어난 휴가지에서 밤하늘을 바라보는 느낌의 샴페인이다. 아주 긴 여름밤을 보낼 것만 같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최승혁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謹賀新年 근하신년
  • 2
    패션 뉴웨이브 5
  • 3
    오색 빛 스키 스타일
  • 4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 5
    2억으로 주식을 샀다

RELATED STORIES

  • LIF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LIFE

    게임 선물 세트

    새해를 맞아 AR게임 4종 세트를 선물한다.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LIFE

    2020년을 떠나보내며

    4인의 작가 개인전을 소개한다. 가장 사적이고 빛나는 그림과 사진, 설치 작품을 보는 것. 올해를 마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카페에 간 가방

    커피 한잔하기 좋은 날, 가방을 들고 카페로 향했다.

  • WATCH

    늦어도 크리스마스까지는

    올해가 가기 전 꼭 갖고 싶은, IWC 샤프하우젠의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 LIFE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