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Editor's Pick

한낮의 드링크

맥주보다 청량하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자꾸 손이 가는.

UpdatedOn June 29, 2020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353-417745-sample.jpg

페리에 피치 330mL 1천4백90원 페리에, 모닌 망고시럽 250mL 6천3백원 모닌 제품.

여름과 탄산수는 떼려야 뗄 수 없다. 태양이 이글거릴수록, 불쾌지수가 오를수록 목구멍을 따끔하게 때리는 페리에 탄산수를 찾게 된다. 청량한 초록 유리병에서 터지는 기포들만 봐도 갈증이 해소되는 기분. 플레인과 라임, 레몬 플레이버의 상큼한 라인업에 페리에 피치를 추가했다. 아주 얇게 썬 복숭아 조각을 씹는 것 같은 맛이 난다. 단맛이 과하지 않아 더 청량하지만, 맛과 향을 좀 더 내고 싶을 땐 모닌 시럽을 첨가하면 된다. 모닌 시럽은 칵테일이나 에이드 베이스로 종종 활용되는데, 망고 플레이버의 새콤달콤한 풍미가 페리에 피치와 달달한 조화를 이룬다. 차갑게 얼린 유리잔과 페리에 피치, 모닌으로 여름의 참맛을 만끽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최승혁
ASSISTANT 김유진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 2
    빈지노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미리보기
  • 3
    영감을 찾아서: 작가 정세랑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RELATED STORIES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 LIFE

    클래식의 계절

    가을에 듣는 클래식, 보는 클래식, 읽는 클래식.

  • LIFE

    갓성비 샴페인

    착한 가격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스파클링 와인들.

  • LIFE

    배송, 배달 전쟁의 서막

    네이버가 드디어 일을 냈다. ‘치열한 배송 전쟁에 뛰어 들었다’ 라고 하면 될까? 한마디로 엄청난 전쟁이 벌어질 판이다. 그 참에, 한 번씩 다 써보고 솔직한 심정을 남긴다.

MORE FROM ARENA

  • SPACE

    내추럴 와인, 여기서 마시자

    친절하거나 맛있거나, 때로는 세련되기까지 한 내추럴 와인. 아래 네 곳의 좌표만 기억한다면 이 여름이 특별해진다.

  • FEATURE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사라졌다”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승률이 말했다. AI의 오류라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거쳐야 하는 AI와의 입씨름이다. 과연 그의 계정은 살아 있을까?

  • SPACE

    과일로 여름 나기

    더위에는 과일만 한 게 없다. 지금 먹으면 맛도 영양도 두 배다. 서울 과일 디저트 상점 4곳.

  • CAR

    어쩌면 음악 같은

    볼보의 새로운 S90은 속주를 시작할 준비를 마쳤다. 막이 오르기만을 기다린다.

  • ISSUE

    해밀턴 x 다니엘헤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