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NEW ‘버거 한 입’

고소한 번, 육즙 가득한 패티, 신선한 야채가 어우러져 씹는 맛이 훌륭한 수제 버거집 5곳의 좌표를 모았다.

UpdatedOn June 08, 2020

폴트버거

아직 오픈한 지 한 달이 채 안 된 ‘폴트버거’. 테니스 코트와 관중석을 모티프로 꾸며진 내부와 트레이, 플레이팅 페이퍼 등에 녹여진 위트 덕분에 SNS에서 먼저 입 소문이 난 곳이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인 폴트 버거는 유기농 브리오슈 번, 100% 소고기 패티, 아메리칸 치즈에 구운 쪽파, 프레시 할라피뇨 피클, 스모크 파프리카 소스를 더했다. 도산공원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COEMO’ 셰프들이 조리를 맡은 만큼 풍미 가득한 햄버거를 선보인다.

주소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46길 71-1


노스트레스버거

해방촌 언덕에 노란 간판을 발견했다면 그곳이 바로 ‘노스트레스버거’이다. 올 2월 문을 연 노스트레스버거의 메뉴는 치즈 버거 단 한 가지뿐이다. ‘Simple is the best’를 모토로 기본기에 충실한 버거를 선보인다. 진한 미국의 맛을 느껴보고 싶다면 치즈와 패티가 추가된 더블 치즈 버거를 추천한다. 핫소스로 맛을 낸 핫윙을 더하면 완벽한 마무리가 된다.

주소 서울 용산구 신흥로 62


르프리크

작년 12월 가오픈 기간을 거친 후 성수동에 자리 잡은 ‘르프리크’는 내쉬빌 핫 치킨 버거와 다양한 스몰 플레이트를 선보이는 캐주얼 버거 다이닝이다. 10석 정도의 작은 공간이라 방문 포장이 가능하도록 준비해두었다. 두툼한데 부드럽고, 육즙이 가득한 패티로 우리가 알고 있던 치킨 버거와는 다른 차원의 맛을 경험할 수 있다. 르프리크만의 배합과 절임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코울슬로가 번과 치킨 사이에서 맛의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주소 서울 성동구 뚝섬로9길 16


미국식

올 초 문을 연 방배동의 ‘미국식’은 카페를 떠올리게 하는 아주 작은 공간이다. 이곳의 대표 메뉴는 토시살 버스트이다. 빵, 고기, 양파, 치즈, 4자기 기본 재료의 맛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 바삭바삭한 버스트 속 부드러운 스테이크가 가득 토핑 되어 있어, 입안 가득 퍼지는 육즙이 어마어마하다. 테이크 아웃도 가능하지만 고기의 맛을 최대한으로 느끼고 싶다면 가게에서 먹는 것을 권한다. 트러플 마요가 곁들여진 해시 브라운을 추가하면 맛의 풍성함이 배가 된다.

주소 서울 서초구 동광로 24길 50


페퍼민트 패티

연희동 골목, 파란 대문에 붉은 네온 사인이 반기는 ‘페퍼민트 패티’. 이곳 역시 올 초 가오픈 기간을 가졌다. 매일 아침 직접 고기를 갈아 패티를 만들고, 아삭한 식감을 위해 특수 야채를 고르고, 수제 랜치 소스를 준비하는 등 재료에 정성을 쏟지 않은 곳이 없다. 두 명이 방문한다면 불고기 버거와 머쉬룸 버거를 주문해 나눠 먹는 것을 추천한다. 페퍼민트 패티의 쉐이크 메뉴는 바닐라, 초코, 딸기, 세 가지 맛 중 선택이 가능하다.

주소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1가길 53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PHOTOGRAPHY @faultburger, @nostressburger, @le_freak_burger, @micooksik, @peppermintpatty.seoul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틱톡으로 본 2020년
  • 2
    AB6IX 이대휘 'SPACE ODDITY' 미리보기
  • 3
    용인에서 로마를
  • 4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 5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RELATED STORIES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MORE FROM ARENA

  • CAR

    네 발로 간다: BMW X5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CAR

    네 발로 간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FEATURE

    브라이언 가드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