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WHO IS THE G.O.A.T?

‘The GOAT’라 불리는 레전드 스포츠 스타 BEST 4.

UpdatedOn May 28, 2020

스포츠 팬들은 자신들이 응원하는 종목에서 단 한 명, 최고의 영예를 가진 선수를 가리기 좋아한다. 미국 ESPN의 스포츠 토크쇼 <First Take>에서는 분기마다 스포츠 인사들을 초대해 토론을 열 정도. ‘The GOAT(The Greatest of All Time)’. 가장 위대한 선수를 뜻한다. <더 라스트 댄스> 방영을 기념해 농구계 'GOAT' 마이클 조던을 비롯해 종목별 4명을 뽑았다.


 마이클 조던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129-414832-sample.jpg

©NBA MEDIA VENTURES

©NBA MEDIA VENTURES

지금의 NBA가 존재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전설. 조던 이전에도 월트 체임벌린과 카림 압둘자바 같은 최고의 퍼포먼스를 펼치는 선수들은 존재했다. 하지만 조던만큼 임팩트가 강하지 않았다. 스포츠계에는 쓰리피트(3-peat)라는 단어가 존재하는데 3연속 우승으로 진정한 ‘왕조’를 이뤘다는 뜻이다. 마이클 조던은 쓰리피트를 무려 2번이나 달성한 인물. 즉 1번도 어려운 우승을 6번이나 달성한 거다. 신인왕, 정규시즌 MVP, 올스타 MVP, 파이널 MVP, 득점왕, 수비왕․․․. 개인 기록도 '언터처블'했다.

그가 농구계 전설인 이유는 또 있다. 신생 브랜드였던 나이키를 1위로 만들고 대중들을 ‘줄’ 세웠던 최초의 신발. 바로 에어 조던이다. 그가 신고 뛴 지 30년이 지난 지금도 없어서 못 신으니 조던을 단순히 선수가 아닌 하나의 브랜드, 문화적 아이콘으로 봐도 무방하다. 조던은 때때로 르브론 제임스와 비교되는데 개인 기록은 비슷할지 몰라도 쓰리피트의 위엄과 문화적 기여는 비교할 수 없다.


 로저 페더러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129-414827-sample.jpg

©splash

©splash

시선을 유럽으로 돌려보자. 유럽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중 하나로 꼽히는 테니스에서는 'GOAT' 논쟁이 치열하다. 로저 페더러, 라파엘 나달, 노박 조코비치 일명 빅3라고 불리는 선수들이 그 중심에 있다. 수치상으로는 20회의 그랜드슬램 우승에 빛나는 페더러가 앞서고 있다. 하지만 테니스의 또 다른 전설로 꼽히는 존 매켄로는 “부상을 당하기 전 나달이 페더러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었다”라며 나달을 응원했다. 이 인터뷰가 테니스 팬들 사이에 염소 논란을 촉발시켰지만 아직 황제의 칭호는 페더러에게 있다.
 

 리오넬 메시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129-414828-sample.jpg

©FC BARCELONA

©FC BARCELONA

축구만큼 'GOAT'에 대한 논쟁이 뜨거운 분야가 없다. 현대 축구를 양분화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 이전에는 펠레와 마라도나가 있었다. 월드컵을 세 번 우승시킨 유일한 선수인 펠레, 당대 최고의 리그 세리에 A와 월드컵 우승을 이끈 마라도나, 경기당 1골로 현대 축구의 패러다임을 바꾸며 발롱도르 수집에 열 올리는 호날두와 메시. 하지만 펠레는 유럽에서의 경험이 전무, 마라도나는 개인 기록이 낮은 게 흠이다.

메시는 아디다스와 광고를 찍으며 염소와 함께 등장했다. 메시가 역대 최고의 축구 선수라는 중의적인 표현이었다. 호날두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그는 월드컵 무대에서 골을 넣은 뒤 턱수염을 쓰다듬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짧은 턱수염이 특징인 염소를 흉내 낸 것이다. 2019년 12월 메시가 6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하며 역대 최다 수상자가 됐다. 우열을 가리기 힘들지만 발롱도르 수상 횟수가 호날두를 근소하게 앞서가는 점과 2살 어린 나이, 월드컵 결승 진출 경험을 들어 메시에 손을 들었다.


 마이클 펠프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129-414830-sample.jpg

©IOC

©IOC

수영에서 마이클 펠프스가 독보적인 존재라는데 이견이 없을 거다. 펠프스는 수영을 넘어 올림픽 역사상 손에 꼽히는 업적을 남긴 선수로 여겨진다. 19살이던 2004년 아테네 올림픽을 시작으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무려 23개의 금메달을 쓸어 담았다. 가리는 영법도 없다. 자유형, 접영, 혼영 등 그야말로 물속에서는 천하무적을 최고임을 선보였다. 단일 올림픽 대회 역사상 최초 8관왕은 물론 근대올림픽 116년 동안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낸 선수로 기록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영양제 레시피
  • 2
    유아인 '詩' 미리보기
  • 3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4
    뿌리는 순간
  • 5
    2021 F/W Collection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 FEATURE

    천사들의 몫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CAR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VIDEO

    2020 A-Awards #김광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