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서른 살 서사무엘 미리보기

UpdatedOn May 21, 202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059-414091-sample.jpg

네트 베스트는 레이블리스, 체인 네크리스와 어깨 체인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이어링과 링은 모두 본인 소장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059-414089-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059-414090-sample.jpg

서사무엘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영화 <매드맥스>에서 영감을 받은 콘셉트 하에 진행됐다. 화보에선 서사무엘의 과감하고 강렬한 이미지가 강조됐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서사무엘의 음악적 열의와 고민, 그리고 새 앨범 <DIAL>에 담긴 이야기를 고백했다. 공연과 무대에 대한 간절한 바람도 드러냈다. 서사무엘의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김형상
STYLIST 박선용
HAIR&MAKE-UP 이현정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구독 안 하고는 못 베길 유튜버 4
  • 2
    차박 A to Z
  • 3
    다행이다, 김대명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지금 당장, 풀빌라 BEST 6

RELATED STORIES

  • INTERVIEW

    다행이다, 김대명

    드라마 <미생> 이후 5년, 배우 김대명과 다시 인터뷰를 했다. 5년 전과 마찬가지로 김대명의 친구이며 시인인 이우성이 만났다.

  • INTERVIEW

    CAR WASH LOVER 정재윤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AB6IX의 네 남자

    어느 것 하나로 모이지 않고 각자 들쭉날쭉한 개성을 지녔지만, 함께 근사한 하모니를 만드는 AB6IX에게 나다운 것이 뭔지 물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The Life and Death Shift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FEATURE

    MBTI론의 함정

  • FEATURE

    차박이 뭐길래

    차박이 유행이라길래 차박을 해봤다.

  • FASHION

    SUMMER ISLAND

    호젓한 낭만이 흐르는 여름의 섬.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5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FAMILY SITE